티스토리 뷰

발길 닿는대로/도시

길에서서

jihuni74 2010. 11. 4. 06:30
728x90
반응형
728x170
자가용을 가지고 다니다 오랜만에 지하철을 탔습니다.
회사에서 가까운 역이 아닌 또 다른 역에서 내려 조금 많은 길을 걸어보았습니다.
근처를 지나치면서 지나고 싶은 길이 있었습니다.

마치 담양의 메타세콰이어 길과 같은 곳이 있어 걸어보고 싶었습니다.
물론 그 길에 미치지 못했지만 제법 운치있는 길이더군요.
가지고 있던 작은 카메라로 그 길을 담아 보았습니다.





근처 아파트 단지를 감싸는 가로수 길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소실점이 한 점으로 모이는 그 길이었습니다.
돌아온 길을 되 돌아 보면 제가 아주 커 보이는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가을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길이 이렇게 가까이 있는 것을 이제서야 았았네요.
이 길을 따라 저는 일상을 시작하지만 가을은 저 편으로 멀어져 가는 것 같습니다.

아주 짧은 시간이었지만 일상에서 작은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순간이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발길 닿는대로 > 도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박눈 내리던 날  (18) 2010.12.09
겨울과 함께 고궁을 걷다.  (15) 2010.12.05
옥상에서 본 불꽃 축제  (48) 2010.10.11
가을 밤, 빛이 만든 풍경들  (12) 2010.10.10
단청과 구름이 함께 한 풍경  (10) 2010.09.28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