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세종의 명에 의해 비밀리에 시작된 천문 연구가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천문 연구소가 만들어졌고 천체를 관측할 수 있는 간이 등 관측 기구도 만들어졌다. 또한, 이 연구를 이끌던 장영실은 세종에 의해 면천되어 노비의 굴레를 벗어던질 수 있었다. 세종은 이에 그치지 않고 그에게 관직을 내려 힘을 실어주었다. 노비 신분을 벗어나는 것이 평생의 소원이었던 장영실은 이를 뛰어넘어 양반이 됐다.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인사였다.   


하지만 그의 직책은 천문 연구와는 거리가 멀었다. 천문 연구에 부정적인 이들의 감시를 피하기 위한 조치였다. 장영실과 서운관의 연구자들은 각자의 직책을 수행하며 비밀 연구를 지속했고 명나라 천문 서적에서 예측하지 못한 일식을 예측하는 등 조선만의 역법을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높였다. 


이들의 연구 성과는 천문 연구에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던 대신들의 마음을 하나 둘 돌려놓았다. 조정 최고위직에 있던 황희는 물론이고 세종이 아끼던 집현전 신하들까지 연구에 공감하고 이에 힘을 보탰다. 장영실은 이런 지원 속에 연구에 더 박차를 가할 수 있었다. 장영실은 미세한 오차까지 줄일 수 있는 새로운 계산식을 도입하는 등의 방법으로 연구의 완성도를 높이려 했다. 





이렇게 장영실의 연구가 성과를 내면 낼수록 위험이 더 커졌다. 우선 명나라가 이 사실을 알게되면 큰 외교적 문제가 발생할 것을 우려한 하연과 같은 보수적 대신들이 반대가 점점 더 거세졌다. 하연은 장영실의 천문연구 사실은 인지하고 연구 중단을 압박했다. 특히, 명나라 사신의 조선 천문연구에 대한 협박은 이들을 더 초조하게 했다. 이들에게는 천문과 같은 격물 연구의 성과로 나라가 부강해지는 것 보다 명나라의 비위를 거슬려 나라가 위기에 빠질 수 있음을 더 우려했다. 이들에게 더 큰 문제는 임금인 세종이 천문 연구를 적극 후원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하연은 독자적으로 천문연구를 막으려 했다. 장영실을 비롯한 천문 연구소 인사들을 감시하는 한편, 관직에서 파직당한 이후 은거하고 있던 장희제를 다시 관직에 등용하려 했다. 하연은 장영실에 대한 장희제의 열등감과 이에 따른 악감정을 부추겼다. 장희제는 천문 연구에 대한 강한 열망과 장영실에 대한 자신의 감정 사이에 고심했지만, 결국, 하연과 함께 하기로 했다. 이는 자신을 향한 장희제의 앙심을 알면서도 명나라에서 그를 위기에서 구해준 장영실에 대한 또 한 번의 배신이었다. 


점점 장영실의 천문 연구가 위기 속으로 빠져드는 사이 장영실과 소현옹주의 로맨스도 함께 위기에 빠져들었다. 두 사람의 애틋한 감정은 사랑으로 발전했지만, 현실적인 장벽이 만만치 않았다. 우선 소현옹주는 왕실이 자손이었고 혼례를 올렸었다. 이에 비해 장영실은 면천되어 벼슬길에 올랐지만, 노비출신이라는 이유로 조정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었다. 이런 배경의 차이는 왕실의 반대를 불러왔다. 결국, 두 사람은 만나기도 힘든 처지가 됐다. 이런 두 사람의 감정을 알고 있는 세종이 도움을 주기로 했지만, 당장은 기약 없는 기다림이 필요한 장영실과 소현옹주였다. 이런 두 사람의 관계는 장영실에게 또 다른 위험 요인이었다. 


이 문제보다 장영실은 천문 연구의 위기를 극복하는 일이 시급했다. 하연의 공개적인 경고를 통해 위험을 감지한 장영실은 연구의 성과들을 서둘러 책으로 기록하고 비밀 장소에 보관하며 이에 대비했다. 아울러 마무리하지 못한 연구 과제들을 서둘러 해결하려 연구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위험은 예상보다 빨리 찾아왔다. 


장영실은 음해하려는 세력들이 비밀 천문 연구소를 알아냈기 때문이었다. 이들은 천문 연구소는 물론이고 장영실을 비롯한 연구자들을 함께 제거하는 것이 명나라와의 관계유지에 있어 시급한 문제로 여겼고 실행에 옮겼다. 이는 면천과 더불어 천문 연구를 마음껏 할 수 있는 소망을 이루어가던 장영실로서는 큰 꿈이 좌절될 위기에 처하게 됐다. 


장영실의 위기는 결과적으로 조선 천문연구의 위기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장영실과 조선 천문연구가 이대로 좌절의 역사로 남게될지 그 희망을 이어갈지 당장은 앞을 가늠할 수 없는 안개속으로 빠져들어 가고 있는 건 분명해 보인다. 


사진,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4,163
Today
0
Yesterday
330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