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낙엽이 지고 공기는 가을 느낌을 지우며 점점 차가워지고 있습니다.

늦가을 밤 찾은 도심 속 고궁도 계절의 시간을 흐름을 거스를 수 없었습니다.

이제는 쓸쓸함까지 느껴지는 모습이었습니다. 


국민들의 하나 된 함성이 함께 하던 11월의 어느 날 밤, 

우연히 찾게 된 덕수궁의 이모저모를 담아보았습니다.








희미해지는 단풍










빛과 함께 하는 단청









불 켜진 저 안에 누군가 있을 듯한......










빛과 함께 하는 근대 건축물들.... 












어안렌즈로 담아본 덕수궁의 모습들









덕수궁을 나와 만난 숭례문의 야경


고궁의 밤은 평화로웠습니다.

하지만 이 모습을 편안하게 지켜보기에는 지금 우리는 큰 혼돈 속에 빠져있습니다. 

지금 이 시간이 지나면 더 나은 세상과 만날 수 있을까요? 


기다림만으로는 이룰 수 없는 희망이라는 것이 안타까움으로 다가오네요.  



사진,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4,192
Today
29
Yesterday
330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