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이제 겨울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2010년도 점점 그 마지막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겨울의 문턱에 들어선 11월의 첫 날, 늦 가을의 풍경들을 모았습니다.

예전 경북 상주 출사를 가면서 담았던 감익는 모습들을 다시 꺼내보았습니다.
이들마저 떨어지고 나면 가을은 겨울에 자리를 내주고 저 편으로 떠나가겠지요.
유난히 짧게 느껴지는 올 가을의 아쉬움을 대신해 보려합니다.





늦 가을 답지 않게 비가 많이 왔었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나뭇가지에 달려있는 감들은 내리는 비로 더 힘겹게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주렁주렁 감을 매달고 있는 감나무도 힘든 건 마찬가지였습니다.
여기에 물방물들이 더하니 힘이 더 들 수 밖에 없겠지요.






비가와도 날이 추워져도 감들은 그 빛을 더하고 익어갑니다.
함께 가을도 깊어가고 겨울로 향합니다.
제 가을 기억도 점점 쌓여갑니다.


오랜 세월을 견뎌낸 이 감나무는 올 해도 많은 감들을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이 노송은 또 한해를 마무리해 가고 있었습니다.

남은 가을, 저는 어떤 이야기들로 제 삶의 한 페이지를 마무리 할 수 있을지 남은 가을이 저를 바쁘게 합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