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우리 한우를 뒷조사 하다.

발길 닿는대로/체험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8. 19. 15:38

본문

728x90
반응형
우리 한우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 뒷조사를 하냐구요?
2009년 6월 22일 부터 시행된 쇠고기 이력추적제에 관한 이야기 때문입니다.

쇠고기 이력추적제는 소의 출생부터 도축, 포장처리, 판매의 전 과정의 정보를 기록관리하여
위생이나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하였을 경우 신속하게 그 소재를 파악하고 대처하기 위한 제도입니다.
우리 한우에 대한 합법적인 뒷조사가 가능한 셈이죠.
이 제도는 문제 발생시 대처하기 위한것도 있지만 이의 정확한 준수를 통해
사전 예방의 효과도 크다 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사육되는 모든 소는 앞에서 제시했듯이

사육  →  도축 → 포장처리 → 판매의 과정을 거쳐 소비자들의 식탁에 오르게 됩니다.

모든 소들은 태어나서 부터 개체식별번호가 부여되고 이것은 모든 과정에 거쳐 이어져 관리됩니다.
사람으로 치면 주민번호가 부여된다고 보면 되겠네요.

자 이제 농림수산식품부 체험단의 일원으로 그 과정을 따라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서산에 있는 현대 서산목장을 찾았습니다.
드 넓은 서산 간척지에 조성된 농장에서는 벼 농사와 한우 사육을 함께하고 있었습니다.
넓은 농장의 상당 부분은 현대그룹 자금 위기 때 매각되고 지금의 농장은 별도 영농법인을 만들어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현대 그룹의 영욕을 함께 한 곳이더군요.



농장의 현황을 설명 들은 후 한우들의 사육되는 곳으로 향했습니다.
그곳을 방문하기전 외부 감염을 막기위한 소독과 신발에 비닐랩을 씌우는 등의 위생조치는 필수겠지요.


어제 태어난 송아지의 귀에 개체식별번호가 입력된 귀표가 부착되고 있습니다.
이 번호는 이 소가 고기우로 비육되어 도축, 가공, 판매까지 계속해서 이 소의 정보가 담긴 기록이 됩니다.



서산 목장의 소들은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으로 사육됩니다. 질 좋은 고기소를 만들기 위해 먹는 사료나 음식, 물의 양 등을 연령과 생육 상태에 따라 조절하게 됩니다. 자체 관리 프로그램에 따라 그 기록은 계속 남게 됩니다.


그 사료에 있어서도 볏집 등 식물성 사료를 주게되고 고기소를 만들어내기 위한 비육에 있어서도 콩 등 식물성 사료로 사육을 합니다. 과학적 관리와 청정의 먹거리로 키워진 소들은 과반수 이상, 1++ 의 최고등급을 받고 있을 만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고 합니다.

쇠고기 이력추적제의 시행으로 일손은 더 늘었지만 이곳 소에 대한 신뢰도가 더 높아져서 물량을 다 소화하지 못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고 하네요. 이력 추적제를 통해 소의 출생지와 사육 장소까지 쉽게 조회되는 상황에서 수입산이 한우로 둔갑되는 등의 문제의 소지는 많이 줄었습니다. 사육 농가 역시 더 좋은 품질의 소를 만들어 내기위한 노력을 해야 됨은 물론입니다.

소비자들이 더 좋은 한우를 만날 가능성이 커진 셈이죠.

자!!  이에 사육된 소가 도축되는 과정을 지켜보러 가야지요?


충남 홍성의 축산물 등급 판정소에 방문했습니다.
이 곳에서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소를 모아 도축하고 육우의 등급판정을 함께 합니다.
여기서 등급 판정을 받고 1차 가공된 육우는 2차 가공 및 포장 업체로 이동하게 됩니다.



이 곳 CS 담당자분의 설명을 들었습니다.
현황과 이력추적제 시행 등의 주제와 함께 좋은 소고기를 고르는 법 등 유익한 정보도 알려주셨습니다.
쇠고기 외에 돼지고기 계란과 관련된 품질 판별법에 대해서도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저기 등급별 모형이 있네요.
최고 등급인 1++ 쇠고기는 중간중간에 마블링이라고 하는 기름층이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육질이 연하고고소한 맛이 나게 됩니다. 그 빛깔도 선홍색의 붉은빛이 되어야 최고 등급이 된다고 하네요.
드디어 최고 등급의 쇠고기가 눈앞에 나타났습니다.



기다리던 시식시간입니다.
1++ 최고 등급 쇠고기는 듣던대로 맛이 최고더군요. 살살 녹는다는 표현이 사실이었습니다.
이런 귀한 한우를 여기서 맛볼 줄이야. 시간이 지나면 좀 더 많은 분들이 한우와 접할 수 있겠지요?


다시 위생복을 입고 작업장으로 향합니다.



작업의 여러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등급의 판정은 판정관에 의해 이루어 지고 그 결과는 단말기 등으로 즉시 입력이 됩니다. 그 과정이 모두 전산화 되어 있고 책임소재가 분명한 탓에 주관적인 부정의 가능성을 차단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개체식별번호가 없는 소의 도축은 엄격히 금지된다고 합니다.

물로 그 과정에서 육우가 절단되고 가공되어도 본래 붙어 있어 개체식별번호가 입력된 태그는 항상 부착되어 이동됩니다. 각 부위별로 몇개로 나뉘어 져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이렇게 도축과정을 마친 소들은 가공, 포장단계의 업체로 이동됩니다.


가공 포장업체인 포정 유통을 찾았습니다.

앞서 본 서산목장의 소들도 이곳에서 가공 포장되어 백화점 등으로 유통된다고 합니다. 이력제의 시행으로 일도 더 많이 늘어나고 인력이나 장비 등에 들어가는 비용도 크게 증가했다고 하시던구요. 그래도 그만큼 제품에 대한 신뢰도가 늘어나고 하면서 조금씩 더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1차 가공된 육우들이 각 부위별로 절단 가공되고 있습니다. 깨끗하고 잘 정돈된 시설이 믿음을 주네요.



그 과정과정에서도 개체 식별번호가 있는 태그는 함께 합니다.


이렇게 박스 포장되어 판매점으로 나가는 순간에도 말이죠.


태그의 부착과 이력 관리는 자동화된 기계에 의해 이루어 집니다. 전산화된 기록은 판매점에 까지 관련 장부와 함께 넘어가게 됩니다. 여기까지 우리가 속아 넘어갈 일은 없겠지요?

이제 우리가 쇠고기를 접하는 판매점으로 향합니다.



백화점의 쇠고기 매장입니다. 깔끔하고 잘 정돈된 모습입니다.



판매대 안을 살폈습니다. 부위별로 잘 포장된 상품에 개체식별번호가 있는 태그가 보이시죠?
생산지에서 부여된 개체식별번호가 판매점까지 긴 여행을 해 왔습니다.


여기서 다시 부분 판매가 이루어져도 전산화된 시스템에 의해서 개체식별번호가 있는 태그가 또 다시 부착됩니다. 이제 한우는 죽어서 개체식별번호를 남긴다고 해야겠는데요.


소비자는 개체 식별번호를
무선 인터넷 휴대폰(6626+인터넷버튼) 과
인터넷 사이트 (
www.mtrace.go.kr) 로 들어가서 직접 조회가 가능합니다. 판매 매장에 설치된 단말기로도조회가 가능합니다. 한우에 대한 소비자들의 직접 감시가 가능해 졌습니다.

이렇게 길고 긴 쇠고기 이력추적제 여행이 끝났습니다.

쇠고기 이력추적제를 통해

1. 소의 질병, 위생, 안전문제 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합니다.
2. 소의 원산지, 등급, 종류, 출생일, 도축일, 사육자 정보가 모두 기록되어 투명한 유통이 가능합니다.
3. 소의 혈통, 사양관리 등의 데이터가 축적되면 추후 가축개량과 경영개선의 중요한 자료가 됩니다.

이러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소비자는 좀 더 믿을 수 있는 제품을 만날 수 있고 생산자는 노력한 만큼 제품을 인정 받을 수 있어
수익 증대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생산자 소비가 모두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제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 제도가 잘 정착되어 더 품질좋은 한우를 더 많이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더 많은 정보는 쇠고기 이력 시스템 관련 사이트
www.mtrace.go.kr 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