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눈이 쌓였다면

발길 닿는대로/도시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12. 9.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어제 잠깐이지만 하얀 눈이 내렸습니다.
올 겨울 저한테는 첫 눈이라 해도 될 정도의 눈이었습니다.
너무나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그 순간을 제대로 즐기지 못했네요.

대신 지난 1월달에 담았던 눈 쌓인 풍경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았습니다.
전날 눈이 많이 내렸고 무작정 한강 시민공원을 찾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 곳에서 하얀 눈을 오랜 시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이 날은 정말 추웠던 기억이 납니다.
호수의 물도 모두 얼고 그 위를 하얀 눈이 덮었습니다.
이 순간 하얀 융단이 깔린 셈이죠.



작은 다리의 기둥들도 얼음에 갇혔습니다.
서 있기 좀 추웠을것 같은데요.


차가운 빙판위로 오리 두 마리가 나들이 나왔습니다.
우리나라보다 훨씬 추운 시베리아에서 온 이들이기에 이 정도 빙판은 놀이터나 다름없겠지요?



햇살이 비치자 눈이 녹고 얼음도 녹았습니다.
하얀 세상에도 또 다른 색이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추위에 장사가 없는 모양입니다. 
차가운 바람이 저를 자꾸만 이곳에서 밀어냈습니다. 몇 장의 사진과 함께 추위를 피해 종종 걸음으로 따뜻한 곳을 찾았습니다.

올 겨울은 이상하게 산간 지방을 제외하고 눈을 보기 어렵습니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일까요?
운전을 하는 분들에게 달갑지 않은 존재지만 사진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또 하나의 멋진 소재가 되는데 말이죠.

올 해가 가기 전, 주변에서도 하얀 풍경을 담을 수 있는 눈이 한번쯤 내렸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방화제2동 | 한강시민공원 강서지구
도움말 Daum 지도

'발길 닿는대로 > 도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떼 도심을 점령하다.  (11) 2009.12.17
강남, 겨울, 연말, 사람들  (4) 2009.12.16
눈이 쌓였다면  (6) 2009.12.09
삼청동 길, 마지막 가을  (5) 2009.11.28
미어켓을 아시나요?  (1) 2009.11.11
삼청동 길, 늦은 발걸음으로 가을을 담다.  (4) 2009.11.0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