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제주 여행] 비가와서 더 걷기 좋았던 사려니숲길

발길 닿는대로/2020년 제주여행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20. 8. 11. 12:26

본문

728x90
반응형

제주도는 해안과 산간의 환경이 크게 엇갈립니다. 해안지역은 아열대 기후의 느낌이 물씬 풍기지만, 산간지역은 다양한 식생이 공존하는 숲이 우거져 있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 숲은 한여름에도 무더위를 덜어주기도 하지만, 화산지형의 영향을 받은 척박한 자연환경은 사람이 살기에 불편함이 있습니다. 대신 원시 자연의 모습을 많이 간직하고 있어 새로운 느낌을 가져다줍니다. 

 

하지만 최근 제주의 산간지역 역시 개발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 덕분에 색다른 관광지가 만들어지고 방문객들도 늘어나고 있지만, 제주만의 자연이 파괴되어 가는 건 아쉬운 일입니다. 특히, 원시림으로 채워진 제주의 숲이 점점 변해가는 건 현지에서도 큰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해묵은 문제인 개발과 보존의 가치에 대한 논란이 점점 제주에도 커져가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자연의 원형 그대로 유지되고 보존되는 것이 더 가치 있다고 여겨지지만, 현실은 다를 수도 있겠지요. 

 

이번에는 제주에서도 많은 이들이 찾는 사려니 숲의 이모저모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원시림의 가득한 울창한 숲과 정리 잘된 산책로가 함께 하는 사려니 숲은 제주를 찾는 이들에게는 필수 코스처럼 여겨집니다. 제가 찾았을 때는 비가 오는 날이었지만, 많은 분들이 이곳을 찾았습니다. 

 

 

 

 

숲길 입구의 모습

 

탐방로

 

걷다가 잠시

 

울창한 숲

 

색다른 나무

 

입구에 자리한 탐방로

 

 

비가 오니 숲이 더 운치 있고 숲의 향기가 더 가득한 느낌이었습니다. 울창한 숲은 내리는 비도 막아주었습니다. 숲길을 걸으면 나타나는 모기나 벌레도 없어 오히려 더 걷기 좋았습니다. 이런 멋진 숲이 그 모습 그대로 사람들과 공존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