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제가 호주를 여행했던 11월말과 12월초는 여름으로 가는 길목에 있었습니다.
우리나라는 한 겨울속으로 들어갔지만 호주는 초여름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시간의 흐름도 한 해의 마지막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한 겨울 속 크리스마스가 아닌 한 여름속 크리스 마스를 그들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호주 제 1의 도시 시드니도 크리스마스 분위기속으로 도시 전체가 빠져들고 있었습니다.
저는 시드니에서 가장 번화한 달링하버 지역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초 여름속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밤 풍경은 색다름으로 다가왔습니다.







시드니 중심가에 위치한 달링하버,
도심속 항구는 많은 이들이 휴식을 즐기는 곳이기도 합니다.
주변의 높은 고층빌딩과 상가들 그리고 각종 상업시설들이 대도시의 모습 그대로였습니다.

항구가 함께 하는 풍경은 여느 도시와 다른 모습을 만들어주고 있었습니다.







어둠이 깔리면서 이곳은 또 다른 모습으로 변신했습니다.
대부분의 호주사람들은 일과가 끝나면 집으로 향한다고 하지만 이곳은 많은 사람들도 북적이기 시작합니다.
젊은이들은 이곳에서 여름밤을 즐기고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도 함께 어우러지는 모습이었습니다.

저도 그 틈에서 다양한 모습을 담았습니다.






크리스마스를 느끼게 하는 트리와 산타 조형물이 빛을 발했습니다.
여름의 따가운 태양을 이미 느꼈던 저에게 이런 풍경은 낯설기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이곳 사람들은 매년 겪는 일상이겠지요.







어둠이 깊어가고 항구는 다양한 빛을 내기 시작합니다.
저는 그 모습들을 꼼꼼하게 담아보았습니다.
무거운 짐 탓에 삼각대를 챙기는 못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이 순간만큼은 아름다운 밤 풍경을 담는 것에만 최선을 다했습니다.




기차역에서 보이는 산타는 어디론가 선물을 배달하러 가는 것 같았습니다.
이렇게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올 한해도 그 끝을 향해 달라가겠지요.
외국에서 크리스마스의 느낌을 먼저 느끼게 될줄은 몰랐습니다.

크리스마스를 향해가는 호주의 시드니의 또 다른 야경과 함께 12월의 어느날 밤이 저물어 갔습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027,038
Today
1,000
Yesterday
1,783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