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조, 대비

발길 닿는대로/여행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2. 21. 12:44

본문

728x90
반응형
평범한 일상에서도 의미있는 장면을 찾을 수 있습니다.
무심코 지나갔던 모습들을 정지된 사진에 담으면 새로움으로 다가옵니다.




고압 전류가 흐르는 철탑 사이로 달이 걸렸습니다.
사이를 흐르는 전기의 파장이 무서웠을까요? 왠지 움츠려든 듯 합니다.

감옥에 갇힌 죄수와 같은 느낌인데요.
자연의 일부와 금속의 구성물이 만들어내는 장면은 묘한 대조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고압탑을 벗어난 달이 홀가분해 보입니다.
또 다른 내일을 위해 저 멀리 모습을 감추겠지요.




이른 아침, 크레인 저머로 해가 뜨고 있습니다.
나란히 자리잡은 듯 사이 좋게 보입니다.

차가운 느낌의 크레인과 밝은 태양이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실루엣이 금속의 차가움을 덜어주는 듯 합니다.
모처럼 일찍 일어난 아침에 이 모습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 크레인이 한층 한층 쌓아올리는 건물이 들어서면 저 해를 보기 어려워질 듯 합니다.
이런 모습도 사진에서나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다가오는 봄, 어울리는 않을 듯 어울리는 장면을 담으러 이곳 저곳을 찾아야 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을 미리 가져오다.  (1) 2010.02.26
조금은 쓸쓸한 임진각에서  (3) 2010.02.23
대조, 대비  (0) 2010.02.21
수원성에서 과거로 통하는 통로를 찾아서  (2) 2010.02.08
겨울 바다는 말이 없고...  (6) 2009.12.10
노을의 유혹  (13) 2009.12.02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