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북한과의 접경지로 팽팽한 긴장감 가득한 곳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던 강원도 철원군이 최근 여행지로의 변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철원과의 교통망이 한결 편리해지면서 수도권을 포함해 타 지역 사람들의 접근성이 좋아졌고 철원만이 가진 자연경관을 활용한 관광지가 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사람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이 철원의 명승지 중 하나인 고석정 인근에 멋진 꽃밭이 만들어졌다. 5월 20일부터 6월 18일까지 개장하는 고석정 꽃밭이 그곳이다. 애초 이 꽃밭은 5월 초 개장할 예정이었지만, 이상 기후로 인해 봄철 저온현상이 지속하면서 꽃들의 개회가 늦어졌고 개장 시기도 함께 늦어졌다. 

대신 5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시범운영 기간으로 무료입장이 가능했다. 유료 입장이 이루어져도 그 금액의 절반은 철원사랑상품권으로 교환이 가능해 입장료 부담을 덜어준다. 또한,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5월의 끝자락, 사람들의 북정임을 피해 이 고석정 꽃밭을 찾았다. 

 

 

넓은 대지를 노랗게 물들인 유채꽃 밭

 

 

조금 더 가까이에서 담아본 유채꽃 밭

 

 

일대를 천천히 그리고 편안하게 살필 수 있는 깡통 열차

 

 

반영이 있는 연못

 

 

반응형

 

 

걷고 싶게 만드는 나무가 있는 풍경

 

 

다양한 사진 포인트

 

 

 

장미

 

 

또 다른 사진 포인트

 

 

작은 미술관

 

 

300x250

 

 

 

또 다른 꽃밭 

 

 

붉은 꽃 흰 꽃

 

 

꽃밭을 떠나며

 



그냥 두었다면 황무지로 방치되었거나 고석정을 방문하는 이들의 차량 주차장으로 활용되었을 땅을 멋지게 변신시킨 곳이었다. 지역민들의 정성으로 지역의 정체성까지 담아 조성되어 더 의미가 있었다. 인근의 여행지와 함께 묶어 방문하면 철원 여행을 더 특별하게 만들어 줄 장소였다. 

이 꽃밭은 5월과 6월 한시적으로 개방되고 이후 가을에 그 계절에 피는 꽃들과 함께 방문자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이를 위한 준비를 한편에서 하고 있었다. 

매년 기대감을 주는 장소로 앞으로도 기대가 되는 곳이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