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작은 기적과 매일 만나는 곳, 남해 문항어촌체험마을

우리 농산어촌/경남에서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0. 11. 11.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남해 팸투어 기간 작은 기적이 매일같이 일어나는 어촌마을을 찾았습니다.
남해의 문항어촌체험마을이 그 곳입니다.
하루 2번 썰물때마다 이 마을 앞바다에 위치한 2개 섬이 연결됩니다.

모세의 기적이라고 하는 바다 갈라짐이 일상의 한 가운데 있는 셈입니다.
물 때를 잘 맞아야 이 현상을 볼 수 있는데 일정을 조정하면서 그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런 자연 현상와 함께 우리 바다가 살아 있음을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했습니다.


시원한 바다 풍경이 답답한 마음을 일순간 풀어주었습니다.
맑은 바닷물은 바다의 속살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점점 물이 빠지고 바다 가운데 외롭게 자리한 섬을 잇는 길이 생겼습니다.
한 때지만 이 섬의 외로움도 잠시 사라질 것입니다.


마을 앞다에 상장도와 하장도 두 개의 섬이 있습니다.
이 섬들은 평소에 배로 왕래를 해야하지만 이렇게 썰물이 되면 걸어서 섬을 건널 수 있습니다.
일명 모세의 기적이라 하는 바다 갈라짐이 도시 사람들에게는 신기함으로 다가오지만 이 곳 분들은 일상의 한 부분일 뿐입니다.


문항어촌체험마을은 개펄에 접근하기 용이한 탓에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곳입니다.
어촌체험마을로 많은 분들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어촌체험마을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할 정도로 그 명성을 높이고 있었습니다.  


물때를 맞추기 위해 약간 이른 시간에 이곳을 찾아 넓은 개펄을 우리 체험객들이 독차지 했는데요.
서포터를 해 주시는 이 마을 어머님들의 안내로 개펄에 들어섰습니다.
어머님 한 분이 개펄을 열심히 파고 이곳에서 나는 재미있는 친구를 소개시켜 주셨는데요.



개펄을 파고 그 위해 된장을 뿌리고 나서 얇은 막대기로 동전만한 구멍을 쑤시다 보면,



바다가재와 같이 생긴 "쏙" 이라는 친구를 만날 수 있습니다.
개펄체험을 하면서 각종 조개류는 자주 접했지만 이 친구는 처음 보는 것이었습니다.
원래 가을이 되면 더 깊은 곳에서 활동을 하고 잘 잡히지 않는다고 하는데 오늘은 운이 없었습니다.





사람들은 삼삼오오 모여 개펄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만끽했습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던 개펄 곳곳은 각종 어패류들을 만날 수 있는 보물창고와 같았습니다.
개펄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에 시간은 너무 빨리 흘러갔습니다.



개펄에서 만날 수 있는 또 하나의 행운이 여기있었습니다.
낚지 한 마리가 걸려들었습니다.
낚지는 개펄 더 깊숙한 곳을 파야 만날 수 있는데 체험객들을 위해 낚지 잡는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청정바다 개펄에서 만난 낚지는 더 싱싱해 보였습니다.


이제 바다에서의 시간을 정리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뭍으로 향합니다.


작은 어선은 개펄에서 잠시 쉬고있습니다.
물이 들어오면 먼 바다로 힘차게 나아가겠지요.


먹이를 쫓는 가마우지 때들이 군무를 시작했습니다.
떠나는 우리를 배웅하는 것일까요?

어촌체험은 물 때에 따라 체험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시간을 잘 못 맞추면 풍경만을 감상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번거로움이 될 수 있지만 살아있는 바다를 만나기 위해서라면 그 정도는 감수해야 겠지요.

남해의 문항어촌체험마을은 도시의 번잡함을 벗어나 조용히 바다를 즐길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작은 기적의 한 가운데 설 수 있는 곳이기도 하고 남해바다의 살아있음을 확인할 수도 있었습니다.
남해를 찾는다면 이 마을에서 바다의 즐거움을 천천히 느껴보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남해여행, 귀농귀촌 등의 정보는 남해군청 홈페이지나 남해군의 바다애 (http://www.badae.go.kr/) 사이트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남해군 설천면 | 남해문항마을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11.11 06:47 신고
    저도 쏙은처음 보네요 ㅎㅎ
    갠적으로 바빠서 남해못가서 좀 서운한데 잘 보고 갑니당 ㅎㅎㅎ^
    좋은 하루 되시구요 나 일빠 인가보네 ㅎㅎ ㅋ
  • 프로필 사진
    2010.11.11 06:51
    "쏙"과 "낚지" 먹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음냐~~~

    추운 날씨 따뜻하게 입고 외출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11.11 07:02 신고
    저 쏙이 정말 맛있죠. ㅎㅎ 민물가재 처럼 생긴....
    내장을 제거하고 볶아 먹어도 좋고 국물에도... ^^
  • 프로필 사진
    2010.11.11 07:11
    파아란 하늘과 갯벌이 환상을 만들어 내는군요.
    바닷가를 한번 가보고 싶어 집니다.
  • 프로필 사진
    2010.11.11 07:16 신고
    생생한 삶의 정취가 묻어나는군요~
  • 프로필 사진
    2010.11.11 07:18 신고
    사진 너무 좋네요
    아이들과 한번 가보고 싶네요
  • 프로필 사진
    2010.11.11 07:47 신고
    와우!! 직접 잡으시는 거네요. 실제로 체험해볼 수 있다니 왠지 끌립니다. 농촌체험은 많이해봤는데 어촌체험은 완전 경험무라서 ㅎㅎ
  • 프로필 사진
    2010.11.11 08:03 신고
    마치 체험삶에 현장을 보는듯한 느낌이 들만큼 생생한 풍경들이네요^^
    넘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10.11.11 09:11 신고
    어민들의 모습이 그대로 사진에 담겨있군요~
    바다가 그립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11.11 09:16 신고
    동해안에 살아서 갯벌쪽은 안가봤는데.... 신기하네요 .... 한번 꼭 가고싶네요.. 날씨 선선할때요 ..
    요즘 너무 추울껏 같아요.. 바닷바람 ㅜ.ㅜ
  • 프로필 사진
    2010.11.11 09:40 신고
    어촌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0.11.11 13:56
    아~ 모세의 기적을 보고 오셨군요.
    말로만 들었지..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참 재미 있겠네요
    나도 그섬이 아니고... 나도 그곳에 가고 싶다.ㅎㅎㅎ
  • 프로필 사진
    2010.11.12 10:15
    와우~ 하늘인지 바다인지 구분이 안가는군요.
    사람들이 "쏙"잡는것이 재미 있네요. 쏙보다 된장이 더 비싸지 않나요?
    낙지를 날마다 잡으면... 이젠 귀하겠네요. 낙지도 살아 질날이 머지 않았군요. ㅎㅎㅎ
    로키에서 다녀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