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강민호였다. 롯데가 이틀 연속 강민호에게 결정적인 한 방을 허용하며 3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5월 23일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초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4 : 6으로 패했다. 롯데는 모처럼 만에 루징 시리즈를 확정했고 연패도 끊지 못했다. 

전날 0 : 4의 경기를 타선의 후반 집중력으로 뒤집으며 승리했던 삼성은 이번에도 2 :  4로 뒤지던 경기를 타선의 집중력으로 역전시키며 3연승을 성공했다. 삼성 선발 투수 장원삼은 5이닝 6피안타 3사사구 1탈삼진 4실점으로 썩 좋은 내용의 투구는 아니었지만, 타선의 지원과 불펜진의 무실점 투구에 힘입어 시즌 3승에 성공했다. 

이원석, 러프, 강민호로 구성된 삼성의 클린업은 도합 7안타와 함께 팀 6득점을 모두 책임지며 팀 승리에 주역이 됐다. 5번 타순에 선 강민호는 5회 말 역전 3점 홈런을 때려내며 전날 역전 2점 홈런에 이어 이틀 연속 역전 결승 타점의 주인공이 됐다. 그동안 강민호는 FA 계약으로 삼성으로 팀을 옮긴 이후 활약이 미치지 못한다는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지만, 롯데와의 2경기에서 안정적인 투수 리드와 득점 기회에서 장타를 날리며 부진 탈출의 계기를 확실히 마련했다. 






롯데는 승리가 필요했다. 전날 필승 불펜진이 허무하게 무너지며 역전패 당했던 롯데로서는 그 후유증을 빨리 털어내야 했다. 게다가 선발 투수는 에이스 레일리였다. 레일리는 시즌 초반 부진에서 벗어나 최근 본래 모습을 되찾았는 모습을 보였다. 레일리와 맞대결은 하는 삼성 선발 장원삼은 최근 투구 내용이 좋아졌다고 하지만, 구위 면에서 레일리에 비해 떨어지는 건 분명했다. 선발 투수 무게감은 롯데가 앞선다고 할 수 있었다.

롯데는 1회 초 손아섭의 적시 2루타로 선취 득점하면서 좋은 흐름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타선이 삼성 선발 장원삼의 노련한 투구에 말려들면서 추가 득점을 하지 못했다. 선발 투수 레일리가 삼성 타자들을 압도하지 못하면서 불안한 흐름이 이어졌다. 레일리는 피안타가 많았고 매 이닝 위기의 연속이었다. 투구 수도 급격히 늘었다. 3회 말 레일리는 삼성 이원석에 역전 2점 홈런을 허용했고 경기 흐름은 삼성으로 넘어갔다. 

롯데가 경기 풀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을 시점에 롯데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5회 초 롯데는 삼성 선발 장원삼의 제구 난조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고 이병규, 정훈의 연속 적시 안타로 3득점하며 경기를 재역전시켰다. 삼성 선발 장원삼은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울 시점에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하지만 5회 말 삼성은 다시 상황을 반전시켰다. 이번에는 승리 투수 요건을 눈앞에 둔 롯데 선발 투수 레일리가 흔들렸다. 레일리는 연속 4안타에 허용했다. 삼성은 김헌곤, 이원석의 연속 안타, 4번 타자 러프의 1타점 2루타, 강민호의 3점 홈런이 폭풍처럼 이어지며 6 : 4로 역전에 성공했다. 초반 많은 투구 수로 투구 수 100개를 넘긴 레일리는 5회 말을 빨리 넘기려는 의도가 강했다. 

이는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했다. 레일리의 투구 리듬이 빨라졌고 삼성 타자들의 타이밍에 그의 승부구가 모두 걸려들었다. 레일리는 남은 5회 말을 스스로 끝내긴 했지만, 그의 성적표는 5이닝 10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6실점의 부진한 내용이었고 그에게는 패전의 그림자기 짙게 드리워졌다. 반대로 패전의 위기에 있던 삼성 선발 장원삼은 승리 투수 기회를 다시 잡았다. 

5회까지 공방전을 마친 양 팀은 불펜진의 무실점 호투를 주고받으며 팽팽하게 맞섰다. 이 흐름은 리드를 당하고 있는 롯데에게는 반갑지 않았다. 롯데는 삼성 불펜진을 상대로 7회 초 1사 1, 2루 9회 초 1사 1, 2루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기대했던 적시 안타는 나오지 않았고 2점 차를 끝내 극복할 수 없었다. 9회 초 사 1, 2루에서 타석에 선 롯데 김동한의 좌중간 2루타성 타구가 삼성 중견수 박해민에 잡히는 장면은 양 팀의 희비를 극명하게 엇갈리게 했다. 롯데는 2경기 연속 역전패로 고개를 숙여야 했고 삼성은 2번의 역전승으로 그 기쁨을 만끽했다. 

롯데는 이번 주 하위권인 삼성과 넥센을 상대로 5월 상승세를 지속할 계획이었지만, 도리어 하위권 팀 삼성에 이틀 연속 역전패를 당하며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그 사이 철옹성과 같았던 필승 불펜진이 무너졌고 에이스 레일리마저 난조를 보이며 패전을 떠안았다. 여기에 수비 불안과 타선의 집중력마저 떨어지면서 승리할 기회를 스스로 놓치는 모습까지 보였다. 외국인 타자 번즈의 계속된 부진은 그의 거취에 대한 고민을 더 깊게 하고 있다. 

롯데로서는 희망에 가득한 한주였지만, 여러 고민들이 희망을 대신하는 모습이다. 반대로 삼성은 타선이 되살아났고 마운드도 선전하면서 연승 분위기를 만들었다. 특히, 주전 포수 강민호가 타격 부진에 벗어났다는 점은 큰 의미가 있었다. 강민호의 부진 탈출이 친정팀 롯데전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은 롯데를 더 아프게 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실제 롯데는 강민호와의 승부에 실패하며 3연패에 빠진 것이나 다름없다. 

한주의 계획에 큰 차질이 생긴 롯데는 이제 연패를 끊어야 하는 당면 과제가 생겼다. 이틀 연속 역전패는 팀 분위기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고 삼성의 기세는 만만치 않다. 롯데로서는 예상치 못한 고비가 찾아온 느낌이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