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겨울 추위가 무엇인지를 확실히 알려주는 1월과 2월입니다.
이제 봄이 온다는 입춘이 지났지만 추위의 기세는 여전합니다.
앞으로도 몇 차례 강추위 예보가 남아있습니다.

2월이면 봄의 기운을 조금씩 느낄만도 하지만 하지만 계절은 여전히 한 겨울입니다.
그래도 조금씩 봄은 우리 곁으로 다가오겠지요.

날이 조금 풀린 주말, 바닷가를 한번 찾아보았습니다.
춥다는 핑계로 찾지 못했던 바다, 날이 풀렸지만 그 바람은 여전히 매서웠습니다.
추위에 얼어버린 바다의 풍경도 여전했습니다.

영종대교 전시관에서 바라본 겨울 바다의 모습을 한번 담아보았습니다.









영종도 바다의 갯벌이 꽁꽁 얼었습니다.
그 위에 덮인 눈은 여전히 하얀 빛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보기만 해도 춥게 느껴지는 풍경,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까지 더해지니 추위가 더 강하게 느껴집니다.








바닷물이 얼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풍경입니다.
아직 이곳에는 강 추위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습니다.







영종도 바다의 갯벌은 추운 날씨에도 각종 개발공사가 진행형이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이런 갯벌도 사리지는 것이 아닐지 다소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얼어버린 겨울바다의 모습은 개발에 지쳐버린 자연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다음에 이곳에 오면 따뜻한 풍경을 다시 담을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3,380
Today
296
Yesterday
1,377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