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을 돈 2018 프로야구 순위 경쟁 판도는 두산의 절대 강세 속에 한화, LG, SK의 2위권 경쟁, 4개 팀이 얽힌 중위권 경쟁으로 압축되고 있다. 선두 두산은 전력의 누수에도 큰 영향을 받지 않을 정도의 단단함을 유지하며 순항하고 있고 이변이 없다면 정규리그 1위로 결승점을 끊을 가능성이 크다. 

한화는 시즌 초반 고전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선전 중이고 긴 지속력을 보이고 있다. 마운드가 불펜진을 중심으로 몰라보게 강해졌고 타선의 집중력도 업그레이드됐다. 다양한 선수들의 릴레이 활약을 하면서 팀 전체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위기에서도 흔들림이 없다. 2위 경쟁팀들 중에는 가장 안정적인 경기력이다. 

한화의 뒤를 따르는 LG, SK는 경기력의 기복을 보이는 것이 단점이지만, 한 번 분위기를 타면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모습을 보이며 상위권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한화와 함께 LG는 지난 시즌 포스트시즌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올 시즌을 류중일 감독 체제가 긍정 효과를 내면서 성적을 끌어올렸다. 지난 시즌 5위로 포스트시즌에 턱걸이했던 SK는 올 시즌 특유의 강타선에 마운드의 무게감을 더하며 전력이 더 강해졌다. 연승과 연패가 이어지는 롤러코스터 행보가 상위권 팀 중 두드러진다는 점이 아쉽다. 





이들 4개 팀을 추격하고 있는 중위권 팀들은 서로 물고 물리는 혼전을 이어가고 있다. 5위 KIA부터 넥센, 롯데, 삼성으로 이어지는 중위권 경쟁은 5위와 8위의 승차를 3경기 차로 유지하게 하고 있다. 연승 분위기를 만든다면 5위권으로 치고 올라올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들 팀들은 전력의 약점을 메우지 못하면서 순위 상승의 기회를 거듭 놓치고 있다. 

지난 시즌 챔피언 KIA는 우승 전력을 유지하고 있음에도 힘을 쓰지 못하고 있고 넥센은 구단의 여러 악재들에 부상자 속출로 제대로 된 전력 가동이 어렵다. 롯데는 투. 타의 조화가 번번이 어긋나며 상승세에 불을 붙이지 못하고 있고 삼성은 최하위권에서 반전을 이뤄냈지만, 순위 상승의 고비를 넘지 못하고 주저앉기를 반복하고 있다. 이런 중위권 혼전 상황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상위권과 중위권 팀들의 경쟁구도에서 소외되어 하위권에 쳐진 kt, NC는 팀 분위기를 크게 변화시키지 못한다면 9, 10위 자리를 점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순위 판도가 정형화된 상황에서 중위권 경쟁을 끝자락에서 자리한 롯데는 지난 시즌의 기억이 재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 시즌 이맘때 롯데는 이런저런 악재들이 겹치면서 하위권에 머물러 있었다. 당시 롯데는 이대로는 하위권을 벗어나기 어렵다는 냉정한 평가를 받고 있었다. 

하지만 한 여름 무더위에 롯데는 무서운 상승세로 순위를 끌어올렸고 정규리그 3위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롯데로서는 긴 기다림 끝에 얻은 포스트시즌 진출의 기회이기도 했다. NC와의 준 PO에서 2승 3패로 시리지를 내주긴 했지만, 포스트시즌 갈증을 풀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었다. 당연히 올 시즌 기대치는 높아졌다. 

롯데는 올 시즌 젊은 선수들의 육성하는 프로야구 트렌드에 역행하며 베테랑들을 오프시즌 기간 전력에 보강했다. 점점 나이를 먹어가는 팀의 중심 타자 이대호, 마무리 손승락이 기량을 유지할 수 있는 시점에 성과를 만들어야 하는 롯데이기도 했다. 그 결과 올 시즌 상위권 팀이라는 평가와 함께 시즌을 시작했다. FA 계약으로 삼성을 떠난 주전 포수 강민호의 공백도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희망적인 전망이 팀을 지배했다. 

이런 롯데의 예상은 시즌 개막 7연패로 어긋났다. 최악의 시즌 시작은 지속적으로 롯데에 부담이 되고 있다. 팀 전력 역시 기대와는 달리 안정감이 떨어져 있고 경기력 기복이 심하다. 최근에는 타선의 폭발력을 극대화하면서 힘을 내고 있지만, 불펜진을 위시한 마운드가 의도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 마운드 불안은 매 경기 접전을 불가피하게 하고 있다. 선수들의 육체적 정신적 피로감도 높아질 수밖에 없는 롯데다. 

지난주 롯데는 2승 2무 2패로 한 주를 마무리했다. 2무승부는 연장 12회까지 이어진 승부였다. 그 과정에서 피로감을 더 커졌다. 원정 9연전이라는 점도 부담이었다. 팀 주력 타자인 전준우와 손아섭이 부상으로 제 컨디션이 아니다. 전준우는 최근 무서운 장타력으로 롯데의 공격을 주도하고 있었고 손아섭은 꾸준함으로 팀 타선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었다. 이들 외에 팀 4번 타자 이대호 역시 3루수 겸업을 하면서 체력적인 부담을 느끼고 있다. 최근 주전 유격수로 경기에 대부분 선발 출전하고 있는 신본기도 힘이 떨어진 상황이다. 

마운드는 마무리 손승락이 구위를 회복했지만, 그 외 필승 불펜진이 미덥지 못하다. 사실상 롯데는 필승조와 추격조의 구분이 모호하다. 선발 자원인 베테랑 송승준이 힘을 보태고 있지만, 전문 불펜 투수가 아닌 송승준의 마운드에 오르는 횟수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공략 당하는 확률이 높아지고 있다. 2군에서 새로운 선수를 끌어올려도 투구 내용은 만족스럽지 못하고 나은 투구를 하는 불펜 투수는 활용 빈도를 지나치게 높이면서 구위가 떨어져 난타당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롯데는 최근 공격야구로 중위권 경쟁을 가능성을 다시 열었지만, 마운드가 흔들리면서 악전고투를 거듭하고 있다. 여기에 선발 마운드의 한 축을 담당하는 외국인 투수 듀브론트가 관리 차원에서 1군에서 말소되면서 선발 로테이션에 공백이 발생했다. 당장 이번 주 그 공백을 메워야 한다. 넥센, 한화로 이어지는 힘든 일정에 롯데는 지친 선수들과 확실한 선발 카드 하나를 쓰지 못하는 상황에서 경기에 임해야 할 처지였다. 

하지만 때마침 내리기 시작한 장맛비가 변수가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적인 장맛비는 프로야구 경기 일정을 띄엄띄엄으로 변형시킬 가능성이 크고 선수들은 본의 아니게 휴식일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느 팀에게나 마찬가지지만, 이는 롯데에게 소중한 시간이다. 타격감 유지에 어려움도 있지만, 당장은 주력 선수들이 쉴 시간을 가진다는 것이 더없이 소중하다. 마운드도 정비할 수 있다. 선발 투수들의 컨디션이 비교적 좋은 만큼 이들에 대한 활용도도 높일 수 있다. 롯데에게는 장마 기간이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물론, 이런 이점은 타 팀도 마찬가지다. 다만, 원정 9연전 이후 휴식이 절대적으로 필요했던 롯데에게는 장맛비가 당장은 단비가 될 수 있다. 남은 그 시간을 팀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 활용할 수 있을지 여부다. 이번 주 장맛비가 롯데에게 어떻에 작용할지 궁금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