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8 시즌 롯데는 육성과 성적을 함께 쫓고 있지만, 저울추는 성적에 더 기울어져있다. 스토브리그 기간 움직임은 롯데가 2017 시즌 정규리그 3위, 그 이상을 기대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오랜 기간 팀과 함께 했던 프랜차이즈 스타 강민호와 주전 3루수 황재균, 외국인 에이스 린드블럼을 떠나보낸 아픔이 있었지만, 그에 상응하는 외부 영입으로 팀 공격력을 강화했다. 

롯데는 이와 동시에 팀 전력 구상과 맞지 않는 지명타자 최준석과 백업 외야수 이우민과의 FA 계약을 사실상 포기하는 냉철함도 함께 보였다. 롯데는 민병헌이 가세하면서 투터워진 외야진을 완성했고 간판타자 이대호의 부담을 덜어줄 수준급 백업 1루수 채태인이 라인업에 힘을 실어주게 됐다. 롯데는 2017 후반 팀 상승세를 사실상 이끌었던 강력한 마운드라에 발전된 수비력, 여기에 공격력도 강화했다. 

하지만 롯데 전력의 고민은 여전히 남는다. 특히, 강민호가 떠난 포수 자리와 황재균을 대신할 주전 3루수 자리가 확정되지 않았다. 롯데는 내부 대체 자원들로 이 자리를 우선 채울 것으로 보이지만, 성에 차지 않는 건 사실이다. 롯데는 여전히 트레이드 등 외부 영입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그에 상응하는 전력 유출을 피할 수 없다. 롯데로서는 내부 선수들로 그 자리를 대신할 수 있다면 2018 시즌 더 강력한 전력을 만들 수 있다. 






3루수 자리는 지난 시즌 후반기 효과를 보았던 다양한 선수들을 고루 기용하는 전략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3루수로 활약했던 김동한, 황진수, 신본기에 채태인의 영입으로 백업 1루수로서도 입지가 흔들리고 있는 김상호, 신인 한동희 등이 경쟁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자원은 풍부하지만, 모두 눈에 띄는 인물이 없다는 점은 고민이다. 롯데는 이들의 장점을 잘 활용하는 용병술이 필요해 보인다. 

포수 역시 롯데는 수적으로 풍부한 자원을 확보하고 있다. 가장 많은 1군 경기 출전 경험이 있는 김사훈을 시작으로 안중열, 1차 지명 선수였던 강동관과 나종덕, 삼성에서 강민호의 보상 선수로 영입한 나원탁도 주전 경쟁을 할 수 있다. 이 중에서 김사훈은 상대적으로 1군 경험이 많다는 것외에 공격과 수비에서 항상 아쉬움이 많은 선수였다. 지난 시즌에서 1할대 타율에 수비 역시 불안감을 노출했다. 경험이 중요한 자산인 포수 포지션의 특성상비교 우위를 주장하기 어려운 김사훈이다. 

안중열을 롯데가 kt에 장성우를 내주며  박세웅을 영입한 트레이드 당시 kt에서 롯데로 이적한 포수로 가능성을 충분히 인정받고 있다. 백업으로 경기 출전도 꽤 있었다. 특히, 수비에서 안정감을 돋보였다. 하지만 2017 시즌 안중열을 불의의 부상으로 시즌을 통째로 날리면서 커리어를 쌓지 못했다. 부상이 아니었다면 안중열을 백업으로 경험을 쌓고 올 시즌 주전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었다. 안중열로서는 부상 회복과 함께 건강을 입증하는 것이 더 중요해졌다. 

이렇게 유력한 후보들이 약점을 가지고 있는 가운데 롯데는 젊은 포수들을 대안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 중심은 나종덕, 나원탁이다. 강동관 역시 후보군에 속해있지만, 지난 시즌 활약도가 떨어진다. 나종덕은 팀의 미래 포수로 입단 당시부터 롯데 팬들의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지난 시즌 나종덕은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해야 했다. 나종덕의 1군 경기 출전수는 5경기에 불과했고 타석도 4타석뿐이었다. 사실상 1군 분위기를 잠깐 익히는 수준이었다. 롯데 팬들의 그를 중용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지만, 확실한 주전 포수 강민호가 자리하고 있는 가운데 순위 경쟁과정에서 신인 포수의 기용을 확대하기 힘들었다. 대신 나종덕은 포스트시즌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며 소중한 경험을 했다.  

나종덕은 퓨처스리그에서 69경기에 출전했다. 1군 주전으로 도약하기에는 경험이 절대 부족하다. 나종덕은 12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타격에서 파워를 과시했지만, 타율은 0.211에 그쳤고 204타수에 82개의 삼진을 기록하며 아직은 타격에서 부족함을 노출했다. 수비 역시 시간을 필요한 모습이었다. 

이런 나종덕에 비해 삼성에서 보상 선수로 영입된 나원탁은 경험과 안정감에서 앞서있다. 나원탁은 지난 시즌 삼성 주전 포수 이지영의 부상과 부진이 겹치는 시점에 1군 주전 마스크를 쓸 기회를 잡았다. 1군에서 12경기에 나선 나원탁은 타율은 0.217에 머물렀지만, 수비와 도루저지 등에서 인상적인 장면들 보였다. 퓨처스리그에서는 55경기 출전에 3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하며 공격력도 선보였다. 대졸 선수로 상대적으로 경기 경험이 더 많다는 점과 함께 상무 입대를 포기하고 시즌을 나서는 만큼 주전 경쟁에 대한 절실함도 강하다. 

롯데로서는 나종덕과 나원탁이 선의의 경쟁을 통해 기량을 발전시키는 것이 최선이다. 경험 부족의 약점은 분명 시행착오를 불러올 수 있지만, 강민호를 떠나보낸 상황에서 겪어야 할 과정이다. 다만, 포스트시즌 진출 그 이상을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젊은 포수들의 성장을 계속 기다려 줄 수 있는 여유를 롯데가 가질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만약, 포수 자리가 순위 경쟁의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한다면 적극적인 트레이드 시도가 불가피할 수도 있다. 이는 롯데가 원하는 시나리오는 아니다. 하지만 좋은 포수를 만들어내는 것이 힘든 현실에서 나종덕, 나원탁의 급성장을 기대하기도 어렵다는 점은 롯데의 고민이다. 이미 나종덕과 나원탁은 많은 많은 언론과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기대를 받는 다는 건 좋은 일이지만, 큰 짐이 될수도 있다. 나종덕, 나원탁이 가능성을 긍정의 현실로 만들어 자신들에게 주어진 기회도 살려내고 팀 전력도 강화시키는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롯데의 고민을 더 심화시킬지 2018 시즌 롯데는 포수 자리에 있어 가능성이라는 단어로 채워 시즌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