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정확히 히어로즈 구단의 일탈행위가 계속 드러나고 있다. 구단주에 대한  형사 처벌에따른 구속을 시작으로 시즌 중 주력 선수들의 일탈, 이번에는 현금 트레이드를 숨겼던 사실까지 드러났다. 지난 시즌 팀 4번 타자 윤석민의 kt 행과 한때 주력 투수로 트레이드 불가 선수였던 강윤구의 NC 행 과정에서 현금이 더해졌기 때문이다. 

다시 히어로즈는 한창 순위 경쟁 중에 있었다. 그 과정에서 주력 선수들의 트레이드하는 것에 대해 의아해 하는 이들이 많았다. 이들 외에 히어로즈는 마무리 투수 김세현을 KIA로 트레이드했고 미래의 좌완 선발 자원인 김택형도 SK로 떠나보냈다. 모두 히어로즈가 손해 보는 거래라는 평이 많았고 현금이 함께 했다는 의구심이 컸다. 하지만 히어로즈와 상대 팀 모두 이를 부인했다. 히어로즈를 이를 통해 전도 유망한 좌완 투수들의 대거 영입하는 방향성을 보였고 이를 트레이드의 이유로 설명했다. 그렇게 히어로즈 트레이드 건은 잠잠해졌다. 

올 시즌 히어로즈는 구단주의 구속에도 정상적으로 시즌을 준비했고 전력도 보강했다. 주전들 다수의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팜시스템의 통해 2군에서 콜업된 선수들의 맹활약하면서 중위권 경쟁을 이어가는 중이었다. 부상 선수들이 속속 복귀하면서 상위권 도약의 가능성도 높이는 중이었다. 






하지만 주전 포수 박동원과 마무리 조상우가 성범죄 의혹에 휩싸이면서 경찰 수사를 받고 있고 이번에는 현금 트레이드 사건까지 더하면서 되살아는 듯했던 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말았다. 더 나아가 히어로즈 구단 운영 전반에 대한 불신이 더 커지고 있다. 

히어로즈는 사실 그 탄생부터 정상적이지 않았다. 2008년 히어로즈는 모기업의 어려움으로 해체 위기에 있던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해 프로야구에 뛰어들었다. 히어로즈 구단은 당시로서는 파격이었다. 대기업의 지원을 받는 타 구단과 달리 히어로즈는 야구 전문 기업을 표방했고 소규모 중소기업에 불과했다. 히어로즈는 스폰서 모집을 통해 운영자금을 충당하고 관중 수익과 마케팅 수익을 창출하려 했다. 

이런 히어로즈에 대한 우려는 상당했다. 당시 프로야구는 8개 구단 체제 유지가 버거울 정도로 큰 위기였고 현대 유니콘스의 처리로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현대 유니콘스를 KBO는 더는 유지할 수 없었고 이를 인수할 대기업도 없었다. 이때 등장한 히어로즈는 가뭄 속에 단비 같은 존재이기도 했지만, 그들의 취약한 자금 사정을 고려할 때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우려대로 히어로즈 구단의 부족한 자금 사정은 구단 운영을 파행으로 이끌었다. 주력 선수들의 연봉은 대폭 삭감됐다. 이에 그치지 않고 상당수 주전들이 타 팀에 현금 트레이드 됐다. KBO가 현금 트레이드에 대해 제동을 걸었지만, 이미 상당수 선수들은 팀을 떠났다. 이후에도 다수의 트레이드가 히어로즈에서 발생했다. 그때마다 현금 트레이드의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히어로즈나 상대 구단은 이를 부인했다. 

이후 히어로즈는 야구가 국제경기 선전 등의 이유로 인기가 되살아 나고 넥센 타이어가 메인 스폰서로 들어서면서 구단 운영에 안정을 되찾았다. 과감한 구단 운영과 선수 육성, 효과적인 외국인 선수 영입을 통해 히어로즈는 어느새 강팀으로 올라섰다. 이를 이끈 이장석 구단주는 메이저리그의 스몰마켓팀 오클랜드는 강팀을 이끌며 신화적인 존재가 된 빌리빈과 비교되며 야구팬들에게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 과정에서 파행적인 구단 운영 문제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히어로즈 구단의 가치도 한층 높아졌다. 히어로즈의 성공은 제9구단과 제10구단의탄생에 있어 중요한 계기가 됐다. 

하지만 이런 히어로즈 구단의 성공은 위법과 탈법이 함께 한 것이었다. 우선 이장석 대표는 미국인 사업과의 지분 분쟁 과정에서 사기 혐의가 인정되었고 구단 운영상의 문제들이 속속 드러났다. 사적으로 구단 자금을 유용하고 부당한 이익까지 챙긴 사실까지 더해지면서 이장석 구단주에 대한 신뢰는 땅에 떨어졌다. 이는 히어로즈 구단의 위기로 이어졌다. 

문제는 이장석 대표가 법적 처벌을 받는 과정에서도 구단에 대한 영향을 계속해서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히어로즈 구단 위기를 불러온 그가 계속 구단 운영에 관여한다는 건 구단 정상화에 결코 도움이 안 된다. 이에 메인 스폰서의 넥센 타이어는 한때 지원금 지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하지만 히어로즈 구단 운영에 대한 잡음은 끊이지 않았고 현재 진행형이다. 이장석 대표는 여전히 영향을 유지하고 있다. 현 구단 운영진은 그의 사람이다. 법원의 판결이 확정된 구단 지분 문제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이장석 구단주의 범죄 행위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번 현금 트레이드 사건은 구단의 도덕성에 큰 타격을 줄 사안이다. 더 나아가 그동안 히어로즈 트레이드에 대해서는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만약, 이 트레이드들이 현금이 결부되었음에도 구단들이 함께 이를 함구했다면 프로야구 전반에 대한 신뢰 상실로 연결될 수 있다. 

KBO는 이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논의하고 있지만, 돈을 받은 히어로즈만 징계하는 건 형평에 어긋난다. 이 사건이 확대된다면 모든 구단이 그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는 프로야구 근간을 해치는 일이 될 수 있다. 어물쩍 넘기려 한다면 더 큰 반발을 불러올 수도 있다. 

이번 히어로즈 사태는 그동안 양적 팽창에만 신경 써왔던 우리 프로야구의 후진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여전히 모기업에 의존해야 하는 구단들의 현실에 야구 전문 기업은 우리나라 기업들의 잘못된 관행을 그대로 답습했기 때문이다. 이제는 파행적인 운영을 거듭하고 있는 히어로즈 구단에 대한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 

현 구단 운영자들에게 히어로즈 운영을 맡기는 건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상황이다. 투명한 구단 운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현금 트레이드를 통해 근근이 구단을 운영할 수 있는 열악한 자금 사정이라면 새 주인을 찾는 노력을 해야 한다. KBO는 이전처럼 구단의 눈치를 살피면서 현상 유지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프로야구 전체를 보고 히어로즈 구단 선수들을 위한 명확하고 단호한 조치를 할 필요가 있다.  


사진, 글 : 지후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