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프로야구 롯데 부동의 3루수 황재균은 트레이드로 영입된 선수지만, 프랜차이즈 스타 이상으로 롯데 팬들의 성원을 받고 있다. 이제 그가 없는 롯데자이언츠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됐다. 황재균은 수년간 전 경기 출전을 이어올 정도로 뛰어난 체력과 성실함을 갖춘 선수이기도 하다. 그가 더 높게 평가받을 수 있는 건 최근 매 시즌 눈에 띄는 기량 발전을 보였다는 점이다. 


2007시즌 지금은 사라진 현대 유니콘스에서 프로에 데뷔했던 황재균은 소속팀이 재정난에 따른 부침을 몸소 겪으며 프로 초년생 생활을 했다. 2009시즌 황재균은 잠재력을 폭발시켰다. 황재균은 지금의 넥센 히어로즈 소속으로 18홈런 30도루를 달성했다. 이는 당시로는 보기 드문 호타준족의 내야수의 모습이었다. 더군다나 20대의 젊은 나이는 더 큰 발전을 기대하게 했다. 


히어로즈의 미래로 자리했던 황재균은 2009시즌 극심한 부진에 빠지면서 2년 차 징크스에 시달렸다. 경기 출전 수는 줄었고 2군에 머무는 일이 많아졌다. 자칫 의욕마저 꺾일 수 있는 상황에서 황재균은 롯데와 히어로즈가 트레이드 대상이 되면 시즌 중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롯데는 그의 공격적인 능력에 주목했다. 당시 롯데는 강력한 타선을 바탕으로 암흑기를 벗어나 상위권 팀으로 도약하고 있었다. 황재균은 팀 공격력을 더 강화할 중요한 카드였다.  


롯데로 팀을 옮긴 황재균은 붙박이 주전 3루수로 금새 자리를 잡았다. 그는 롯데 공격 야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며 프로선수로서 입지를 다졌다. 그의 3루수 자리는 팀 내에서 이렇다 할 경쟁자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확고했다. 하지만 그에게는 가능성을 모두 폭발시키는 못했다는 아쉬움의 평가가 많았다. 특히, 3루수 자리에 타격에 강점이 있는 선수들이 다수 포진하는 상황에서 황재균은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에는 뭔가 부족함이 있었다. 





황재균은 평균 이상의 성적을 낼 수 있는 꾸준함을 갖춘 선수 그 이상은 아니었다. 꽉 짜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듯 보였던 황재균은 2014시즌부터 타격에서도 자신의 기량을 꽃피우기 시작했다. 2014시즌 생애 처음으로 정규리그 3할 이상의 타율을 기록한 황재균은 장타력과 타점 생산력에서 큰 발전을 보였다. 도루 역시 17개를 기록하며 빠른 선수의 면모도 유지했다 


2014시즌 성공을 바탕으로 2015시즌 황재균은 한 차원 더 발전했다. 시즌준비과정에서 부터 파워를 늘리기 위해 고심했던 황재균은 한층 더 몸을 불렸고 장타자로의 변신을 시도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황재균은 타율은 지난 시즌 3할에 조금 못 미쳤지만, 26개의 홈런과 97타점을 기록하며 중심 타자로서도 손색이 없는 성적을 기록했다. 


실제 황재균은 시즌 시즌 롯데 중심 타선에서 큰 역할을 했다. 올스타전 홈런 레이스에서는 리그 최고의 장타자들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하는 등 놀라운 변신을 지속했다. 이를 통해 황재균은 골든글러브 후보로도 손색이 없는 선수로 위상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이렇게 최고 3루수로의 진화 가능성을 보인 황재균이었지만, 큰 아쉬움 두 가지가 있었다. 우선 공격에서 전반기와 후반기 성적 편차가 극심했다. 부상 변수도 있었지만, 전반기와 후반기 황재균은 전혀 다른 타자였다. 만약 그가 전반기 페이스를 유지했다면 그는 많은 공격 부분에서 상위권을 점할 수 있었다. 


여기에 발전하는 공격력과 비례해 나아지지 않은 수비력도 문제였다. 황재균은 강한 어깨를 가진 내야수라는 장점이 있지만, 순간 집중력이 떨어지며 쉬운 타구에서 실책을 하는 수비의 단점이 여전했다. 시즌 16개의 실책은 정상급 3루수라 하기에는 큰 결격 사유였다. 


그의 아쉬움은 시즌 후에도 이어졌다. 황재균은 같은 롯데의 손아섭과 함께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한 관문인 포스팅에 도전했다. 하지만 무응찰이라는 실망스러운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 애초 두 선수의 포스팅 신청을 두고 준비 부족 등 이유로 우려의 시선이 많았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황재균은 메이저리그 구단의 수요가 상대적으로 많은 내야수라는 이점이 있었지만, 아직 그가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주목을 받기에는 부족함이 있었다. 


이렇게 맑은 날고 흐린 날이 공존했던 2015시즌을 뒤로하고 황재균은 2016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황재균은 지난 시즌 장타자로의 변신 성공이 우연이 아님을 보일 필요가 있다. 올 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다는 건 그에게 큰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 실제 타격 능력을 갖춘 내야수의 시장가는 상당하다. 올 시즌도 활약을 이어간다면 그의 가치는 폭등할 수 있다. 포스팅 실패의 아픔이 있었지만, FA 자격으로 메이저리그 문을 두드린다면 좋은 결과를 얻를 확율은 더 높아진다. 물론, 올 시즌 성적이 뒷받침 돼야한다는 전제가 있다. 


시범경기 분위기는 좋다. 황재균의 타격감은 상승세에 있다. 수비도 실책없이 안정감을 보이고있다. 부상소식도 없다. 올 시즌 중심 타선에 배치될 가능성이 큰 황재균의 시범경기 상승세는 롯데에도 희소식이다. 간판 타자 손아섭의 부상 여파가 남아있고 지난 시즌 공격에서 맹활약했던 강민호가 포수로서 체력 부담이 크다는 점을 고려하면 황재균이 공격에서 큰 역할을 해야 하는 롯데다. 


황재균이 최고 시즌을 보냈던 지난 시즌의 흐름을 올 시즌에도 이어갈지 수년간 계속된 그의 변신이 올해도 계속될지가 궁금해지는 올 시즌이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