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가 kt와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롯데는 9월 10일 kt와의 원정 경기에서 접전 끝에 7 : 5로 승리했다. 롯데는 kt와의 2연전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상대 전적 11승 5패의 절대 우세로 시즌 대결을 끝냈다. 71승을 기록한 롯데는 5위권과의 격차를 4경기로 다시 늘리며 4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롯데 선발 투수 송승준은 5이닝 3피안타 3사사구 3탈삼진 3실점 투구로 시즌 10승을 기록했다. 그에게는 4년 만의 두자릿 수 승수였다. 롯데는 6회부터 가동된 불펜진이 2실점했지만, 팀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송승준의 10승 달성을 도왔다. 마무리 손승락은 9회 말 3타자를 가볍게 막아내며 시즌 33세이브를 기록했다. 6회 말 마운드에 오른 불펜 투수 조정훈은 2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의 징검 다리를 잘 놓아주었다. 

롯데 타선은 팀 15안타 7득점으로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상. 하위 타선의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최준석은 5회 초 4 : 3에서 6 : 3으로 리드하는 2점 홈런으로 이대호는 6 : 5에서 7 : 5로 한 걸음 더 달아나는 1타점 적시 안타로 필요할 때 중심 타자의 면모를 보였다. 롯데는 적재적소에 공격과 수비에서 가용 엔트리를 모두 활용하며 승리를 굳혔다. 



롯데는 승리했지만, 과정은 험난했다. 이미 전날 경기에서 kt 최근 상승세에 패배를 당했던 롯데는 연패를 막기 위해 온 힘을 다했다. 롯데는 2회 초 kt 선발 박세진을 상대로 4득점하면서 수월하게 경기를 이끌어가는 듯 보였다. 롯데는 2회 초 볼넷 1개와 4안타를 묶어 빅 이닝을 만들었다. 롯데 젊은 에이스 박세웅의 동생이기도 한 박세진은 올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하는 경기에서 경험 부족을 드러냈다. 위기에서 승부 고가 가운데 몰렸고 롯데 타자들은 이를 그대로 흘려보내지 않았다. 

초반 4실점했지만, kt는 이후 끈질긴 추격전으로 롯데를 괴롭혔다. 3회 말 2사후 연속 안타로 1점을 추격한 kt는 4회 말 무사 만루에서 추가 2득점으로 롯데는 한 점차로 압박해왔다. 롯데 선발 송승준은 무난히 초반을 넘겼지만, 팀이 4득점 한 이후 타자와 쉽게 승부를 하지 못하고 위기를 자초하는 모습이었다. 4회 말에도 송승준은 볼넷 2개를 허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에 빠졌다. 2실점 한 것이 다행일 정도였다. 

롯데는 5회 초 최준석의 2점 홈런으로 다시 한숨을 돌리는 보였지만, kt는 다시 추격하며 쉽게 경기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6회 초 kt는 선두 타자 윤석민의 홈런으로 6 : 4로 점수 차를 좁혔다. 이후 kt는 롯데 불펜 투수 배장호, 장시환의 난조를 틈타 추가 1득점과 함께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완전한 kt의 역전 분위기였다. 

롯데는 필승 불펜 조정훈은 한 박자 빨리 마운드에 올려야 했다. 하지만 조정훈 역시 제구가 흔들렸다. 롯데로서는 대량 실점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 위기에서 kt 2루 주자 박경수의 지나친 의욕이 롯데를 한숨 돌리게 했다. 2루 주자 박경수는 조정훈의 폭투에 3루를 노렸지만, 간발의 차이로 아웃됐다. 마운드에 있는 조정훈이 몰리는 상황에서 신중한 주자 플레이가 필요했다. kt로서는 이후 안타 2개와 볼넷 한 개를 더 얻어내며 추가 1득점하긴 했지만, 계속된 만루 기회에서 2타자가 범타로 물러나며 추격을 멈춰야 했다. 결과적으로 박경수의 주루사가 없었다면 경기는 알 수 없었다. 

큰 고비를 넘긴 롯데는 7회 초 선두 타자 손아섭의 볼넷 출루와 도루, 상대 폭투로 잡은 1사 3루 기회를 이대호의 적시 안타로 살려내며 7 : 5로 한 걸음 더 앞서갔다. 이후 롯데는 조정훈, 박진형, 손승락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kt의 추격을 더는 허용하지 않았다. kt는 6회 말 득점 기회의 아쉬움을 남긴 채 롯데와의 시즌 최종전을 패배로 끝냈다. 롯데전 절대 열세로 시즌을 마무리하기 했지만, 마지막 2연전에서 kt는 롯데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최근 그들의 상승세를 그대로 보여주는 경기력이었다. 만약 롯데가 kt에 2경기를 모두 패했다면 4위 자리도 흔들릴 수 있었다. 

롯데로서는 팀 상승세가 꺾이고 페이스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어렵지만 고비를 넘기 경기였다. 베테랑 송승준의 두 자릿수 승수 달성과 반가운 일이었고 타선이 활발하게 폭발한 것도 긍정적이었다. 하지만 든든하던 마운드가 선발과 불펜 할 것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 불안 요소다. 이번 주 LG, KIA, SK까지 만만치 않은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롯데로서는 순위 경쟁 속에서 집중력이 높은 상대 타선에 마운드가 고전할 가능성이 커졌다. 롯데로서는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 됐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