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하늘, 그리고 느낌

발길 닿는대로/김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1. 10. 29. 07:05

본문

728x90
반응형
가을비가 촉촉히 내리는 토요일입니다.
이 비가 그치면 가을은 더 깊어지겠지요.
겨울로 향하는 시간의 흐름도 빨라지고요.

저는 비가 오고 컴컴한 날씨가 아쉽습니다.
가을의 멋진 풍경들과 느낌들이 가려져버리니 말이죠.
어느 가을 날, 집에서 담은 새벽 하늘입니다.

순간이었지만 저에게는 오래도록 제 마음속에 남은 빛과 색이었습니다.







항상 새벽 하늘을 바라보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이맘 때 하늘이 만들어주는 풍경은 정말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이날도 어김없기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빛과 구름이 만든 모습은 차이를 보입니다.
태양이 뜨면 금새 사라지는 모습이기에 급하게 카메라 셔터를 눌렀습니다.

남은 가을, 하늘은 또 어떤 모습으로 제게 다가올지
가을이 지나감이 올해는 더욱 더 아쉽게 느껴집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