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올 시즌 정규리그 1위 두산과의 상대 전적에서 유일하게 앞서고 있는 팀 롯데가 두산에 아픈 패배를 안겼다. 롯데는 9월 6일 두산과의 홈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연장 10회 말 터진 손아섭의 끝내기 홈런포로 9 : 7로 승리했다. 5위 추격의 희망을 놓지 않고 있는 롯데는 이 승리로 순위가 8위에서 7위로 한 계단 상승했고 그들의 희망도 지켜냈다. 



한 주를 여는 화요일 경기에서 무적의 팀이었던 두산은 롯데에 일격을 당하며 지난 LG와의 대결에서 화요일 연승 기록이 깨진 데 이어 또 한 번의 화요일 패배를 기록했다. 두산은 롯데와의 상대전적에서 6승 8패로 밀리며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할 기회를 잃었다. 



경기는 초반부터 득점을 주고 받는 접전이었다. 매 이닝은 주자들이 출루하며 분전했더 양팀은 불펜진을 적극 가동하며 승리를 위해 온 힘을 다했다. 차이가 있었다면 롯데는 내일이 없는 총력적이었고 여유있는 1위 두산은 다소 실험적인 마운드 운영을 했다는 점이었다. 





(역전 끝내기 홈런, 롯데 손아섭)




선발 투수에서부터 롯데는 필승카드 레일리가 나섰고 비어있는 제5선발 투수가 나서야 했던 두산은 신예 안규영으로 그 자리를 메웠다. 선발 투수만 놓고 본다면 롯데의 우위가 예상됐다. 예상대로 두산전에 강점이 있는 롯데 선발 레일리는 1회 초 수비에서 탈삼진 3개를 기록하며 쾌조의 컨디션을 선보였다. 공격에서도 롯데는 1회 말 볼넷 2개로 잡은 2사 1루 기회에서 5번 타자 김상호의 2타점 2루타로 2 : 0으로 앞서며 좋은 경기 흐름을 만들었다. 



하지만 2회 초 두산 타선의 집중력은 경기 흐름을 순식간에 두산 쪽으로 돌려놓았다. 그 빌미는 롯데가 제공했다. 두산은 선두타자 박건우의 안타로 출루 이후 오재일의 2루 땅볼이 수비실책이 되면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롯데 2루수 정훈의 아쉬운 수비였다. 롯데는 그를 신본기로 교체하며 선수들에게 강한 메시지를 전달했지만, 이번에는 선발 투수 레일리가 어이없는 보크로 위기를 더 키웠다. 롯데가 허점을 보이자 두산은 이를 놓치지 않고 대량 득점으로 연결했다. 무사 2, 3루에서 김재호의 내야 땅볼로 추격의 1득점을 한 두산은 2사후 박세혁의 몸맞는 공으로 계속된 2사 1, 3루 기회에서 민병헌의 2타점 2루타와 허경민의 적시 안타로 4득점하며 4 : 2로 역전에 성공했다.



롯데로서는 수비의 실책에 따른 너무나 혹독한 대가를 치른 셈이었다. 롯데 선발 레일리는 분명 좋은 컨디션이었지만, 2회 초 수비 실책이후 자신의 투구 리듬을 잃고 너무 쉽게 실점하고 말았다. 2회 초 4실점 이후 레일리는 심기일전하며 6회 1사까지 탈삼진 8개를 기록하며 역투했지만, 그 한번의 흔들림은 결과적으로 승리투수가 될 수 있는 기회를 날렸다. 



2회 초 4실점했지만, 롯데도 그대로 주저앉지 않았다. 2회와 3회 공격이 주춤했던 롯데는 4회 말 2사후 김문호, 오승택의 연속 안타로 잡은 1, 2루 기호에서 과감한 대타 기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2사 1, 2루에서 대타로 나선 박종윤은 볼넷을 얻어 만루 기회를 만들었고 뒤이어 나온 대타 최준석은 2타점 적시 안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1회 말 2실점 후 타선의 지원와 함께 안정을 찾는 듯 했던 두산 선발 안규영은 4회 말 고비를 넘지 못하고 마운드를 물러났다. 두산은 안규영에 이어 고봉재, 진야곱으로 이어지는 젊은 투수들로 마운드를 이어갔다. 



롯데는 두산 불펜진을 상대로 5회 말 전준우의 볼넷 출루와 도루, 상대 실책에 따른 3루 진출에 이어진 김문호의 적시 안타로 5 : 4로 리드를 잡았지만, 두산은 6회 초 롯데 선발 레일리로부터 동점 득점에 성공하며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롯데 선발 레일리는 타선이 경기를 뒤집으며 승리 투수 기회를 잡았지만, 6회 초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5.1이닝 8피안타 8탈삼진 3사사구 5실점(2자책)의 기록을 남기고 마운드를 물러났다. 



이렇게 선발 투수들이 물러난 경기는 불펜진이 가동되며 더 복잡한 승부로 이어졌다. 두산이 7회 초 박건우의 2점 홈런으로 승리를 잡는 듯 했지만, 롯데는 7회 말 4번 타자 황재균이 솔로 홈런으로 곧바로 한 점차로 따라붙으며 경기를 알 수 없는 국면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두산의 한 점차 리드는 최근 경찰청에서 제대한 이후 불펜진에 합류한 홍상삼의 등판으로 더 확고해졌다. 7회 2사 마운드에 오른 홍상삼은 4타자를 상대로 삼진 2개를 곁들이며 8회까지 완벽한 투구로 롯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롯데는 가용 불펜 자원을 대부분 활용하며 추가 실점을 막고 추격의 여지는 남겼지만, 경기 분위기가 두산의 승리로 향하는 건 막을 수 없었다.



두산은 9회 말 정규이닝 마지막 이닝에서 마무리 이현승을 마운드에 올렸다. 두산은 이현승이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다는 불안요소가 있었지만, 그를 믿고 세이부 기회를 줬다. 하지만 이현승은 팀의 신뢰에도 팀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롯데는 이현승을 상대로 2사 후 김문호가 동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순순히 승리를 허락하지 않았다. 이현승으로서는 시즌 7번째 블론 세이브였고 롯데는 다시 경기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롯데는 연장 10회 초 마무리 손승락의 무실점 투구로 두산의 공세를 막아냈고 10회 말 두산의 7번째 투수 이현호를 상대로 손아섭이 끝내기 2점 홈런을 때려내며 접전을 마무리했다. 1번 타자로 나선 손아섭을 결승 2점 홈런과 함께 2안타 2타점의 활약을 했고 3안타 경기를 한 김문호는 결정적인 2타점으로 순도 높은 공격력을 보여줬다.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10회 초에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 투수가 됐고 시즌 5승째를 기록했다. 



두산은 박건우가 2점 홈런 포함 3안타 2타점, 허경민, 에반스가 2안타 경기를 하며 팀 공격을 주도하고 롯데보다 더 많은 팀 12안타를 때려냈지만, 마운드가 사사구 10개를 남발하며 리드를 지키지 못한 것이 패배의 원인이 됐다. 선발 안규영을 비롯한 젊은 투수들은 아직 완전히 영글지 않은 모습이었고 무엇보다 마무리 이현승이 불안감을 떨쳐내지 못했다는 점이 큰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안정적인 불펜 투수로 돌아온 홍상삼의 팀 내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두산의 다소 여유 있는 경기 운영 탓도 있었지만, 롯데는 패색이 짙었던 경기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하며 두산에 강한 면모를 다시 보여줬다. 순위 경쟁에서도 아직 포기하지 않았음을 확실히 했다. 무엇보다 선수들의 승리 의지가 아직 살아있음을 확인했다는 점이 긍정적이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