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인천 서구] 색다른 즐거움과 만난 드림파크 야생화 공원

발길 닿는대로/도시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21. 10. 14. 15:12

본문

728x90
반응형

인천 서구에 자리한 드림파크는 과거 쓰레기 매립지를 공원으로 조성한 곳입니다. 불모지나 다름없는 땅이었지만, 이제는 멋진 공원이 생기고 주변에는 골프장도 생겼습니다. 봄과 가을이면 멋진 꽃들과 함께 축제도 열리고 있습니다. 최근 코로나 상황으로 그 축제가 제대로 열리지 못하는 건 아쉬운 일입니다. 그래도 계절마다 바뀌는 자연의 풍경을 느낄 수 있는 소중한 공간이기도 했다.

 

10월의 어느 날 드림파크를 잠깐 찾았습니다. 한정된 시간 탓에 바쁘게 이곳저곳을 둘러봤습니다. 가을꽃 가득한 꽃밭도 만날 수 있었고 화창한 가을 하늘 아래 풍경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산책로와 공원 곳곳을 가꾸고 꾸미는 공사로 기존의 산책로를 이용하지 못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전에 몰랐던 또 다른 장소와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 덕분에 꽃만 연상하면 이곳에 또 다른 즐거움이 있음도 알 수 있었습니다.

 

그 모습들을 담아봤습니다.

 

 

 

 

사선으로 햇살이 비치는 우회 산책로

 

 

산책로 사이로 보이는 습지, 반영

 

 

꽃 축제를 하면 찾곤 했던 드림파크였지만, 이 습지는 대충 보고 지났던 기억이 있습니다. 잘 꾸며지지 않았지만, 생각지도 못한 반영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기대하지 않았던 수확이었습니다.

 

 

공원 중앙부의 꽃밭

 

 

백일홍, 코스모스 그리고 

 

행사를 하는 건 아닌 탓에 대규모 꽃밭을 조성하지는 않았습니다. 일부 지역에 이런 꽃밭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남아있는 초록의 대지 속 꽃밭들이 더 소중하고 색다르게 다가왔습니다.

 

 

가을 느낌으로 채워진 모습

 

 

소소한 사진들

 

 

높아진 하늘

 

 

떠나면서

 

 

관람 시간에 제한이 있었습니다. 오후 5시까지는 관람객들이 정원을 떠나야 했습니다. 해 질 무렵의 모습도 기대했지만, 다소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넓은 정원을 마음껏 걸으며 가을 느낌을 마음 가득 담아 갈 수 있었습니다. 언젠가 코로나 상황이 정리되고 이곳에서 꽃 축제를 즐길 수 있는 날이 다시 찾아오길 기대해 봅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