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시즌 롯데가 상위권  성적을 기대하는 근간에는 강력해진 마운드가 있다. 물론, 민병헌, 채태인 등 외부 영입으로 강해진 타선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지만, 강민호, 황재균의 FA 이적으로 생긴 공백을 무시할 수 없다. 내. 외야진의 불균형 문제도 남아있고 상대적으로 크게 떨어지는 하위 타선의 공격력도 고민이다. 

하지만 마운드는 질적으로 양적으로 풍족하다. 롯데가 취약 포지션으로 손꼽고 있는 3루와 포수 자리에 있어 트레이드를 추진할 수 있는 배경에는 한층 두꺼워진 마운드의 깊이가 있다. 실제 롯데 마운드는 선발진과 불펜이 모두 안정감을 갖추고 있다. 몇 가지 변수가 있지만, 어느 팀이나 마운드의 불확실성을 안 가지고 있는 팀은 없다. 

선발진은 새롭게 영입한 좌완 외국인 투수 듀브론트의 안착 여부가 남아있지만, 듀브론트는 경력만 놓고 본다면 역대급 외국인 투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 그가 기대했던 역할을 한다면 지난 시즌 에이스로 활약했던 레일리와 함께 좌완 원투펀치로 큰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외국인 선발 듀오와 함께 더 주목되는 건 신. 구 조화를 이룬 토종 선발진이다. 

젊은 에이스 박세웅을 시작으로 지난 시즌 선발 투수로 자리 잡은 김원중, 베테랑의 부활투를 선보인 송승준이 5인 로테이션을 담당할 수 있다. 박세웅과 김원준은 지난 시즌 풀타임 시즌을 소화하면서 경험도 쌓았다. 박세웅은 올 시즌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 선발이라는 큰 동기부여 요인도 있다. 송승준은 부상에서 완전히 벗어났고 투구 패턴의 변화가 적중하면서 부활할 수 있었다. 부상만 없다면 충분히 선발투수로서 경쟁력이 있다. 



롯데는 이들과 경쟁구도를 형성할 수 있는 자원도 갖추고 있다. 롯데가 애지중지하며 공을 들이고 있는 1차 지명 투수 윤성빈이 본격 가동이 기대된다. 윤성빈은 강속구를 던질 수 있는 장신 투수로 2017년 입단 때부터 미래의 에이스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고교 시설 입은 부상으로 윤성빈은 1년간 재활에 매진해야 했다. 롯데 역시 윤성빈에게 충분히 시간을 주며 다음을 대비했다. 이런 윤성빈이 올 시즌 본격 가세한다면 롯데 선발진의 높이는 더 높아진다. 

윤성빈 외에 롯데는 올 시즌 사실상 마지막 부활의 기회를 잡아야 하는 베테랑 선발 투수 노경은에 군 제대 선수로서 자신의 가치를 높여야 하는 진명호와 이인복이라는 선발 자원도 있다. 충분히 경쟁구도를 형성할 수 있는 선발 투수 풀을 갖춘 롯데다.

불펜진도 강하다. 마무리 손승락은 지난 시즌 세이브왕을 차지하며 그가 여전히 강함을 입증했다. 긴 부상의 터널을 빠져나온 조정훈은 부상 없이 시즌을 마무리했고 불펜 투수로서 큰 몫을 담당했다. 박진형은 팀의 새로운 불펜 에이스로 새로운 적성을 발견했다. kt에서 영입된 조무근과 장시환은 강한 공을 던질 수 있는 불펜 투수로 기대되는 불펜 자원이다. 2차 드래프트 영입 선수인 고효준, 오현택은 롯데 불펜의 부족한 부분인 좌완, 언더핸드 파트에 힘을 더해줄 수 있는 베테랑이다. 오랜 기간 롯데 불펜진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이명우, 이정민도 1군 엔트리 진입 경쟁이 가능하다. 

이렇게 롯데의 마운드는 장기 레이스를 치르는데 있어 상당한 강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하지만 좌완 불펜진의 허전함은 여전하다. 그나마 지난 시즌 가능성을 보였던 젊은 좌완 투수 김유영이 군에 입대했고 오랜 세월 롯데 좌완 불펜 투수로 활약했던 강영식의 방출과 은퇴로 좌완 불펜진의 가용 자원이 더 줄었다. 당장 롯데가 1군에서 활용할 수 있는 불펜 투수는 베테랑 이명우 정도다. 하지만, 이명우는 전성기를 지났고 구위 면에서 타자를 압도할 수준이 아니다. 긴 이닝을 버티기에는 한계가 있다. 정태용, 차재용이라는 가능성 있는 젊은 좌완 투수들이 있지만, 믿고 맡기기에는 부족함이 있다. 

이 점에서 2차 드래프트로 영입한 고효준은 롯데에게 중용될 가능성이 크다. 고효준에게 롯데는 프로에 데뷔했던 큰 의미가 있는 팀이기도 하다. 하지만 고효준과 롯데의 인연은 그가 입단한 2002시즌 이후 단절됐다. 롯데는 그를 2차 1라운드에 지명했을 정도로 기대했던 투수였지만, 2002시즌 고효준은 1군에서 6경기 등판에 3이닝을 투수했을 뿐이었다. 제구가 크게 흔들리면서 마운드에서 버틸 수 없었다. 2003시즌에는 건강 이상까지 발견되면서 방출되는 아픔까지 겪었다. 이렇게 고효준과 롯데는 악연으로 그 인연이 정리됐다. 

이후 고효준은 SK에서 새로운 야구 인생을 열었다. 여전히 그의 제구는 들쑥날쑥했지만, 탈삼진 능력이 있는 좌완 투수라는 점은 큰 매력이었다. 선발과 불펜을 모두 소화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분명 가능성은 인정받았지만, 롤러코스터와 같은 투구가 항상 문제였다. 중간에 부상까지 겹치면서 고효준의 등판 횟수는 점점 줄었고 2007, 2008시즌에는 1군에서 각각 1경기 등판에 그치고 말았다. 고효준은 그 기간 주로 2군에 머물렀고 팀 내 입지도 크게 줄었다. 고효준으로서는 큰 시련의 시기였다. 

하지만 고효준은 이대로 포기하지 않았다. 절박한 마음으로 시작한 2009시즌 고효준은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전천후 투수로 다시 돌아왔다. 고효준은 39경기 등판에 11승 10패 방어율 4.39로 생애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152개의 탈삼진은 이 부분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었다. 고효준은 그해 한국시리즈에서도 중용됐다.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2009시즌 고효준은 비로소 팀의 주축 선수로 자리를 잡았다. 

이대로 꽃길만 걸을 것 같았던 고효준이었지만, 2009시즌을 최고 정점으로 고효준은 점점 내림세를 보였다. 고질적인 제구력 난조가 발목을 잡았다. 뒤늦게 군에 입대하면서 생긴 2년간의 공백도 그에게는 악재로 작용했다. 군에서 돌아온 2014시즌 이후 고효준의 주된 역할을 패전 조였다. 탈삼진 능력을 여전했지만, 삼진과 비례해 늘어나는 볼넷은 계속 그를 괴롭혔고 각종 투수로서의 성적 지표는 나쁨을 가리켰다. 그 사이 SK에서는 젊은 투수들이 하나둘 자리를 잡았다. 

2016 시즌 도중 고효준은 트레이드로 KIA 선수가 됐다. KIA는 고효준이 불펜진의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고효준은 불펜 투수로서 궂을 일을 해내면서 KIA 불펜진에서 역할을 스스로 만들었다. 2017 시즌에는 40경기 등판에 방어율 4.28, 3승 1패 4홀드를 해내며 KIA 불펜진에 큰 힘이 됐다. 그 결과 고효준은 정규리그, 한국시리즈 우승 멤버로서 의미 있는 이력을 만들 수 있었다. 

이렇게 고효준의 야구 인생은 KIA에서 행복하게 마무리될 것 같았다. 하지만 2차 드래프트 40인 보호선수 명단에 고효준은 포함되지 못했다. KIA는 미래 자원을 보호해야 했고 이제 30대 중반을 넘어서는 그를 40인에 넣기 어려웠다. 이런 고효준을 롯데는 좌완 불펜진 보강을 위해 지명했다. 고효준으로서는 2002년 프로에 데뷔했던 팀으로 16년 만의 복귀였다. 2018 시즌 상위권 성적을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는 롯데는 즉시 전력감 자원이 필요했고 고효준은 팀의 부족함을 당장에 메울 수 있는 선수였다. 

롯데는 고효준을 좌완 불펜 투수로서 중용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롯데 불펜진에서 고효준만큼 경험이 있고 구위까지 갖춘 좌완 투수는 없다. 고효준이 긴 이닝을 소화해 줄 수 있다는 점도 롯데에는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고효준으로서는 선수 생활의 황혼기에 원치 않게 팀을 옮겨야 한다는 점은 아쉽지만, 그를 절대적으로 필요로 하는 팀으로 왔다는 점은 또 다른 동기부여 요소가 될 수 있다. 롯데가 우승이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팀이라는 점도 그의 의욕을 높일 수 있다. 

이렇게 롯데에서 기대를 받는 고효준이지만, 그는 선수로서 내림세에 접어든 나이다. 여전히 제구력의 불안감을 안고 있다. 그와 롯데의 긴 시간을 돌아온 새로운 만남이 해피엔딩이 될지 여부는 아직 확신할 수 없다. 다만, 고효준은 롯데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자원이고 그렇게 되지 못한다면 2018 시즌 롯데의 팀 운영에 차질이 빚어진다는 점이다. 고효준이 롯데가 기대했던 역할을 해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