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무슨 일이든 남보다 늦게 무엇인가를 시작한다는 건 큰 핸디캡이다. 프로야구단을 운영하는 것에 있어서도 예외는 아니다. 선수단 규모가 상당하고 이를 관리할 노하우와 자금력 등등 갖춰야 할 것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프로야구 제9구단으로 뛰어든 NC는 단기간 내에 엄청난 성과를 이뤄냈다. 


2013시즌 1군에 처음 발걸음을 내디딜 때만 해도 NC는 수준차를 보이며 고전했다. 나름 다양한 루트로 선수를 보강하고 외국인 선수 영입에도 공을 들였지만, 장기 레이스를 처음 경험하는 팀 NC는 곳곳에서 시행착오를 겪었다. 


2013시즌의 경험은 NC에 보약이 됐다. NC는 한 시즌의 경험을 토대로 팀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전력을 강화했다. 과감한 FA 영입으로 팀에 필요한 경험을 채웠고 신생팀의 이점을 살려 영입한 유망주들이 하나둘 잠재력을 폭발시켰다. 풀 타임 두 번째 시즌이었던 2014시즌 NC는 정규리그 3위라는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비록 준PO에서 아쉽게 패하긴 했지만, 신생팀의 티를 채 벗지 않은 NC라는 점을 고려하면 큰 성과였다. 



(리그를 지배했던 외국인 타자 테임즈)



이를 바탕으로 NC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 시즌 초반부터 안정적으로 상위권에 자리한 NC는 그 페이스를 잃지 않았다. 결과는 정규리그 2위였다. 1군 진입 3년 만에 NC는 강팀으로 확실히 자리했다. 하지만 포스트시즌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쉬움을 남겼다. 


정규리그 2위로 충분한 휴식기를 가졌던 NC는 플레이오프에서 준PO를 거쳐 올라온 두산에서 전체 전적 2승 3패로 밀리며 한국시리즈 티켓을 내주고 말았다. 마침 정규리그 1위 삼성이 원정도박 스캔들로 크게 흔들리고 있었음을 고려하면 플레이오프 승리는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그림을 그리게 하는 과정일 수 있었다. 하지만 NC는 자신을 꺾고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두산의 우승과정을 지켜보면서 시즌을 마무리해야 했다. 결국, 정규리그 2위를 차지하고도 NC의 올 시즌 최종 성적은 3위로 기록됐다. 


포스트시즌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만들지 못했지만, 올 시즌 NC 야구는 투.타에서 상위권 팀으로 손색이 없는 내용이었다. 정규리그 MVP를 차지한 외국인 타자 테임즈를 중심으로 한 타선은 타 팀에서 공포 그 자체였고 다승 1위를 차지한 외국인 투수 해커를 중심으한 마운드 역시 단단했다. 수비 역시 내야에는 베테랑 손시헌이 외야에는 이종욱이 중심이 되면선 안정감을 유지했다. 포수 부문도 주전 포수 김태군이 든든히 자리를 지키면서 타 팀에 밀리지 않았다. 


이에 더해 NC는 기민한 구단 운영으로 팀에 필요한 부분을 채웠다. 시즌 중반 부진한 외국인 투수 찰리를 스튜어트로 교체하면서 마운드 불안을 빠르게 해소했다. 경험 많은 포수 용덕한을 kt와의 트레이드로 시즌 중 영입해 주전 포수 김태군의 체력 부담을 덜어줬다. 여기에 마무리 투수 김진성이 부상으로 쓰러지자 대체 마무리 임창민으로 빠르게 이를 대체하며 불펜 불안을 최소화했다. 새롭게 마무리 투수로 자리한 임창민은 놀라운 적응력을 보이며 리그 최상급 마무리 투수로 자리한 데 이어 프리미어 12 대표로도 선발되어 대표팀의 우승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이런 긍정의 퍼즐들이 모여 NC는 신.구의 조화를 이루는 단단한 전력을 구축할 수 있었다. 이에 더해 NC는 리그를 대표할 스타급 선수도 다수 만들어냈다. 외국인 타자 테임즈는 리그를 평정했고 나성범은 공수주를 겸비한 좌타자로 자리했다. 박민우, 김종호는 도루 부분에서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최고령 포스트시즌 선발승에 빛나는 손민한은 NC에서 재기 스토리를 완성했고 이호준은 불혹의 거포로 또 다른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냈다.


이렇게 NC는 긍정의 스토리를 올 시즌 무수히 많이 써내려갔다. 이에 그치지 않고 NC는 시즌 후 전력 강화를 위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FA 시장에서 거포 내야수 박석민을 영입하면서 더 큰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NC 야수진에서 공격력에서 아쉬움이 있었던 3루수 자리를 박석민으로 채우면서 NC는 타선의 완성도를 더할 수 있게 됐다. 올 시즌 큰 활약을 했던 외국인 선수 테임즈, 해커, 스튜어트를 모두 잔류시키면서 전력 누수를 막았다. 10승의 선발 투수 손민한의 은퇴 변수가 있지만, 다수의 유망주 투수들이 있어 그 공백을 메울 가능성이 크다. 올 시즌에 이어 내년 시즌 역시 기대가 될 수밖에 없는 NC다.


창단이 후 해마다 발전을 거듭했던 NC였다. 선수단과 프런트의 유기적이고 긍정적인 조화가 이뤄낸 성과들이었다. 내년 시즌에는 상위권 팀들의 전력 약세와 맞물리며 우승의 야망도 결코 꿈이 아닌 상황이 됐다. 발전에 발전을 거듭한 NC가 2년 연속 포스트시즌의 아쉬움마저 떨쳐낼 수 있는 2016시즌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벌써부터 주목된다.


사진 :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3,163
Today
16
Yesterday
570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