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6프로야구 시범경기가 후반기로 접어들면서 팀별로 1군 엔트리 진입 경쟁도 함께 뜨거워지고 있다. 확실한 주전 자리가 정해지지 않은 포지션과 개막전 엔트리 진입을 위한 백업 진입경쟁 중인 선수들은 점점 줄어드는 출전 기회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야 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롯데의 내야수 손용석과 외야수 이우민은 이 점에서도 엔트리 경쟁의 새로운 변수가 되고 있다. 손용석은 시범경기 4할대의 맹타를 기록하고 있고 이우민은 최근 몰아치기로 한 자리 남은 외야 주전 경쟁에 뛰어들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손용석은 2006시즌 프로에 데뷔하면서 롯데 미래를 책임질 내야수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그가 설 수 있는 2루수 자리에는 영원한 캡틴 조성환이 자리하고 있었고 3루수 역시 이대호에 이어 황재균이 주전으로 자리하면서 그가 들어갈 틈이 없었다. 손용석은 타격에 재능을 보이며 우타 대타로 중용되기도 했지만, 확실한 자기 자리가 없다는 점은 프로선수로서 자리매김하는 데 큰 걸림돌이었다. 그 사이 손용석은 부상으로 장기 결장을 하기도 했고 군 복무로 2년간의 공백기를 가지기도 했다. 








2011시즌 다시 1군 경기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기회의 문은 훨씬 더 좁아져 있었다. 손용석은 1, 2군을 오가야 했고 어렵게 주어진 1군에서의 경기 출전도 지속적이지 않았다. 손용석은 2군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 그 사이 손용석은 30살을 바라보는 나이에 이르렀다. 올 시즌 손용석으로서는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었다. 



그의 절실함이 통한 탓인지 손용석은 시범경기에서 꾸준히 안타를 생산했다. 타석 표본이 적긴 하지만, 그의 타율은 4할을 훌쩍 넘겼다. 타격에 비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 수비도 안정감을 유지하고 있다. 손용석이 시범경기 활약은 롯데 내야진의 백업 경쟁을 뜨겁게 하고 있다. 



롯데는 3루수 황재균과 2루수 정훈, 1루수 박종윤이 확실한 주전으로 자리한 가운데 오승택, 문규현이 유격수 주전 경쟁에 수비가 좋은 김대륙이 전천후 백업으로 활약하는 구도가 예상됐다. 하지만 손용석이 가세하면서 경우의 수가 많아졌다. 2루와 3루 수비가 가능한 손용석이 황재균과 정훈의 백업이 될 수도 있고 그의 타격 능력을 살리기 위해 1루수 기용 가능성도 있다. 팀이 필요할 때 유용한 우타 대타 요원으로도 손색이 없는 손용석이다. 손용석의 존재는 내야의 내부 경쟁을 촉진하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 



손용석이 시범경기를 통해 존재감을 높이는 사이 베테랑 외야수 이우민도 희미해졌던 존재감을 되살리고 있다. 이우민은 시범 경기 후반기로 접어들면서 몰아치기로 타율을 3할대 후반까지 끌어올렸다. 이우민이 타격감을 높이는 경쟁구도에 있는 외야 한 자리의 경쟁자들은 타격에서 주춤하는 모습이다. 


주전 좌익수 1순위 김문호는 1할대의 부진한 타율이고 넥센에서 영입된 박헌도는 이제 안타 1개를 기록하고 있다. 시범경기 초반 장타력을 과시하던 김주혁 역시 최근 부진한 타격을 하고 있다. 지난 시즌 퓨처스 리그에서 불방망이를 과시하던 오현근 역시 인상적인 모습이 아니다. 애초 외야 주전 경쟁에서 멀어져 있던 이우민이었지만, 시범경기 활약으로 분위기가 바낄 가능성이 생겼다. 



이우민은 수비에서는 리그에서 손꼽히는 능력이 있고 스피드가 있는 좌타자라는 장점도 있다. 테이블 세터로서 유용한 자원이었지만, 주어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그가 자리를 잡지 못하는 사이 젊은 선수들의 그를 대신하는 흐름이었다. 이우민은 주전 경쟁보다는 1군 엔트리 진입 경쟁이 급한 상황이었다. 30대 중반에 이른 그의 나이는 경쟁에 있어 크게 불리한 조건이었다. 



하지만 시범경기를 통해 이우민은 아직 그가 경쟁력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우민이 이런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롯데의 주전 좌익수 경쟁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최근 뛰어난 타격감을 보이는 또 다른 외야수 후보 김대우까지 가세하면서 상황이 더 복잡해진 양상이다. 롯데로서는 이 상황은 그리 싫지만은 않다. 



시범경기 성적이 정규시즌 성적으로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하지만 경쟁구도에 있는 선수에게 시범경기 한 경기 한 경기는 더 없이 소중하다. 손용석, 이우민 역시 다르지 않다. 두 선수가 남은 남은 시범경기에서 그 활약을 이어가며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그 활약을 시즌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