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두산이 정규리그, 한국시리즈 동반 우승으로 마무리된 2016 프로야구, 이제 각 팀은 올 시즌 기억을 뒤로하고 다음 시즌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코칭스태프 개편이 단행된 팀들도 있고 마무리 훈련 일정을 소화하는 팀들도 있다. 그중에서 넥센은 누구도 예상치 못한 변화를 보였다. 



넥센이 수년간 강팀으로 자리하는 데 큰 역할을 한 염경엽 감독이 계약 기간을 남겨둔 상황에서 돌연 사퇴를 선언했다. 준PO에서 아쉽게 패하긴 했지만, 최하위 전력의 팀을 정규리그 3위로 이끈 감독의 사퇴는 충격이었다. 그 사퇴 선언이 준PO가 종료된 시점에 이루어졌다는 점은 그동안 구단과 감독의 갈등이 상당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사실 시즌 중반 넥센은 염경엽 감독의 거취 문제를 두고 내흥이 있었다. 구단 운영을 둘러싼 구단과 감독의 의견차가 상당했다는 말들이 들려오기도 했다. 당시는 유야무야 사건이 커지지 않았지만, 구단과 감독의 갈등은 여전했고 포스트시즌 직후 외부로 그 갈등이 표출되고 말았다. 양측이 더는 문제를 제기치 않았지만, 분명 아쉬운 작별이었다. 



염경엽 감독의 사퇴는 팀의 변화를 불가피하게 했다. 당장 신임 감독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넥센은 그동안 모 기업 지원이 없는 독립적인 야구 전문기업으로서 타 팀과 차별화된 메이저리그식 구단운영을 했다. 구단이 단장을 중심으로 전력을 구축하고 감독은 그 틀에서 선수단을 운영했다. 그 누구도 하지 않았던 실험적인 구단 운영이었다. 실제로 그 이별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지만, 염경엽 감독과 구단은 잘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었다. 성적도 기대 이상이었다. 








올 시즌 넥센은 최하위 전력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가지고 있는 저력을 극대화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의 성과를 만들어냈다. 이런 팀 운영틀에 적합한 인물을 넥센은 찾아야 했다. 언론에서는 우리 프로야구 감독 경험이 있는 로이스터 전 롯데 감독이 확정적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넥센은 선택은 예상을 크게 빗나갔다. 



넥센은 포스트시즌 한창인 시점에 장정석 신임 감독 선임을 전격 발표했다. 파격 그 이상의 선택이었다. 장정석 신임 감독은 선수생활을 접은 이후 넥센의 전신이 현대 그리고 낵센에서 오랜 기간 프런트로 일해왔다. 누구보다 팀 사정을 잘 알 고 있는 인물이었지만, 코치로서 선수들의 지도한 경험이 전혀 없는 그가 신임 감독 후보군에 있을 것이라는 예상은 없었다. 



넥센은 그들의 추구하는 야구에 적합한 인물로 그를 선택했다. 프런트로서 경험은 구단의 선수단 운영을 잘 이해할 수 있다는 장점을 넥센은 크게 평가한 것으로 보였다. 넥센은 장정석 감독 선임 이후 코칭스태프에 대해서도 큰 변화를 주었다. 그 과정에서 그동안 엽경엽 감독과 함께 팀을 이끌었던 코치들이 다수 팀을 떠났다. 그 자리는 젊은 코치들로 메워졌다. 넥센은 선수들은 물론이고 코칭스태프까지 젊어졌다. 그 결과 넥센의 프런트 중심 야구는 더 공고해졌지만, 코칭스태프의 경험 부족의 문제는 기대감보다는 우려감을 높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넥센은 그들의 구단 운영 기조를 유지하는 것을 넘어 더 강화하는 선택을 했다. 이는 그동안 부족한 재정사정과 어려운 여건에도 그들만의 시스템으로 강팀이 된 것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넥센은 올 시즌 새로운 홈구장 고척돔으로 성공적 정착과 함께 사실상 제2의 창단을 한 것으로 다름없는 상황이 했다. 



창단 이후 넥센의 실험은 성공적이었다. 팀은 강해졌고 재정적으로 자립도를 높였다. 구단의 가치고 크게 높아졌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넥센은 이장석 대표가 민.형사상 송사에 휘말려있다. 구단에는 너무나 큰 변수다. 넥센은 이런 어려움에도 새로운 실험을 다시 시작했다. 올 시즌 여러 어려움에도 정규리그 3위에 자리했다는 점은 그들의 저력을 보여주는 결과였고 새로운 실험이 성공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예상을 하게 하는 근거로 작용할 수 있다. 하지만 넥센의 성공에 결정적 요소였던 염경엽 감독이 없는 넥센은 아직 의문부호를 지울 수 없게 하고 있다. 



넥센이 늘 그랬던 것처럼 주변의 우려를 이겨내고 강팀의 자리를 지켜낼 수 있을지 새롭게 시작되는 넥센의 행보가 주목된다. 



사진,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