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소문대로 메이저리그 유턴파 FA 김현수의 LG행이 확정됐다. LG는 김현수가 4년간 115억원에 FA 계약 체결 소식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지난해 삼성에서 KIA로 팀을 옮기며 4년간 100억원의 역대급 계약을 한 최형우는 능가한 규모다. 외야수로는 최대 금액이다. 

김현수는 원 소속 팀 두산과의 오랜 인연, 메이저리그 재 도전의 꿈을 함께 접고 KBO 리그에서 제2의 야구 인생을 열게 됐다. 시즌 후 대대적인 팀 개편 과정에서 다수의 베테랑을 정리했던 LG는 외국인 선수 영입마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전력 보강을 위한 확실한 카드를 확보했다. 

김현수의 LG행은 꾸준히 그 가능성이 제기됐다. 올 시즌 내내 공격력 약화로 고심했던 LG는 팀 타선을 강화시킬 중심 타자의 필요성이 컸다. 내부의 젊은 선수들의 성장에 시간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들의 구심점이 될 선수이기도 하고 수년간 전성기를 구가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가 될 수 있었다. 기존의 팀 내 베테랑 선수들의 내림세에 있다는 점에서 LG는 외부에 시선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그 과정에서 진통은 있었다. LG는 다수의 베테랑을 보류선수 제외와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내보냈다. 팀의 주력 선수라 할 수 있는 정성훈, 손주인과 이병규가 팀을 떠났다. 팬들의 반발은 상당했다. 유망주 선수들의 기량 발전이 더딘 상황에서 베테랑들의 필요성을 지나치게 평가 절하한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이는 수년간 끝나지 않고 있는 리빌딩 작업에 대한 불만도 함께 깔려 있었다. 






이에 더해 LG는 외국인 선수 구성에 있어서도 난관을 맞이했다. 팀 에이스라 할 수 있는 허프와의 재계약 협상이 사실상 결렬되면서 전력 구상에 차질을 빚었기 때문이었다. 강속구 투수 리즈에 대한 재영입 추진하는 과정도 매끄럽지 않았다. 결국, 리즈의 영입은 부상 우려로 무산됐지만, 최근 재계약한 외국인 투수 소사로서는 다소간 마은의 상처를 입게 됐다. 여기에 LG는 허프를 대신할 외국인 투수와 함께 팀 공격력을 강화할 외국인 타자 영입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있다. 

화려한 우승 경력의 류중일 감독을 영입하고도 지지부진한 LG의 전력 보강 작업은 최근 단장으로 취임한 양상문 단장에 대한 불만으로 연결됐다. 이는 그를 단장으로 임명한 LG 구단에 대한 팬들의 불만으로 연결됐다. LG로서는 전력 보강의 성과가 절실했다. 그들이 팀 타선 강화를 위해 적극 영입을 검토했던 손아섭, 민병헌이 롯데와 계약을 하면서 LG는 마지막 남은 대어라 할 수 있는 김현수에 적극 오퍼를 넣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김현수는 메이저리그 재도전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았다. 지난 2년간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김현수는 아쉬움 가득한 시간을 보냈었다. 입단 첫해 시범경기 부진으로 마이너 강등 거부 옵션으로 힘겹게 메이저리그 엔트리 잔류를 했었던 김현수는 플래툰 시스템에 묶여 출전 기회가 제한되기도 했다. 그나마 올 시즌에는 그마저도 크게 줄었다. 시즌 중에 트레이드로 팀을 옮기기도 했다. 새로운 팀에서도 김현수는 제대로 된 기회가 없었다. KBO 리그에서 타격 기계로 불렸던 김현수였지만, 메이저리그의 벽은 상상 이상으로 높았다. 

김현수로서는 메이저리그에 다시 도전하기 위해 마이너 계약을 고려해야 했다. 이제 30대로 접어드는 김현수로서는 현실적인 판단을 해야 했다. 또한, 두산에서 오랜 기간 선수 생활을 했던 이력은 잠실 라이벌 팀 LG로의 이적에 또 다른 고려 사항이었다. 하지만 김현수가 원하는 계약을 안겨줄 팀은 LG 외에는 없었다. 원 소속 팀 두산은 팀의 다른 FA 외야수 민병헌의 롯데행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고 김현수에게도 변변한 제안을 하지 않았다. 결국, 김현수는 LG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LG로서는 김현수에 대한 오랜 기다림의 결실을 맺는 순간이었다. 

LG는 베테랑 홀대 분위기에도 꾸준한 성적으로 팀 중심 선수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박용택과 함께 김현수가 가세하고 새로운 외국인 타자 영입으로 강력한 중심 타선을 만들 수 있게 됐다. LG로서는 허프의 재계약이 무산됐지만, 마운드에 경쟁력이 여전한 만큼 내년 시즌에 대한 희망적인 요소가 생긴 건 분명하다. 하지만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경력을 고려해도 4년간 115억원의 계약 규모가 적절하지 여부에 대한 논란은 남는다. 그만큼 LG는 ㅣ김현수가 필요했다. 

김현수가 이번 스토브리그 내내 떠나보낸 것에만 익숙하던 LG에게 얼마나 큰 플러스 요소가 될지 그 결과는 김현수가 과거 KBO 리그에서 보여준 타격기계의 면모를 그대로 재현할지 여부에 달렸다. 김현수 자신도 메이저리그 도전 포기의 명분을 얻기 위해서도 내년 시즌 분발이 필요하다. 이런 김현수의 LG행은 넥센으로 돌아온 박병호와 함께 KBO리그 출신 선수들의 또 다른 메이저리그 도전 실패 사례라는 점에서 씁쓸함이 남는 것으 피할 수 없다. 

사진 : LG 트윈스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3,155
Today
71
Yesterday
1,377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