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준비과정에서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2월 9일 개막식과 함께 그 여정을 시작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유치 과정부터 쉽지 않았다. 2번의 실패를 겪은 끝에 개최국이 될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3명의 대통령이 유치전에 나섰다. 그 대통령 중 2명의 이미 고인이 됐다. 

세계에서 전혀 주목받지 못한 강원도의 작은 도시 평창의 동계 올림픽 유치는 사실 언감생심이었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동계올림픽에 있어 인프라나 인적 자원이 너무나 부족하다. 최근 스피드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이 선전하고 김연아라는 대스타가 피겨에서 등장하며 관심이 높아졌지만, 그 외 동계 스포츠의 현실은 열악하다. 이런 상황에서 동계올림픽을 잘 치를 수 있을지 의문이 드는 건 당연했다. 최근 올림픽 등 전 세계적인 빅 이벤트가 경제적 효과가 크지 않고 개최 후 남을 막대한 부채와 경기장의 유지관리 문제 등도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 시선을 가져오게 하는 이유였다. 하지만 아직 동계올림픽 개최에 대한 강력한 의지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현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준비과정도 만만치 않았다. 예산 확보가 쉽지 않았고 국정 농단 사태를 겪으면서 동계올림픽이 국정 농단세력들이 부를 축적하는 수단이 됐다는 점은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더 강하게 불러일으켰다. 더 큰 문제는 남북 관계의 악화였다. 북핵 문제로 촉발된 남북의 긴장관계는 악화일로에 있었고 좀처럼 해빙의 조짐이 보이지 않았다. 힘겹게 올림픽을 준비하긴 했지만, 남북 관계가 풀리지 않는다면 올림픽 성공을 기대하는 더 힘들었다. 실제 안전 문제를 고려해 올림픽 참가 자체를 재검토하는 나라들이 나오기도 했다. 






걱정이 쌓여가던 상황에서 극적인 돌파구가 열렸다. 2018년 새해가 시작되면서 북한이 올림픽 참가를 전격 결정했기 때문이었다. 갑작스러운 결정이었고 준비 시간은 너무나 부족했다. 짧은 기간에 남북은 단일팀 구성과 개회식 공동 입장, 북학의 고위급 대표단과 응원단, 예술단의 방문이 합의됐다. 

이 과정에서 부작용도 있었다. 특히, 단일팀을 구성한 여자 아이스하키의 경우 어려운 여건에서 올림픽을 준비한 우리 대표 팀 선수들의 희생을 강요한 것이 아닌가 아는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북한 선수 3명의 경기 출전이 보장되어야 하는 규정이 있었다. 평화올림픽이라는 대의명분은 공감하지만, 불공성의 문제는 분명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었다. 필자 역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에 대해 부정적이 생각이 앞섰다. 

하지만 단일팀은 논란 끝에 구성이 됐고 짧은 기간 손발을 맞추며 대회를 준비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 팀의머리 감독은 주어진 현실에서 최적의 조합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했고 선수들의 단기간 내에 팀워크를 다질 수 있도록 강한 리더십을 발휘했다. 그 결과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논란에도 빠르게 하나의 팀으로 자리를 잡았다. 개회식에도 함께 참석하며 하나의 팀임을 과시했다. 남북의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각 한 명은 올림픽 성화봉송 최종 주자로 올림픽의 마지막을 빛내기도 했다. 

여자 아스 하키 대표 팀이 팀을 구성하는 사이 평창동계올림픽은 북한의 참가를 두고 정치 공방에 휩싸였다. 남북 공동 입장에 사용되는 한반도기를 두고 개최국이 개최국 국기를 들고 입장하지 못하는 사실에 우려를 표시하는 이들이 생겼고 정치권에서는 색깔론으로 비화됐다. 사실 한반도기는 오랜 기간 남북이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 공동 입장이나 단일팀 구성을 할 때 사용됐다. 그 자체가 논란이 대상이 되는 건 무리가 있었지만,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태극기가 사용되지 않는다는 점이 부각되며 평창올림픽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는 비난이 커졌다. 

이 외에 북한이 올림픽 뉴스에 자주 등장하면서 올림픽이 북한의 체제 선전 등에 활용될 수 있고 그들이 우리 올림픽에 무임승차한다는 비판도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항간에는 평창 올림픽이 아니라 평양 올림픽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이런 비판 여론에 일부 정치세력이 편승하면서 올림픽을 앞두고 이념대결 양상이 벌어지면서 올림픽에 또 다른 부정 요소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생겼다. 또한 자원봉사자에 대한 푸대접, 노로바이러스 문제 등이 터져 나오면서 원활한 올림픽에 방해요소가 늘어났다. 여기에 우리 언론의 전반적인 부정적 보도는 평화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는 외신과 비교되면서 묘한 대조를 보였다. 

물론, 추진 과정에서 문제점이 없는 건 아니었고 부작용도 있었다. 하지만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의 중요한 명분은 평화올림픽이었다. 남북의 대치하는 우리나라에서 북한과 경계가 멀지 않은 평창에서 열리는 올림픽은 그 자체로도 상당한 상징성과 의미가 있다. 이는 올림픽 유치에 있어 중요한 명문이었다. 평화의 메시지는 포기하기 힘든 일이었다. 그렇게 평창 동계올림픽은 일부 세력의 평양 올림픽이라는 비아양을 뒤로하고 개회식을 열었다. 

그리고 그 개회식은 평화의 메시지를 분명히 전달했고 대한민국의 앞선 IT 기술과 문화를 알리는 장이 됐다. 각 공연은 그 연결이 매끄러웠고 의미 전달도 잘 됐다. 강추위까지 덜해지면서 개회식을 도왔다. 마지막 피겨여왕 김연아의 성화 점화는 개회식의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남북 선수들의 공동 입장과 우리 대통령과 북한 대표단의 맞잡은 손,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손에서 김연아에 인계되어 점화된 성화까지 평창 올림픽 개회식은 남북의 화합과 평화, 감동을 함께 주었다. 특히, 외신들이 역사적인 악수라고 전한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을 대신한다 할 수 있는 북한 대표단 김여정과의 악수는 김연아의 성화 점화와 함께 올림픽 개회식을 빛나게 하는 장면이었다. 

이렇게 평창동계올림픽은 그 문을 열었고 2월 한 달 그 레이스를 시작했다. 성공적이었던 개회식과 함께 올림픽의 진행도 원활하게 이어질 수 있을지 올림픽이 남북의 평화 무드를 만드는 매개체가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사진 : 평창동계올림픽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