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8 프로야구 초반 선두권을 유지하던 KIA와 NC가 4월 12일 경기에서 충격의 시리즈 스윕을 당했다. KIA는 한화에서 주중 3연전을 모두 내주면서 3연패를 당했고 NC는 kt에 주중 홈 3연전을 모두 내주며 6연패 늪에 빠졌다. 두 팀은 나란히 5할 승률에 턱걸이하며 중위권으로 밀리는 처지가 됐다. 

이런 두 팀에 치명타를 가한 한화와 kt는 시즌 초반 하위권 전력이라는 평가를 뒤집으며 KIA, NC보다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8승 7패의 한화는 4위, 10승 6패의 kt는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두 팀 모두 지난 시즌과 비교하면 상당한 변화라 할 수 있다. 

한화는 수비 불안과 투. 타의 불균형으로 어렵게 시즌을 시작했지만, 최근 승률을 높이고 있다. 한화는 오프시즌 기간 특별한 전력 보강 요소가 없었고 외국인 선수의 면면도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시즌 시작과 함께 전력 약세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팀 간판타자 김태균의 부상과 2군행 이후 팀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김태균은 부상이 있었지만, 수비에서 아쉬운 모습을 연출하며 팀 패배의 빌미를 제공하는 등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이고 있었다. 

한화는 그의 2군행과 동시에 외국이 타자 호잉을 4번 타자로 기용하는 등 라인업에 변화를 주었고 그 이후 팀 타선이 살아났다. KIA와의 3연전에서 한화는 KIA 마운드 공략에 성공했다. 여기에 마운드까지 성공적으로 운영되며 연승 분위기를 만들었다.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는 대체 선발 투수라 할 수 있는 신예 김재영의 호투가 있었고 두 번째 경기에서는 선발 투수의 조기 강판에도 베테랑 송은범의 3이닝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시리즈 스윕을 완성한 3번째 경기에서는 제구 난조에 시달리던 외국인 투수 샘슨이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하며 우려 섞인 시선에도 그를 중용했던 코치진의 믿음에 보답했다. 여기에 마무리 정우람은 든든한 모습을 유지했다. 

한화는 선발진의 불안감이 상존하고 있지만, 김재영과 샘슨이라는 선발 투수들의 호투가 큰 힘이 될 수 있다. 투심을 새롭게 장착하면서 그동안의 FA 먹튀 논란을 잠재우고 있는 베테랑 투수 송은범은 불펜의 롱맨으로 상당한 기여도를 유지하고 있다. 박상원, 서균, 두 젊은 불펜 투수와 마무리 정우람으로 이어지는 필승 불펜진도 신뢰감을 높이고 있다. 이태양, 안영명이 불펜진에 힘을 보태면서 한화는 중반 이후 불펜 대결에서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만약, 최근 2경기 부진했던 외국인 선발 투수 휠러까지 팀 상승세에 힘입어 되살아난다면 한화의 마운드도 만만치 않은 진용을 갖출 수 있다. 부상에서 회복 중인 송창식, 권혁 등 예비 투수 자원도 있다. 

한화는 타선도 새로운 4번 타자 호잉이 장타력을 물론이고 기동력의 야구까지 담당하며 팀에 큰 활력소가 되고 있다. 그를 중심으로 공포의 중심 타자로 거듭난 송광민의 방망이가 뜨겁고 국가대표 테이블 세터의 위용을 되살린 1번 타자 이용규의 활약도 이어지고 있다. 이들의 중심으로 타선의 응집력이 살아나면서 한화는 필요할 때 득점을 이루어지고 있다. 이렇게 투. 타가 조화를 이루면서 한화의 4월은 긍정적이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주말 3연전이 최근 부진한 삼성과의 3연전이라는 점은 그들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는 호재다. 

시즌 초반 최하위 팀의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kt는 순간의 바람일 수 있다는 의구심을 떨쳐내며 상위권 경쟁을 하고 있다. 올 시즌 팀의 장점이 된 공격력이 여전히 살아있다는 점이 상승세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신인 강백호는 수비에는 다수 아쉬움이 있지만, 타격만큼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실제 강백호는 신인답지 않은 타격으로 kt의 중심 선수로 자리 잡고 있다. 

강백호의 등장과 함께 kt는 황재균, 유한준, 로하스, 윤석민 등 중심 타자뿐만 아니라 박경수, 오태곤, 장성우 등 하위 타선까지 역할을 하면서 쉬어가 수 없는 타선을 구축했다. 주전과 백업들의 기량 차가 줄어들면서 선수 운영 폭도 넓어졌다. 내부 경쟁의 효과까지 생기고 있다.

불안했던 마운드는 금민철이라는 기대하지 않았던 선발 요원의 등장과 뒤늦게 합류한 외국인 투수 니퍼트의 가세로 점점 강해지는 느낌이다. kt는 피어밴드, 니퍼트에 고영표, 금민철, 4월 11일 경기에서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기록한 박세진의 선발진에 김재윤 엄상백의 더블 마무리, 이상화, 고창성, 심재민 등 불펜진도 버틸 수 있는 힘이 생겼다. 

하지만 니퍼트가 두산 시절만큼의 기량은 아니고 피어밴드 외에는 나머지 선발진들이 풀타임 선발 투수의 경험이 없다는 점은 불안요소다. 여전히 뜨거운 팀 타선이 식는다면 어려움이 찾아올 수 있다. 하지만 NC의 마운드를 초토화시킨 kt 타선의 분위기라면 그 뜨거움이 오래갈 가능성이 크다. 팀 전체가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희망적인 kt의 분위기다. 

이렇게 한화와 kt가 힘을 내면서 올 시즌 초반 판도는 큰 혼전에 빠져있다. 중위권이지만, LG와 넥센도 만만치 않은 전력이고 최하위 롯데도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선두 두산이 안정된 전력을 유지하며 앞서가고 있지만, 있지만, 두산 역시 마무리 투수에 고민이 있고 외국인 타자의 부진이라는 부정적 요소가 있다. 누구든 삐끗하면 연패에 빠질 수 있는 상황이다. 한화, kt의 선전은 이런 프로야구 초반 판도를 이끄는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 

사진,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160,344
Today
651
Yesterday
1,302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