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20 프로야구] 기대 이상, 신개념 외국인 선수 롯데 마차도

스포츠/2020 프로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20. 12. 20. 10:19

본문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팀 전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은 이제 그 해 팀 성적과 직결된다고 해도 될 만큼 매우 크다. 각 팀이 스토브리그 기간 우수한 외국인 선수 영입을 위해 공을 들이는 이유이기도 하다. 2020 시즌 롯데 역시 다르지 않았고 외국인 선수 3명을 교체하며 시즌을 시작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 성적의 롯데로서는 외국인 선수 교체로 분위기를 새롭게 할 필요도 있었다

롯데의 외국인 선수는 성적은 비교적 성공적이었다. 롯데는 올 시즌 탈삼진왕과 함께 200이닝 가까이를 소화해 준 새로운 외국인 에이스 스트레일리를 얻었고 팀 내야 수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주전 유격수 마차도를 얻었다. 큰 기대를 했던 외국인 투수 샘슨의 부진이 아쉬웠지만, 스트레일리와 마차도는 롯데가 지난 시즌 최악의 분위기를 극복하고 한때 5강 경쟁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중요한 요소였다. 이들은 시즌 후 재계약 협상을 했고 비교적 이른 시기 롯데와 또 한 번의 동행을 확정했다. 롯데는 또 한 명의 외국인 투수 자리를 우완 투수 프랑코로 채우면서 내년 시즌 외국인 구성을 마무리했다. 무엇보다 에이스와 내야 핵심 선수를 지켜냈다는 건 큰 성과였다.

이 중 마차도의 올 시즌은 롯데가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 롯데는 수년간 내야 센터라인을 책임질 외국인 선수를 선택하며 타 팀과 차이를 보였다. 통상 거포형의 1루수, 외야수로 외국인 야수를 채우는 것이 보통이지만, 롯데는 상황이 달랐다. 하지만 지난 시즌 팀 공격에서도 상당한 아쉬움이 있었던 롯데는 공격력에 중점을 두고 외국인 야수를 영입해야 한다는 의견도 상당했다. 특히, 팀 중심타자 이대호가 급격한 에이징 커브 조짐을 보이면서 중심 타선에 들어설 거포의 필요성이 커지는 것도 사실이었다. 

 

 


하지만 롯데는 유격수 자원인 마차도를 영입했다. 롯데는 리그 최다 실책 팀의 오명을 쓰고 있는 팀 상황을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득점보다는 어이없는 실점을 줄이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는 판단을 했다. 마차도는 롯데에 아쉬움이 있었던 안정적 유격수 자원이었다. 롯데는 대신 일정 공격력 저하를 감수했다. 마차도는 뛰어난 수비 능력을 갖춘 선수였지만, 메이저리그나 마이너리그에서 공격에서는 인상적이지 않았다. 롯데는 공격보다는 수비에 중점을 두었고 아직 그가 20대 젊은 선수라는 점에서 한 단계 낮은 KBO 리그에서 더 나은 공격력을 기대했다. 

예상대로 유격수 마차도의 수비는 차원이 달랐다. 어려운 타구도 쉽게 잡아내는 능력에 부드럽지만 강한 송구 능력은 롯데의 센터라인 수비를 몰라보게 달라지게 했다. 롯데가 내야의 부족한 공격력을 강화하기 위해 KIA의 2루수 안치홍을 FA 계약으로 영입할 수 있었던 것도 되돌아보면 유격수 마차도의 수비 능력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마차도는 수비 시프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롯데의 수비 전술에서도 핵심적 역할을 했다. 특히, 강한 좌타자가 타석에 섰을 때 2루와 1루 사이를 촘촘하게 하는 수비 시 넓어진 3루수와 유격수 자리를 홀로 책임지기도 했고 수비 범위가 넓지 않은 안치홍의 2루수 수비 영역도 커버했다. 아직 수비에 불안감이 있는 3루수 한동희의 부담도 덜어주었다. 

이런 수비에서의 활약은 공격력의 부족함을 메우고도 남았다. 유격수 마차도를 영입한 롯데는 올 시즌 수비에서 큰 발전을 보였다. 리그 상위권의 수비율과 실책수가 크게 줄어들었다. 수비의 안정은 득점력에 대한 아쉬움을 덜어주었고 마운드의 안정에도 긍정적 영향을 주었다. 지난 시즌  팀 방어율 최하위의 롯데 마운드는 올 시즌 여러 부분에서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수비 안정이 가져온 효과였다. 그 중심에는 마차도가 있었다. 

공격력에서도 마차도는 기대 이상이었다. 올 시즌 마차도는 0.280의 타율에 12홈런 67타점을 기록했다. 그가 144경기 전 경기를 출전했고 체력 소모가 큰 유격수를 소화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뛰어는 성적이었다. 마차도는 15개의 적지 않은 도루를 성공했고 단 한 개의 실패만 있을 정도로 순도 높은 주루 능력도 보여주었다. 통상적으로 외국인 타자에 기대하는 20홈런, 80타점 이상의 공격력은 아니었지만, 수비와 주루, 평균을 넘어서는 타격 능력은 거포 이상의 가치가 있었다. 

마차도는 중심 타선에 서지는 않았지만, 6번 타순에 자주 서며 상. 하위 타선의 연결고리 역할을 충실히 해주었고 득점권에서도 만만치 않는 해결 능력을 보였다. 이는 상. 하위 타선의 편차가 크면서 집중력에서 문제를 보였던 롯데 타선을 업그레이드해주었다. 

고비도 있었다. 시즌 초반 홈런포를 양산하며 수비형 외국인 선수라는 평가를 무색하게 했던 마차도는 변화구와 유인구 등 구서 비율을 높이는 상대 투수들의 견제에 고전하며 타격 페이스가 떨어지고 했고 시즌 후반기 풀타임 출전에 따른 체력 부담으로 고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마차도는 경기를 거듭할수록 리그 적응력을 높였고 유인구에 대한 참을성도 보였다. 이는 여름철 3할을 넘어서는 뜨거운 타격감으로 연결됐다. 후반기 체력 저하는 주전 의존도가 높은 선수 운영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그의 체력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면 공수에서 더 큰 활약을 할 수 있음을 보여준 올 시즌이었다. 

올 시즌 활약을 바탕으로 마차도는 롯데와 구단 옵션이 들어있는 2년 계약을 체결했다. 내년 시즌 활약에 따라 마차도는 그다음 시즌 롯데와 인연을 이어갈 수 있다. 롯데는 확실한 유격수 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롯데는 내야 유망주들이 성장하고 자리를 잡는 동안 마차도가 내야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팀에 대한 높은 적응력과 애착을 보였던 마차도는 그의 전성기 나이에 새로운 야구 인생을 열게 됐다. 롯데와 마차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시즌이었고 더 나은 미래를 기약하는 시즌이기도 했다. 

이제 남은 건 마차도가 내년 시즌 2년 차 징크스를 겪지 않는 일이고 롯데는 마차도의 부담을 덜어줄 백업 자원을 확충하는 일이다. 올 시즌 마차도의 경기 데이터는 큰 참고가 될 수 있다. 내년 시즌의 과제는 남아있지만, 올 시즌 결과만 본다면 롯데의 마차도 선택은 성공적이었다. 롯데와 마차도의 성공적인 만남은 외국인 선수 영입에 있어 보다 더 유연성을 더할 수 있는 한 예가 될 수 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0.12.20 11:01 신고
    금년 롯데의 외국인선수 영입은 나름 성공적이었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20.12.20 12:18 신고
    예상대로 경기가 풀리면 재미없죠 오늘도 즐거운 주말 잘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20.12.20 15:11 신고
    야구에 관심을 갖어보는 시간이였어요~~^^
    티스토리 한지 몇일 안되는 초보입니다
    구독누르고 갑니다 ^^
    저의블로그도 꼭 와주세요
    구독 좋아요 ^^소중한 댓글남겨주시면
    더욱 힘이 날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0.12.20 18:38 신고
    2년차 징크스가 없기를 바라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0.12.20 19:21 신고
    아무추어인 제가 봐도 마차도선수는 정말 복덩이라고 할까요???
    롯데에게 정말 필요한 선수인 거 같아요.
    네 지후니님 용병의 역할이 중요하고 나아가 우승할 때 필요할 수 있죠.
    내년의 프로야구를 기대해 봅니다. 우선 이 코로나가 먼저 사라지고요. ㅜㅜ
  • 프로필 사진
    2020.12.21 01:18 신고
    내년을 기대합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