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롯데는 주말 3연전이 큰 부담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LG의 추격을 뿌리치고 4위자리에 안착했지만 승율은 5할에 미치지 못하고 있고 경쟁팀들이 부진에 편승한 측면이 강했습니다. 불펜의 불안함은 항상 롯데를 불안하게 하는 요소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여기에 롯데가 상승세를 탈만하면 급 하락세로 바꿔놓았던 SK전은 4위권 유지에 큰 고비였습니다.

올 시즌 SK는 4위권 경쟁을 하고 있는 롯데, LG, KIA를 상대로 초 강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공평한 순위싸움을 위해서인지 SK는 이 세팀에게 1패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소위 엘롯기 동맹의 무한 퍼주기로 SK는 여유있는 선두질주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SK만 만나면 작아지던 팀의 대명사가 롯데였다면 올해는 3팀이 사이좋게 그 위치를 나눠갔고 있습니다.

롯대는 이런 흐름을 주말 3연전을 통해 변화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어의없는 실책과 주루미스기 이어지면서 SK에 승리를 헌납하던 롯데가 아니었습니다. 선수들의 마지막까지 근성있는 플레이로 SK를 압박했고 스스로 주눅들어 하던 SK전이 아니었습니다. 비로 한 경기가 순연되면서 1승 1패, 평범한 성적이었지만 공수 모두에서 대등한 경기를 하면서 자신감을 얻기에 충분한 내용이었습니다.

불펜진의 분전이 돋보였습니다. 특히 금요일 경기에서 롯데는 장원준 선수가 5회를 넘기지 못하고 강판당하면서 불펜 조기 가동이 불가피했습니다. 롯데 승리의 중요한 공식인 선발투수의 조기 강판은 불안함을 가중시킬 수 밖에 없었습니다. 팽팽한 승부에서 강력한 SK 불펜과의 대결은 승리를 확실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롯데 불펜은 무실점으로 SK 타선을 막아내며 대등한 경기를 끝까지 이끌었습니다. 적절한 투수 교체가 어우러지면서 정대현, 전병두, 이승호로 연결되는 SK 불펜진에 뒤지지 않는 투구를 했습니다. 중반까지 대등한 경기를 하다가도 불펜이 무너지면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던 이전과는 달랐습니다. 불펜진의 근성있는 투구는 타자들의 집중력으로 연결되었고 3 : 4 의 경기를 5 : 4 끝내기 승리로 이끄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토요일 경기에서도 뒤지는 상황에서 추가 실점하긴 했지만 속절없는 실점으로 승리를 헌납하는 그런 허약한 불펜진이 아니었습니다. 6 : 2로 패배하긴 했지만 SK는 마지막까지 마무리 투수를 투입하면서 최선을 다해야했습니다. 비록 일요일 경기가 비로 순연되었지만 마지막까지 상대를 압박하면서 다음 경기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었습니다.

타선에서도 SK에 밀리지 않는 힘을 과시했습니다. 금요일 경기에서는 찬스에서의 집중력에서 우위를 보이면서 주어진 찬스를 잘 살려내면서 극적인 연전승을 이끌어냈습니다. 경기는 홍성흔 선수의 적시타로 끝났지만 강민호 선수를 비롯한 젊은 선수들의 투지넘치는 플레이가 돋보였습니다.오랜만에 복귀한 정보명 선수의 활약도 팀에 큰 힘이 되었습니다. 선수들은 자신감있게 몸에 맞는 공도 두려워하지 않는 근성으로 맞섰습니다. 패배한 토요일 경기에서도 끈질긴 타격으로 SK 투수진을 괴롭히면서 앞으로 경기의 가능성을 남겨두었습니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이런 좋은 내용에도 불구하고 롯데에게 SK는 1승을 한 것이 뉴스에 오를 정도로 강팀입니다. 중심타선의 SK 상대 극악의 성적을 더 올려야 합니다. 홍성흔 선수의 멋진 활약으로 금요일 경기를 잡았지만 상대 성적은 아직 평균 이하입니다. 이대호 선수도 토요일 경기에서 2안타를 기록했지만 SK에 약한 면모를 탈피하지 못했습니다. 롯데 중심 타자들에게 SK는 아직 극복해야 할 대상입니다.

또한 좌투수들에 대한 공략법에 대해서도 연구가 필요합니다. SK는 주말 3연전 동안 집요하게 좌투수를 집중 투입했습니다. 좋은 좌완 불펜이 많은 이유도 있지만 롯데전에서 유독 좌투수 기용이 많습니다. 금요일 경기애서 롯데는 전병두 선수에게 고전했고 토요일 경기에서는 고효준, 정우람, 이승호 3인의 좌투수에 결정타를 치지 못하면서 경기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좌투수에 대비한 라인업을 구축하고도 이를 이겨내지 못했다는 사실은 세밀한 분석이 있어야 합니다. 

올 시즌 롯데는 상대 전적에서 이제 겨우 2승을 올렸을 뿐입니다. 롯데가 더 좋은 성적을 올리기 위해서는 상대 승율을 더 높여야 합니다. 찬스에서의 집중력과 수비력에서 롯데는 아직 SK에 뒤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부동의 1위를 달리는 팀이기에 전력의 차이는 분명 존재합니다. 그 차이가 너무 도드라졌다는 점이 상대 전적의 격차를 크게 만들었습니다.

비로 순연된 경기가 자주 발생하면서 시즌 막판 SK와의 일전이 늘어난다는 사실은 롯데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올 것입니다. 마지막까지 순위 싸움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올 시즌, SK전은 순위를 결정지을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SK를 꼭 넘어야 할 이유입니다. 주말 경기에서 대등한 경기를 하면서 가능성을 보였다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가 아닐 수 없습니다. 최소한 롯데에게 SK가 못 이길팀은 아님을 입증했기 때문입니다.

SK가 더 이상 특별한 상대가 아닌 8개구단 팀 중의 하나가 될 수 있다면 롯데의 가을야구 진출은 더 수월해질 수 있습니다. 롯데는 서울에서의 원정 6연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일단 SK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면서 팀 분위기가 저하되는 것을 막았다는 점은 향후 일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좋은 상대 전적을 기록하고 있는 넥센, 두산전이 이어진다는 것도 원정의 불리함을 조금은 덜어주고 있습니다.

큰 산을 무사히 넘은 롯데가 서울에서 어떤 성적표를 가지고 손에 쥘수 있을지 롯데에게 중요한 서울 6연전입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156,590
Today
620
Yesterday
1,797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