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최근 영어를 잘 하는 건 입시나 취업과 관련해 필수적인 요건이 되고 있다. 관련 자격을 얻기 위한 공부는 어려서부터 시작되고 성인이 되어서도 영어 공부는 끝이 없다. 이와 관련해 학창 시절부터 막대한 사교육비가 투입되는 게 현실이기도 하다. 

영어는 만국의 공통어이고 영어를 잘 하면 여러 가지로 편리함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영어 교육의 중요한 영역을 주로 사교육 분야에서 이루어지고 있고 양질의 영어교육을 받기 위해서는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다. 이에 아예 어려서부터 외국으로 나가 영어를 공부하는 조기 유학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막상 사회에 나오면 유창한 영어실력이 필요한 분야가 제한적이고 한편에서는 내 영어실력이 크게 부족한 점에 대해 좌절을 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우리나라 영어교육이 시험을 잘 치르기 위한 방편으로 활용되면서 영어 교육의 본질이 사라지고 있다는 우려는 과거부터 계속되고 있다. 이런 우려에도 여전히 우리 사회는 영어교육을 위해 막대한 비용이 투입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이 공적 영역에서 보다 수준 높은 영어교육을 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다. 영어를 사용하는 나라와 비슷한 환경을 만들고 그 안에서 영어로 생활하는 방식의 교육을 하는 영어마을이 곳곳에 만들어졌다. 그렇게 만들어진 영어마을은 한때 수십 개에 이르렀다. 특히, 경기도에서는 도 차원에서 막대한 비용을 들여 영어마을 사업을 강력히 추진했다. 

그렇게 탄생한 영어마을 중 대표적인 곳이 파주 경기 영어마을 파주캠퍼스, 줄여서 파주 영어마을이었다. 파주 영어마을은 인근 문화, 예술마을인 헤이리 마을과 인근의 안보 관광지 등과 연계해 한때 많은 방문자들이 이곳을 찾았었다. 입장을 하면 모두 영어를 사용해야 하는 운영 방식은 큰 화제를 모았다. 이곳에서 숙박을 하며 장기간 영어를 배울 수 있는 일종의 어학연수 프로그램도 있었다. 

당시로는 획기적인 시도였지만, 이는 장기적인 비전 없이 지차제의 치적 쌓기용으로 급조된 사업이었다. 이후 영어교육의 환경은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되고 오프라인 교육이 보다 전문화되고 특화되는 상황에서 관이 주도하는 영어마을의 효용성이 점점 떨어졌다. 어학연수가 필요하고 그만한 여유가 있는 이들은 해외 연수로 보편적이었다. 이에 영어마을을 점점 방문자 수가 줄어들었고 2010년대를 접어들면서 심각한 운영적자로 고심해야 했다. 

 

 

장미 그리고 정원

 

 

마을

 

 

반응형

 

 

연못가 산책로

 

 

전차 1

 

 

전차 2

 

 

소소한

 


결국, 경기도에서 활성화됐던 영어 마을의 대부분은 그 기능을 상실했고 관리 주체도 변경됐다. 파주 영어마을 역시 영어마을의 간판을 떼고 경기미래교육 파주캠퍼스로 변모했다. 영어마을이 역사는 단절됐지만, 이곳에서는 일반인들을 위한 다양한 공공교육 프로그램이 시행되고 있다. 애초 설립 취지는 교육의 공공성이 유지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드넓은 시설의 관리 운영을 위한 수익성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유지관리 비용이 막대하게 소요되는 만큼 언제까지 세금으로 이를 운영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지속성을 가지기 위한 또 다른 고민이 필요한 곳이 이곳이기도 하다.

이런 문제가 있지만, 영어마을 시절부터 이곳은 이국적이면서도 독특한 풍경으로 인해 여러 방송의 배경으로 활용됐고 각종 뮤직비디오나 화보 촬영 등의 장소로 아직도 선호되고 있기도 하다. 최근에도 드라마, 영화가 촬영되고 유명 가수들의 뮤직비디오 촬영되고 있다. 독특한 풍경과 분위기를 사진으로 담고 싶어 하는 이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기도 하다. 

 

 

300x250

 

 

꽃이 있는

 

 

정원 조각작품

 

 

분수대

 

 

사진 찍기 좋은

 


문제는 이런 독특함의 장소라는 이미지가 경기미래교육 파주 캠퍼스라는 이곳의 운영 목적에는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곳의 취지를 살리고 공공성을 유지하면서 활용을 더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이 필요해 보인다.

어쩌면 이곳의 실정은 각 지자체 별로 지자체장들의 치적 사업으로 또는 상징성을 위해 만들어진 각종 시설들의 애물단지가 되는 현실과도 닮아 있다. 보다 더 먼 미래까지 고려한 장기 비전을 가지고 개발사업 등을 진행한다면 지어진 후 고민을 덜 수 있다. 

이곳이 만들어진 후 우연히 방문해 이런 모습을 담으면서 어려 생각들이 교차할 수 없었다. 


사진,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