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짙은 녹음 속, 작은 산사를 찾다.

발길 닿는대로/여행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1. 6. 21.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너무나도 일찍 찾아온 여름, 시원한 장소를 본능적으로 찾게 됩니다.
어떤 이들은 시원한 바닷가로 어떤 이들은 시원한 계곡을 찾습니다.
저는 그와는 조금 다른, 짙은 녹음이 우거진 숲을 좋아합니다.

강렬한 태양을 막아주는 나무들 사이를 걷다보면 다른 세상속에 와 있는 느낌입니다.
그 중간 중간 작은 계곡물을 만나게 되면 또 다른 즐거움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안에 자리한 산사는 현실의 치열함속에 갇혀있던 제 맘에 잠시 평화를 가져다 줍니다.

6월의 어느 날, 숲길을 따라 수천년의 역사가 숨쉬는 한 사찰을 찾았습니다. 




제가 찾은 곳은 경남 사천의 다솔사,
그 창건 역사 신라 지증왕에 이를 정도로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사찰입니다.
그 건물 하나하나 곳곳에 위치한 부도나 그림이 문화재로 지정될 만큼 가치가 큰 곳입니다. 

그곳으로 가는 길은 빽빽히 우거진 숲 길을 지나야 합니다.
햇살은 따가웠지만 나무들이 그 빛으 막아주니 시원함을 느낄 정도였습니다.






중간중간 우거진 나무 틈 사이를 비집고 들어온 빛을 담았습니다.
곳곳에 있는 빛들은 흔적은 저를 산중의 사찰로 안내하고 있었습니다.




숲길을 한 참 걸어서 사찰에 도착했습니다.
사찰 입구에 있는 약수물로 목을 축입니다.
맑은 물은 제 마음속에 찌는 때까지 씻어내리게 하는 것 같았습니다.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돌 계단을 지나 사찰 안으로 향합니다.






사찰의 규모는 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건물 하나하나가 기풍이 있고 멋이 담겨 있었습니다.
세심한 장인의 손길이 있었기에 천년이 넘게 그 기품있는 모습을 간직할 수 있었겠지요?




이 사찰으 가장 큰 법당은 와불이 모셔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 뒤는 바깥을 볼 수 있게 되어 있는데요.
바로 사리가 모셔진 이 부도를 함께 볼 수 있게 하기 위함입니다.

법당의 모습은 카메라로 담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찰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구조였습니다.




작은 화단의 한 편에는 방문자들이 하나 둘 가져다 놓은 불상들이 자리했습니다.
그 표정이나 모양이 정말 다양했습니다. 그 안에 담긴 사람들의 기원과 소망도 다를 것 같습니다.






사찰의 작은 화단에 연 꽃이 피었습니다.
뜨거운 날씨였지만 그 모습에는 흐트러짐이 없었습니다.
오래된 고찰의 연꽃은 그 자체로도 기품이 있어 보입니다.




 
사찰을 둘러보고 내려오는 길, 작은 시냇물에 햇살이 비치면서 보석같이 빛납니다.
이 시냇물을 따라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도 점점 저편으로 사라져 가겠지요?
그리고 세월이 지나 마지막 사진처럼 삶의 회한을 가득 안고 어떤 벤치에서 세월의 무상함을 되세기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지금 전 그 회한을 사진으로 담고 있습니다.
화창한 날씨였지만 그 모습은 왠지 모를 쓸쓸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제 먼 미래는 어떤 것일까요? 

산중의 작은 사찰, 짧은 시간이었지만 여러가지 생각들이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나간 세월에 대한 회한대신 내가 담은 사진들을 추억할 수 있기를 소망해 보면서 말이죠.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사천시 곤명면 | 다솔사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6.21 06:33 신고
    고즈녁한 산사의 풍경에 잠시 묵었다가 가네요
    저는 조용한 절을 참으로 좋아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6.21 06:38 신고
    아~ 참 조용하면서 여유가 느껴지는 그런 모습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6.21 06:44 신고
    잘 지내셧나요?
    전 그간 완전 컴터를 멀리하고 살았습니다 ㅋㅋ
  • 프로필 사진
    2011.06.21 06:47
    아침부터 조용한 산사의 풍경을 보니 마음이 차분해 지는 것 같아요.
    푸릇푸릇 푸르름도 너무 좋구요.
    집 근처 작은 절 성문사 한번 가려는데도 쉽게 못가고 있는데 이렇게 만족하고 가네요.
  • 프로필 사진
    2011.06.21 07:00
    날 더운데 저런 조용한 숲에서 텐트치고 한 며칠 야영이나 했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6.21 07:11 신고
    산사의 샘터가 참 맑아 좋습니다. 김포총각님의 미래의 모습이 이처럼 투명할까요. 폭염이랍니다. 늘 건강하세요. ^^
  • 프로필 사진
    2011.06.21 07:14 신고
    김포총각님이 보여주신 사진만으로도 제 마음이 편안해 지는것 같네요..
    감솨~~ 행복하세요^^
  • 프로필 사진
    2011.06.21 07:39 신고
    다솔사.. 산사의 이름부터가.. .참 이쁘고 맘에 듭니다..
    저도.. 참.. 저의 미래에 대한 고민이 많습니다요...
    김포총각님의 미래는 밝으리라 생각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6.21 09:07 신고
    와 뭔가 마음이 평온해지는데요~ㅎㅎ

    김포총각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ㅎㅎ
  • 프로필 사진
    2011.06.21 09:22 신고
    더웠는데 눈이 시원하게 해주는 풍경입니다.
    마음이 평온해 지네요^^
  • 프로필 사진
    2011.06.21 10:05 신고
    시원한 녹음과 고요한 산사의 풍경이 무척이나 아름답습니다.
    김포총각 님의 아름다운 사진으로 보게 되니 그 느낌이 그대로 전해지는가 봅니다.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계시겠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