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각 팀별 연봉협상이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인 동계훈련 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스토브리그 동안 많은 변화를 겪었던 프로야구였습니다. 팀들은 변화된 상황에 맞는 맞춤 훈련으로 전력의 극대화를 노릴것으로 보입니다. 선수들 역시 새로운 각오로 한 해를 시작할 시작할 것입니다. 특히 비주전 선수들의 경우 동계훈련 동안 엔트리 진입을 위한 치열한 경쟁에 들어가야 합니다.

롯데의 외야는 비슷한 실력의 백업 요원들이 다수 포진된 탓에 개막전 엔트리 진입을 위한 내부경쟁이 더 뜨겁게 전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롯데의 외야는 김주찬, 전준우, 손아섭으로 이어지는 라인업이 개막전에 나설것이 확실시됩니다. 공격에서 이들을 능가할 선수가 없고 지난 시즌 이들은 꾸준한 활약으로 롯데의 주축 선수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FA를 앞둔 김주찬은 상당한 동기부여가 된 상황입니다. 전준우는 외야로 포지션이 고정되면서 지난 시즌에 겪었던 포지션 변경을 혼란을 피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2년차 징크스를 스스로 극복했다는 것이 긍정적입니다. 올 시즌 전준우는 팀의 중심타선, 4번타자로까지 거론된 정도로 호타 준족의 선수로 더 많은 성장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손아섭은 롯데에서 풀 타임을 소화할 수 있는 유일한 좌타자입니다. 지난 시즌 중심타선에 꾸준히 배치면서 타점 생산력과 장타력까지 보여주었습니다. 골든글러브 수상은 그에게 큰 기쁨이었고 더 발전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을 것입니다. 약점이던 수비도 경기를 거듭할수록 안정세를 보였습니다. 강한 어깨를 바탕으로한 보살 능력은 어느 팀 우익수 못지 않은 능력을 보였습니다.




이렇게 이 세명의 외야 주전들의 입지는 확고합니다. 이 틈을 비집고 당장 주전자리를 위협할 선수가 보이지 않습니다. FA 보상선수로 SK에서 롯데로 이적한 임훈이 변수였지만 다시 SK의 리턴픽을 받으면서 서류상으로만 롯데 선수일 뿐이었습니다. 백업 경쟁을 해야하는 선수들로서는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롯데의 외야는 포화상태에 있습니다. 주전 3인방 외에 백업 자리를 노리는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지난 시즌 롯데의 백업 외야진은 이승화, 황성룡, 이인구 등이 자주 그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문호, 정보명 역시 얼굴을 비치긴 했지만 그 활약을 미미했습니다. 지난해 홍성흔의 외야수 전향 시도는 이들 백업 선수들의 입지를 더 좁게 했습니다. 기회가 그만큼 줄어들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올 시즌 롯데는 홍성흔을 지명타자로 고정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이대호가 떠난 4번 타자의 자리를 홍성흔이 대신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30대 후반으로 접어든 홍성흔이 타격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백업 경쟁을 펼치는 선수들에게 잠재적 위협요소가 사라졌음을 의미합니다. 그럼에도 그 경쟁의 강도가 약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선수들마다 장점을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시즌 백업 선수로 가장 많은 출전한 이승화는 고질적인 타격부진이 아킬레스건입니다. 수비에서 만큼은 리그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좀처럼 타격 재능을 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초반 벤치는 이승화에게 많은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만약 이승화가 타격에서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였다면 주전 중견수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습니다. 그 역시 의욕적으로 시즌에 임했습니다.

시즌 시작부터 벤치의 기대는 어긋났습니다. 이승화는 심각한 타격부진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팀의 부진과 맞물려 이승화의 기용에 대한 팬들의 비난도 커져만 갔습니다. 결국 벤치는 그를 기다려줄 수 없었습니다. 이승화는 예전처럼 경기 후반 수비를 강화하는 백업 역할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그나마도 어려 선수들과 그 자리를 나눠가져야 했습니다. 1,2군을 오가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이승화의 백업 외야수 자리에 황성용, 이인구 등이 가세한 롯데의 지난 시즌이었습니다. 황성용은 투지넘치는 공수 플레이와 성실함으로 백업 역할을 확실하게 해주었습니다. 좌투수에 대한 대타로서 간간히 좋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롯데의 외야 주전 라인업이 너무 단단한 탓에 기회를 잡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멋진 외야수비와 저돌적인 주자 플레이는 팬들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심어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이들과 달리 이인구는 공수에서 안정감 있는 플레이가 장점입니다. 평균 이상의 능력을 지닌 이인구는 한 때 롯데의 주전 외야수 자리를 차지했던 선수였습니다. 전준우, 손아섭의 급성장에 그의 자리를 빼았기고 출전기회마저 크게 줄었습니다. 안정적인 플레이는 백업 선수로서는 오히려 불리한 조건이었습니다. 확실한 수비능력은 백업 요원에서 필수였지만 이승화, 황성용에 비해 그것이 부족했습니다.

타격 능력 역시 확실한 우위를 점하긴 어려운 수준이었습니다. 최근 2년간 이인구는 대부분의 시간을 2군에서 보내야 했습니다. 투터운 주전외야수의 벽을 넘기 어렵다면 자신만의 특기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롯데는 좌타 대타요원이 필요합니다. 이인구로서는 타격 능력을 좀 더 끌어올리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들 세 명 외에 롯데는 김문호라는 괜찮은 좌타 외야수가 있습니다. 장타력을 지니고있고 군 문제까지 해결한 젊은 외야수입니다. 고졸 신인으로 입단할 당시만 해도 롯데의 미래를 책임질 선수로 각광을 받았습니다. 롯데가 필요로 하는 장타력이 있는 좌타자로 팀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변화구 공략에 대한 숙제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기회를 자꾸만 잃었습니다. 같은 시기 입단한 손용석이 내야진에 확실히 자리한 반면 김문호는 더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앞서 제시한 외야수들 외에 롯데에는 내야와 외야를 겸할 수 있는 정보명이라는 변수도 존재합니다. 내야의 백업진들이 단단해진 상황에서 정보명 역시 외야수 쪽으로 더 눈을 돌릴 수 밖에 없습니다. 만만치 않은 타격능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확실한 포지션을 차지하지 못하면서 1,2군을 전전하는 선수가 되고 말았습니다.

유틸리티 선수로 돌파구를 찾으려 했지만 그 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입니다. 이제 팀의 중견선수 반열에 오를 만큼 프로선수로서의 연차도 상당합니다. 만약 올 시즌에도 1군 진입의 기회를 잡지 못한다면 그저그런 선수로 굳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역시 절실한 마음으로 이번 동계훈련을 임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롯데는 외야 엔트리 진입을 위한 치열한 경쟁구도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이들 중에서 주전들의 자리를 위협할 정도로 공수 균형이 잡혀있는 선수가 없다는 점입니다. 주전들의 갑작스런 부상등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백업 외야진들의 기량향상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이런 경쟁이 이들의 발전을 이루는데 큰 자극제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롯데 외야진의 경쟁이 기량향상과 직결된다면 단순한 백업 요원의 확보이상의 선수층을 두텁게 하는 효과를 얻을수도 있습니다. 이는 상황에 맞는 포지션 이동을 가능하게 하고 이대호까 빠지면서 생긴 장타력의 공백을 다양한 선수 기용과 전술 운영으로 보완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과연 롯데의 많은 외야자들 중에서 누가 바늘구멍과 같은 좁은 문을 뚫고 엔트리 진입의 기회를 잡을지 어떠한 경기력을 보여줄지 올 시즌 롯데의 선수운영에 있어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코칭스탭은 이러한 경쟁구도를 잘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 어느때 보다 북적일 롯데의 외야는 동계훈련 기간동안 뜨거운 자리를 될것으로 보입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라오니스 올 겨울 롯데의 스토브리그가 거욱 후끈 달아오르겠군요 ..
    유능한 선수들이 .. 선의의 경쟁으로 롯데의 힘이 더욱 커질 수 있길 바랍니다.. ^^
    2012.01.12 09:31 신고
  • 프로필사진 꼴찌PD 두산팬인 저는 롯데에서의 홍성흔 활약상이 때론 얄밉기도 합니다 ㅎㅎㅎ 지명타자로서 확고한 자리매김하길 기원해요.홍성흔 화이팅 2012.01.12 09:33 신고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3,128
Today
44
Yesterday
1,377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