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올 시즌 FA 시장에서 가장 큰 아픔을 겪은 팀을 꼽으라면 롯데를 들 수 있다. 지켜야 할 두 주전 선수를 잃은 데 이어 이를 만회할 외부 영입이 없었기 때문이다. 벌써 내년 시즌 롯데의 성적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2008년 시즌 이후 이어지던 포스트 시즌 진출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올 시즌 롯데보다 하위팀은 두산과 KIA가 롯데 선수들로 전력보강을 했다는 점은 롯데에 더 큰 타격이다.

 

롯데로서는 스토브리그 기간, 동계훈련 기간 떠나간 선수들의 빈자리를 채워야 한다. 당장 외부 영입으로 이를 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마무리되어가는 스토브리그에서 실현되기 어려운 일이다. 주전 선수들이 포함된 트레이드가 극히 힘든 현실은 롯데의 어려움을 가중시킨다. 외국인 선수 영입 역시 투수 쪽으로 그 방향이 잡혀있다.

 

올 시즌 새로운 에이스로 떠오른 유먼과 재계약하면서 한숨 돌렸지만, 외국인 선수의 또 다른 자리를 타자로 채우기는 어렵다. 성공 가능성에 있어 투수들 보다 타자들은 그 가능성이 더 떨어진다. 롯데 팬들은 예전 롯데의 중심타자로 활약했던 호세나 가르시아급 외국인 타자의 영입을 기대할 수 있지만, 어려 문제들로 실현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내부 자원으로 눈을 돌려도 마땅한 대체 선수가 보이지 않는다. 김주찬이 지킨 좌익수 자리는 이승화, 이인구, 황성용, 김문호 등으로 경쟁구도가 형성되었지만, 확실한 주전감이 없다. 이 후보군은 그동안 주어진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유망주의 틀을 극복하지 못했다. 이들 모두가 군 문제를 해결했다는 장점이 있지만, 기량 발전은 더디기만 하다. 확실한 주전으로 도약할 기회를 잡은 이들이 경쟁을 통해 발전을 도모하길 바래야 하는 롯데의 상황이다.

 

 

 

(전력 약화 불가피한 롯데 자이언츠)

 

 

 

더 큰 문제는 4번 타자다. 이미 롯데 코칭스탭은 전준우의 중용 가능성을 시사했다. 장타력을 지닌 호타준족의 외야수로 전준우는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은 선수임에 틀림없다. 롯데는 전준우를 미래의 중심타자로 여기고 있다. 4번 타자 전준우의 기용이 생각보다 빨라질 수 있다. 하지만 올 시즌 전준우는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다. 매 시즌 최고의 시즌을 보낼 수 없지만, 성적하락 폭이 너무 컸다.

 

올 시즌 성적만 놓고 본다면 전준우의 중심 타자 기용은 그 성공을 장담할 수 없다. 본인의 노력이 필요하다. 지난 시즌 성적만 본다면 강민호가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지만, 체력 소모가 심한 포수라는 점이 걸림돌이다. 홍성흔이 팀을 떠나면서 공석이 된 지명타자 자리에 강민호를 수시로 기용하면서 체력 안배를 하는 방안도 있지만, 강민호를 대신할 백업 포수가 용덕한 정도밖에 없다는 점이 부담이다.

 

이밖에 거포의 자질을 갖춘 김대우 등 신진급 선수의 깜짝 발탁도 고려할 수 있지만, 이는 어디 까지나 한 가지 가정에 불과하다. 동계훈련 기간 유망주 중에서 급성장을 보일 수 있다면 가능하겠지만, 복권 당첨과도 같은 일이다. 올 시즌 원석이었던 박병호를 정규리그 MVP로 키워낸 박흥식 타격 코치의 지도력에 기대를 걸 수밖에 없다. 중요한 건 팀 내 자원 중 누가 4번 타자 자리에 들어서도 타선의 무게감이 떨어지는 것을 피할 수 없다는 점이다.

 

결국, 롯데는 KIA와 두산으로부터 받을 보상선수 선택에 심혈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 이미 수많은 시나리오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두산의 김동주, KIA의 최희섭이 20인 보호선수에 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들의 롯데행을 말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이는 두산이나 KIA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올 시즌 두 선수가 부상 등의 이유로 기대에 크게 못 미쳤고 팀 내 위상도 크게 떨어졌다고 하지만, 이들은 팀을 대표하는 선수다. 김동주는 두목 곰이라는 별칭이 말해주듯 두산의 간판선수다. 최희섭 역시 그 상징성이 상당하다. 만약 이 두 선수가 보상선수로 팀을 옮긴다면 팬들의 반발은 상상을 초월할 수밖에 없다. 롯데 역시 몸 상태가 확실하지 않은 이들을 선택하면서 모험을 할 가능성은 제도로 가깝다.

 

롯데는 두 팀이 내놓을 유망주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선택 여부에 따라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할 가능성도 열어둘 필요가 있다. KIA, 두산으로서는 롯데가 원하는 야수들을 더 보호할 가능성도 있다. 마치 가위바위보 게임과 같은 양상이다. 만약 괜찮은 투수 자원이 나온다면 로데는 예상을 깬 선택을 할 수도 있다. 김주찬, 홍성흔 영입으로 전력보강을 한 KIA, 두산의 계산이 복잡해는 것은 당연하다.

 

두산은 NC 특별지명 당시 상당수 유망주들을 보호하는 데 주력했다. 한 때 팀의 주력 불펜이었던 고창성이 보호선수 명단에 제외된 것은 이런 이유가 있었다. 두산은 그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두산의 풍부한 선수층을 고려할 때 유망주 모두를 보호하기 어렵다. 상당 수 선수가 군입대를 앞두고 있다는 점도 변수다. 즉시 전력감을 노리는 롯데의 상황을 고려한 리스트 작성이 예상된다. 이 경우 예상과 달리 야수보다 투수 쪽에 더 좋은 자원이 보호선수에서 제외될 가능성도 있다. 롯데의 선택이 주목된다.

 

홍성흔이 4년 전 롯데와 FA 계약을 맺었을 당시 두산은 투수력 보강이 필요했다. 롯데의 젊은 투수들의 표적이 되는 상황이었다. 롯데는 이점을 이용했지만, 두산의 선택은 내야 유망주 이원석이었다. 롯데는 허를 찔렸고 이원석은 두산에서 더 많은 출전기회를 보장받으며 크게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 홍성흔을 보낸 두산이 아쉬움을 조금 덜어낼 수 있는 이유였다. 

 

4년 후 지금 롯데와 두산은 상황이 역전됐다. 어느 팀의 선택이 솔로몬의 그것이 될지 궁금해질 수밖에 없다. 두산과 함께 KIA 역시 머릿 속이 복잡해졌다. 올 시즌 KIA는 주전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신음했다. 신진 선수들의 기용이 불가피했다. 이는 역설적으로 숨어있는 보석들을 발견하는 계기가 되었다. 문제는 이런 유망주들을 모두 보호할 수 없다는 점이다.

 

 

 

(차기 4번 타자 후보로 거론되는 전준우)

 

 

부상으로 시즌 내내 제 몫을 못했지만, 김상현, 이범호, 최희섭 등의 주전 선수들을 보호선수 명단에서 제외하는 모험을 할 수 없는 것이 KIA의 상황이다. 내년 시즌 우승을 목표로 하는 KIA가 기량이 검증된 베테랑들을 제외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올 시즌 가능성을 보인 상당수 선수들의 롯데의 선택지에 올라올 가능성이 높다.

 

그중에서 장타력을 갖춘, 김주형, 황정립 등이 주목받는 선수가 될 수 있다. KIA가 투수 보호에 주력한다면 그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롯데로서는 내년 시즌 1군 라인업에서 활약할 수 있을지가 판단의 중요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두산에 비해 즉시 전력감이 눈에 띄지 않는다는 것이 고민이 될 수 있다.

 

FA 보상선수 제도는 보호 선수의 폭이 더 좁아지면서 보내야 하는 팀을 더 고심하게 하고 있다. 전력 보강을 위해 FA 선수를 영입한 상황에서 유망주 선수의 출혈은 불가피하지만, 보낸 선수가 타 팀에서 큰 활약을 하면 팬들의 큰 비난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수를 선택하는 팀으로서는 이를 통해 떠난 선수의 자리를 메울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만큼 복잡한 머리싸움을 해야하는 이유다.

 

수 년간 FA 시장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 롯데는 올 시즌 빈손으로 시장을 떠나야 했다. 지난해 FA 선수들을 보내고 보유 선수들을 보내야 했던 롯데였지만, 상황이 바뀌었다. 충격을 완화시킬 기회를 잘 살려야 하는 롯데다. 다음 주 초 보상선수가 확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어느 선수가 팀을 옮기게 될지 세 팀간 또 다른 스토브리그의 결과가 주목된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아빠소 정확히 보셨습니다. 기아에서 김주형,황정립등을 데려온다면 훌륭한 선택이 될겁니다.
    다만 김주형 같은경우는 너무 기대치가 높은 선수였는데 어지간해서 올라오지 못하고
    만년 기대주로 머물고 있는 위험성이 있고, 황정립은 젊고, 가능성이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NC때도 20인 안에 보호를 하지못해 삼성에서 어렵게 데리고온 조영훈을 뺏겼는데
    이번 롯데에는 어느 선수가 떠날지 저도 궁금하네요~ 사실 20인 보호선수 범위가 너무
    좁아서 왠만한 유망주는 잡아둘수가 없는지라..
    2012.11.22 08:41 신고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잘 보고갑니다.
    늘 여기서 야구가 돌아가는 걸 알게되네요.ㅎㅎ
    2012.11.22 20:03 신고
  • 프로필사진 임준섭 솔직히 기아 팬으로서 김주형 데려가줫으면
    황정립은 발전 가능성이 많고
    김주형은 만년 유망주니 ㅋㅋㅋ
    2012.11.27 00:21
  • 프로필사진 김명환 부산 연고팀을 바꾸면 안되나?세계최고의 팬이 온갖흥미를 돋구는 응원을하고 남녀노소,열렬히 같이 눈물흘리고 기쁘하는데도 구단의
    팬에대한 대우를 봐라.이런 구단이 세걔에 어디있나?롯데가 부산을 연고로할 이유가있나?신회장이 경남사람이라고?아니다.롯데는 팬의 사랑을 받을만큼 팬에해준게없다.그더운 여름 초라한 구덕구장에서,사직구장에서 땀흘리며 응원하고 고함질러도 구단의 팬에대한 대우를 봐.우승을위해 자신을 불사르고 최선을 다해 우승시켰던 역사상 최
    2012.12.13 20:21
  • 프로필사진 김명환 부산 연고팀을 바꾸면 안되나?세계최고의 팬이 온갖흥미를 돋구는 응원을하고 남녀노소,열렬히 같이 눈물흘리고 기쁘하는데도 구단의
    팬에대한 대우를 봐라.이런 구단이 세걔에 어디있나?롯데가 부산을 연고로할 이유가있나?신회장이 경남사람이라고?아니다.롯데는 팬의 사랑을 받을만큼 팬에해준게없다.그더운 여름 초라한 구덕구장에서,사직구장에서 땀흘리며 응원하고 고함질러도 구단의 팬에대한 대우를 봐.우승을위해 자신을 불사르고 최선을 다해 우승시켰던 역사상 최
    2012.12.13 20:21
  • 프로필사진 김명환 고의 투수였던 최동원을 죽게하고 우승을 했지만 야구계최고의 영웅대접을 받았어야할 최동원선수에 대한 대접을 봐?이게 프로팀이가?껌팔아 재벌되어 하는짓이라곤 쫀쫀한 소인배짓거리 아닌가?나는 제발 선수들이 좃데소인배구단에 안오면 좋겠다.선수죽이는 이런팀은 없어져야한다.구장을 지을생각을하나?팬을 즐겁게 관람하게 시설을 설치하나?제발 좃데자이언츠가아닌 부산자이언츠라하자. 잘하는 선수도 좃데에오면 다신세망친다.좃데경기를 본다고 회사조퇴하고 야근도 안하고 무척이나 고생했다.이젠 안간다.저런 껌팔이구단 응원할 필요가없다.좃데가 본거지인 부산과 부산시민을 위해 한게있나?이런 프로팀은 아마 세계에서도 없을것이다.팬여러분,제발 좃데소인배구단 응원하지도말고 보러가지도 맙시다.팬으로서 본때를 보여줘야 팬으로써 당연히 받아야할 팬서비스를 받을수 있습니다.껌팔이,과자장사 ,호텔 이런게 경제발전에 무슨 큰영향을 줍니까?우리 부산 기업이 인수하여 시민구단으로 운영하면 안될까요?야구장에 성금으로 우리부산,경남아니 우리나라 전체팬을 열광하게했던 최동원동상을 세웁시다. 2012.12.13 20:31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6,127
Today
743
Yesterday
1,57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