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의 승자는 넥센이었다. 넥센은 SK와의 와일드카드전 1차전에서 연장 11회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상대의 실책으로  5 : 4로 승리했다. 4위 넥센은 1승을 먼저 안고 시작하는 와일드카드전에서 원래 의도대로 1경기로 시리즈를 끝낼 수 있었다.  


연장 11회 초 마운드에 올랐던 넥센 불펜투수 한현희는 불안한 투구로 1실점 하는 부진을 보였지만, 팀의 11회 말 끝내기 승리로 행운의 승리 투수가 됐다. 선발 등판했던 에이스 밴헤켄은 6.2이닝 7피안타 9탈삼진 3사사구 3실점(2자책)으로 제 몫을 다했다. 시즌 후반기 넥센의 마무리 투수로 자리한 조상우는 3이닝 무실점 투수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해주었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 박병호와 1번 타자 서건창이 무안타로 아쉬운 모습이었지만, 부상 중에도 선발 출전한 김민성과 교체 출전한 외국인 타자 스나이더가 2안타로 분전했다. 이들은 11회 말 각각 2루타를 때려내며 팀의 3 : 4에서 5 : 4 역전 끝내기 승을 이끌었다. 예상을 깨고 지명타자로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고종욱은 7회 말 결정적인 적시 3루타와 과감한 주루에 의한 득점으로  1 : 3으로 뒤지던 경기를 3 : 3 동점으로 만드는 데 있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 




(연장전 동점 적시타, 결승 득점, 새로운 가을 남자로 떠오른 스나이더)



SK는 선발 투수로 나선 에이스 김광현이 초반 불안한 제구에도 수차례 위기를 넘기며 5이닝 1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키고 선발 투수 자원인 외국이 투수 켈리를 불펜으로 활용하는 등 마운드 총력전으로 넥센 강타선을 잘 막았다. 여기에 팀 8안타의 넥센보다 더 많은 팀 12안타의 활발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승리 가능성을 높였다. 하지만 버텨야 하는 순간을 넘지 못했다. 3 : 1로 앞서던 7회 말, 4 : 3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던 11회 말 실점이 아쉬웠다. 


SK는 1번 타자 이명기, 3번 타자 이재원이 2안타 6번 타순의 브라운인 솔로 홈런 포함 2안타, 9번 타순의 나주환이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특히 나주환은 팀의 5회 말 3득점과 11회 초 1득점에 있어 상대 실책을 유발하는 행운의 아이콘으로 떠올랐지만, 팀의 패배로 빛을 잃었다. 기대를 모았던 4번 타자 정의윤과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엔트리에 합류한 간판타자 최정은 인상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초반 분위기는 넥센이 주도하는 경기였다. 넥센은 에이스 밴헤켄이 압도적인 투구로 SK 타선을 완벽하게 막아냈고 초반 득점으로 앞서갔다. SK는 선발 김광현이 중압감을 극복하지 못하고 어렵게 이닝을 이어가면서 경기 주도권을 내줘야 했다. 하지만 넥센은 1회 초 제구 난조에 빠진 김광현을 상대로 단 1득점에 그쳤고 이후 계속된 기회에서 추가득점에 실패하며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이는 SK가 반격할 수 있는 원인이 됐다. 


SK는 김광현이 어려운 가운데도 추가 실점을 막으며 마운드를 안정시켰고 넥센 선발 밴헤켄의 주 무기 포크볼을 집중적으로 공략하며 공격의 해법을 찾았다. SK는 5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선 브라운의 솔로 홈런으로 1 : 1 동점을 만든 데 이어 박정권의 2루타와 보내기 번트, 이어진 2사 3루에서 나온 나주환의 3루타 등을 묶어 3 : 1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넥센은 좌익수 박헌도의 무리한 다이빙 캐치 시도가 3루타를 만들어 준데 이어 송구 실책으로 타자 주자 나주환의 홈 득점을 허용하는 수비의 아쉬움을 보였다. 


이후 SK는 두 번째 투수로 선발 투수 캘리를 마운드에 올리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그때까지만 해도 경기 흐름은 SK 쪽이었다. 하지만 SK 역시 넥센과 마찬가지로 추가 득점 기회를 놓치며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SK는 6회 초 무사 1, 2루 와 7회 초 2사 만루의 좋은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쌓을 수 없었다. 이런 SK의 지지부진한 공격은 넥센의 재반격을 불러왔다.


넥센은 7회 말 1사 후 서건창의 볼넷에 이은 고종욱의 3루타와 이어진 이택근의 내야 땅볼로 3 : 3 동점에 성공했다. 모두 고종욱의 빠른 발이 있어 가능한 장면이었다. 외국인 타자 스나이더를 대신해 선발 2번 타자로 고종욱을 출전시킨 넥센의 선택이 적중한 순간이기도 했다. SK로서는 김광현에 이어 마운드에 올라 호투하던 켈리가 순간 흔들릴 때 투수 교체 시점을 잡지 못한 것이 실점과 연결되고 말았다.


동점에 성공한 넥센은 8회 초 두 번째 투수 손승락이 주자를 출루시키자 마무리 조상우를 지체없이 마운드에 올리는 과감한 투수 운영으로 실점을 막고 1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내고자 하는 의욕을 보였다. 이에 맞서 SK 역시 마무리 정우람을 9회 말 마운드에 올리며 맞불을 놓았다. 마무리 투수들의 호투 속에 경기는 정규 이닝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으로 이어졌다.


연장 승부는 불펜 투수층의 두터운 SK에 더 유리한 흐름이었다. 넥센은 조상우가 3이닝을 막아냈지만, 더 이상의 투구는 무리였다. 넥센은 11회 초 한현희로 마운드를 이어갔지만, 한현희는 자신의 공을 던지지 못했다. SK는 잇따른 좌타자 대타 작전으로 사이드암인 한현희를 흔들었다. 불안한 마운드는 수비도 흔들리게 했다. 이는 실점으로 이어졌다. 넥센은 1사 1, 2루에서 병살 기회를 놓쳤고 계속된 위기에서 포수 박동원의 패스트볼로 한 점을 헌납하고 말았다.  


하지만 넥센에 찾아온 작은 행운은 SK로 완전히 넘어갈 수 있는 경기 흐름을 붙잡아 두었다. 4 : 3으로 앞선 2사 1, 2루에서 4번 타자 정의윤의 타구가 투수판을 굴절되면서 내야 안타가 됐기 때문이었다. 보통이라면 중견수 앞 안타성 타구였다. 만약 그 안타가 득점과 연결되었다면 SK는 승리에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 결국, SK는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1점 차 불안한 리드를 안고 11회 말을 맞이해야 했다.


11회 초 위기를 최소 실점으로 막아낸 넥센은 11회 말 1사 후 김민성의 2루타와 이어진 스나이더의 연속 2루타로 극적인 동점에 성공했다. 9월 막판 부진으로 선발 제외됐던 외국인 타자 스나어더는 교체 출전에도 결정적인 안타로 지난해 LG 소속으로 포스트시즌에서 대활약했던 장면을 재연출했다. 스나이더의 안타로 동점에 성공한 넥센은 득점 기회를 이어가며 SK를 압박했다. 




(3이닝 무실점 역투, 넥센의 새 수호신으로 떠오른 조상우)



SK는 정우람에 이어 가용 가능한 불펜 자원을 모두 동원하며 상황을 넘기려 했다. 세 명의 투수를 더 마운드에 올리며 2사까지 잡아낸 SK는 2사 만루에서 넥센 윤석민의 타구가 내야 플라이가 되면서 이닝을 끝낸 듯 보였다. 하지만 SK 유격수 김성현이 평범한 타구를 놓치면서 더는 연장 승부를 이어갈 수 없었다. 수비 불안으로 어려운 경기를 했던 넥센이 상대 수비실책에 편승해 승리를 가져가는 아이러니한 순간이었다. 


결국, 넥센의 환호를 뒤로하고 SK는 쓸쓸히 포스트시즌 무대에서 퇴장하고 말았다. 치열했던 5위 경쟁을 이겨내고 맞이한 포스트시즌에서 SK의 경기는 단 1경기뿐이었다. SK로서는 내용 면에서 더 좋은 경기를 하고도 승리 기회를 놓쳤다는 점에서 두고두고 아쉬운 경기였다. 


넥센은 승리하긴 했지만, 내용상 개운치 않은 승리였다.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냈고 강점인 타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중심 타자 박병호의 부진이 결정적 원인이었다. 여기에 믿고 마운드에 올릴 수 있는 투수가 절대 부족하다는 점도 이어질 준PO 에서 큰 고심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1경기로 와일드카드전을 마무리하면서 힘을 비축할 시간을 더 가지게 됐다는 점은 긍정적이었다. 어려운 경기에 승리하면서 시즌 막판 떨어졌던 팀 분위기를 되살릴 가능성도 높인 넥센이었다. 와일드카드전의 행운 섞인 승리가 앞으로 넥센의 포스트 시즌에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하다. 


사진 : 넥센 히어로즈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85,418
Today
1,068
Yesterday
1,158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