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2017시즌을 준비하는 롯데의 안방이 불확실성에 놓여있다. 롯데는 이번 1군 스프링캠프에 4명의 포수가 엔트리에 들어있다. 주전 포수로 유력한 강민호를 비롯해 백업 포수 경쟁을 해야 하는 김사훈, 강동관, 신인 나종덕이 그들이다. 포수진이 불안하다. 



지난 시즌 백업 포수로 가장 많은 경기에 출전했던 김준태는 군에 입대했고 또 한 명의 백업 포수 자원 안중열은 부상 재활로 1군 스프링캠프에 합류하지 못했다. 아직은 시즌 초반까지 그의 복귀가 불투명하다. 롯데는 이들 4명으로 올 시즌 초반 포수진을 운영해야 한다. 리그 최고 포수라 할 수 있는 강민호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은 든든하지만, 불안감을 안고 시즌을 시작해야 하는 롯데다. 



우선 강민호의 건강이 문제다. 강민호는 지난 시즌 무릎부상으로 상당 기간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그 기간 롯데는 순위 경쟁을 벌이고 있었다. 안중열, 김준태 등이 그를 대신했지만, 공.수에서 모두 강민호를 대신할 수 없었다. 특히, 팀 공격력 저하가 아쉬웠다. 강민호는 시즌 후반기 팀에 합류했지만, 부상 여파로 포수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주로 지명타자로 남은 시즌을 보냈다. 





(2017시즌 건강한 강민호 볼 수 있을까?)





올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강민호는 부상을 완전히 떨쳐내지 못했다. 이 여파로 WBC 출전도 포기했다. 앉았다 일어섰다는 반복하는 포수 포지션의 특성상 무릎부상은 수비에 큰 지장을 줄 수 있다. 롯데는 이대호의 팀 복귀로 강력한 중심 타선을 구성할 수 있게 됐지만, 그 전제는 포수 강민호가 제 기량을 발휘해야 한다는 점이다. 만약 강민호가 부상으로 경기 출전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격력에서 상당한 마이너스 요인이다. 그의 큰 장점인 공격력에 비해 수비에 대한 아쉬움이 있지만, 누구보다 많은 경기경험은 무시할 수 없는 강민호만의 자산이다. 그가 많은 경기에 나설 수 없다면 롯데 엔트리 구성에 있어 큰 고민이 될 수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백업 포수진의 역할이 중요하지만, 롯데는 지난 시즌 많은 경기에 출전했던 김준태, 안중열이 입대와 부상으로 당장 활용할 수 없다. 남은 포수 자원중에서 강민호의 부담을 덜어줄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한다.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포수 중 김사훈이 백업 포수로서는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름이다. 



김사훈은 경찰청에서 병역 의무를 마쳤다. 2011시즌 신고 선수로 롯데에 입단한 이후 주로 2군에 머물렀지만, 가끔 1군에 올라와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경찰청에서 퓨처스리그 2시즌을 보내면서 경기 경험도 쌓았다. 지난 시즌 후반기 팀에 합류해 약점이던 타격 능력도 한층 발전되었음을 보여줬다. 우리 나이로 30대 접어든 만큼 프로선수로서 입지를 다져야 하는 김사훈의 각오도 남다를 수밖에 없다. 일단 타 경쟁자들에 비해 많은 경기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백업 포수 우선 순위에 있는 것은 분명하다. 



그와 경쟁 구도를 형성할 강동관은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지만, 1군에서 경기 경험이 절대 부족하고 1군에서 버티기에는 타격능력에 의문부호가 있다. 아직 20대 초반의 선수이니 만큼 당장 실전 투입보다는 기량 발전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들 외에 신인 선수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나종덕은 롯데가 미래의 주전 포수로 기대를 하고 있는 자원이다. 지난해 팀 마무리 훈련에 이어 스프링캠프에 그를 포함시켰다는 점만으로도 그에 대한 롯데의 기대를 알 수 있다. 롯데는 투수들을 제치고 2차 1라운드에 지명했다. 나종덕은 고교시절 대형포수로 프로야구의 주목을 받았었다. 



나종적은 고교 1학년때 부터 대형포수로서의 가능성을 보였고 단단한 하드웨어와 함께 공격과 수비능력을 겸비한 포수로 평가받고 있다. 경기 경험이 없다는 점이 당장 실전 투입에 걸림돌이 될 수 있지만, 강민호가 롯데 입단 초기부터 많은 경기 출전으로 기량을 발전시킨 점을 고려하면 나종덕의 깜짝 발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강민호의 부상회복이 더디고 엔트리에 포수를 더 추가시켜야 한다면 나종덕이 좀 더 일찍 1군에서 기회를 잡을 가능성도 있다. 이를 위해 나종덕은 스프링캠프에서 자신의 가능성을 더 보여줄 필요가 있다. 물론, 지나친 의욕이 부상과 연결되는 건 피해야 할 부분이다. 



이렇게 롯데의 포수진 구성은 아직 유동적이다. 롯데로서는 강민호가 건강하게 올 시즌을 보내고 다양한 백업 자원을 활용하는 것이 최상이지만, 그것이 여의치 않다면 플랜B를 가동해야 하는 올 시즌이다. 백업 포수들의 기량발전이 시급한 롯데다. 한때 타 팀이 부러워하는 단단한 포수진을 구축했던 롯데지만, 올 시즌을 준비하는 롯데는 포수진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야 하는 달라진 처지가 된 건 분명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1,245
Today
0
Yesterday
783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