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롯데와 LG의 일요일 경기전 롯데는 불안했습니다. 전날 불의의 만루 홈런을 허용하면서 패배한 후유증을 극복해야 했고 떨어진 집중력을 회복하는 일도 필요했습니다. 1.5 게임차로 줄어든 차이는 롯데에게 초조함을 LG에게 더 큰 의욕을 가져다 줄 수 있었습니다. 롯데는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했고 팽팽한 대결을 4 : 1로 승리하면서 중요한 고비를 넘겼습니다.

경기전 분위기와 함께 선발투수 대결에서도 롯데는 확신을 하기 힘들었습니다. 올 시즌 성적으로 본다면 LG의 리즈가 롯데의 부첵보다 우위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기복이 있지만 리즈는 LG의 3선발이고 뛰어난 구위를 지닌 투수였습니다. 반면 롯데의 부책은 아직 확신을 주기에는 부족한 투구를 하고 있었습니다. 확실한 승리카드라 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았습니다.

전날 패배로 승리가 필요했던 롯데였지만 로테이션에 변화를 주지 않았습니다. 송승준의 등판이 예상되었지만 부첵을 등판시켰습니다. 롯데와의 주말 3연전에 대비해서 선발 3인방을 배치한 LG와 달리 정공법으로 승부한 것입니다. 당장의 승리보다 긴 승부를 중요한 선택이었습니다. 이러한 선택은 부첵의 눈부신 호투와 함께 멋지게 들어맞았습니다.




롯데 선발 부첵은 7이닝 1실점의 올 시즌 최고 투구로 존재감을 높였습니다. 높았던 제구는 이전보다 크게 낮아졌습니다. 공끝의 힘도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자신감 있는 투구로 타자들을 앞도하는 투구가 좋았습니다. LG타선은 부첵은 묵직한 구질에 공격 찬스를 잡지 못했습니다. 전혀 예상치 못한 호투였습니다. LG가 자랑하는 좌타선도 부첵에 고전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전날 다소 느슨한 플레이로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던 팀 수비도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부첵을 도왔습니다. 내야와 외야 가릴 것 없이 호수비를 거듭하면서 LG 공격의 맥을 끊었습니다. 승리의 의지가 수비에서 나타났습니다. 부첵의 호투는 야수들의 강력한 수비가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롯데는 경기 초반 LG 선발 리즈 공략에 성공하면서 리드를 잡았습니다. 약간의 행운도 있었습니다. 1회초 이대호 선수의 빚맞은 타구는 우익수의 다이빙 캐치에 걸리지 않았고 3루타로 연결되었습니다. 이대호의 시즌 첫 3루타 겸 선취 타점을 기록하는 적시타였습니다. 이어진 홍성흔은 적시타는 2 : 0 리드로 연결되었습니다. 순조로운 시작이었습니다.

하지만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하면서 계속 불안감은 남았습니다. 전날 역전패의 악몽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이후 롯데 타선은 매 이닝 리즈를 상대로 찬스를 잡았지만 잔루만 계속 쌓일 뿐이었습니다. 최근 경기에서 승수를 추가하지 못하던 리즈는 이날도 제구에 문제를 드러내면서 고전했습니다. 주자가 출루한 상황에서 더 큰 부담감을 가지는 것 같았습니다.

롯데는 경기 초반 승부를 결정지을 수 있었지만 결정타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2 : 0의 리드가 계속 이어졌습니다. 결정력 부재가 문제가 될 수 있었습니다. 3회에는 강민호가 리즈의 공을 얼굴에 맞고 교체되는 일까지 발생했습니다. 공격이 풀리지 않았던 롯데에게 큰 악재였습니다. 좋은 투수리드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부첵선수의 호투에도 영향을 줄 수 있었습니다.

이후 경기는 계속 소강상태로 전개되었습니다. 롯데는 추가 득점이 LG는 추격의 점수가 필요했습니다. 서로 1점이 필요했습니다. 그 필요한 1점은 롯데가 먼저 얻었습니다. 좋은 수비로 팀에 기여하던 문규현의 적시타가 나오면서 롯데는 3 : 0 으로 점수차를 벌렸습니다. 이후 6회말 수비에서 LG가 1점을 추격한 것을 감안하면 소중한 득점이었습니다.

부첵은 6회에 이어 7회말에도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불펜가동이 예상되었지만 롯데 벤치는 호투하던 부첵을 믿었습니다. 투구 수 100개를 넘긴 상황, 공의 힘도 떨어졌 있었습니다. 하지만 부첵은 LG의 박용택, 조인성으로 이어지진 대타작전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감있는 투구로 위기를 넘겼습니다. 7회말은 양팀에게 큰 고비였고 위기를 넘긴 롯데는 승리 가능성을 높일 수 있었습니다. 





롯데는 이후 강영식, 임경완, 김사율을 차례도 투입하면서 승리를 굳혔습니다. 9회초에는 이대호의 쐐기 타점이 나오면서 4 : 1의 리드로 여유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LG는 초반 불안하던 리즈가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면서 안정을 찾았고 이후 등판한 불펜이 무실점 하면서 추격의 의지를 높였지만 초반 실점의 차이를 끝내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다시 2.5게임 차, 롯데는 4위 자리를 공고히 하는 승리였습니다. 타선의 많은 잔루가 아쉬웠지만 강력한 지키는 야구에 성공하면서 접접을 끝내 롯데의 것으로 만들었습니다. 전날 패배의 후유증도 없었습니다. 강민호의 갑작스런 부상교체는 오히려 팀 선수들을 더 집중하게 하는 요인 중 하나이기도 했습니다. 연패를 허용하지 않는 끈끈한 야구를 선보였다는 것은 승리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특히 롯데의 강력한 선발진에 부첵이 확실히 자리했다는 것도 롯데에게 긍정적이었습니다. 투구수 100개를 넘기면서 한결같은 투구를 했고위기관리 능력까지 보여주면서 든든한 선발투수임을 스스로 입증했습니다. 송승준에게 휴식을 더 주면서 롯데는 다음 주 경기에 대비한 힘을 비축할 수 있었습니다.

롯데는 다음 주 KIA, SK로 이어지는 만만치 않은 일정입니다. 일요일 승리는 롯데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소 불안했던 부첵이 확실한 선발로 믿음을 주었다는 것은 큰 소득이었습니다. 4위 싸움에서 다시 여유를 찾은 롯데가 이대로 순항할 수 있을지 일요일 경기는 이러한 가능성을 높이는 결과임에 틀림없습니다.


김포총각/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롯데자이언츠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1.08.15 06:41
  • 프로필사진 *저녁노을*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011.08.15 07:08 신고
  • 프로필사진 노지 롯데가 선전을 제대로 하고 있군요 ㅎㅎㅎ 2011.08.15 08:08 신고
  • 프로필사진 공감공유 잘 보고 갑니다~ 김포총각님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ㅎㅎ 2011.08.15 08:16 신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제 글에도 언급했듯이 이전보다 한결 나아진 경기운영과 볼카운트 싸움을 하더군요..
    선발진이 더욱더 든든해지네요....ㅎㅎ

    어제 문규현의 활약이 인상적이더군요...
    LG와의 싸움을 잘 마무리했기에,,,, 이번 주 기아-SK전에서도 힘을 냈으면 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1.08.15 09:17
  • 프로필사진 lottery1030 부첵의 호투는 인상적이었지만 무지막지한 잔루를 남긴 변비야구는 보는내내 답답했습니다... 이대호는 2타점이 있었지만 여전히 제 컨디션을 보여주지 못했고... 강민호의 부상 또한 걱정이 됩니다... 개인적으론 7점을 주더라도 8점을 얻는 그런 화끈한.... 작년같은 야구를 보고 싶네요...^^ 항상 글 잘보고 갑니다...^^ 2011.08.15 11:14
  • 프로필사진 주다 제 글에도 언급했듯이 이전보다 한결 나아진 경기운영과 볼카운트 싸움을 하더군요.. 2012.04.10 16:55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3,128
Today
44
Yesterday
1,377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