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2년, LG의 열쇠를 쥔 좌타 4인방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2. 2. 14.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올 시즌을 앞둔 LG는 전력약화를 고심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스토브리그 동안 LG는 투타의 핵심 선수들을 잃는 아픔을 겪어야 했습니다. 넥센으로 부터 야심차게 영입했던 이택근과 송신영은 타선과 불펜 투수진을 알차게 해줄것으로 기대되었지만 재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타 팀에 내줘야 했습니다. LG를 상징하는 선수했던 조인성 역시 팀을 떠났습니다.

해마다 과감한 투자로 FA 시장의 큰 손이이었던 LG였지만 올 시즌 스토브리그 성적표는 낙제점에 가까웠습니다. FA 선수들을 내주고 영입한 선수들 역시 즉시 전력감이기 보다는 미래를 염두에 둔 선수들도 채워졌습니다. 미래를 얻었다고 하지만 당장 올 시즌 전망 자체가 불투명해진 것입니다. 김기태 감독 선임으로 새 바람을 일으키려던 LG의 계획은 시작부터 어려움에 봉착한 느낌입니다.

LG로서는 지난 시즌 팀 선발진의 구심점 역할을 했던 두 외국인 투수 리즈, 주키치와 재계약한 것이 불행중 다행이라 할 수 있습니다. 송신영의 이적으로 더 약해진 불펜진을 감안하면 든든한 두 선발 투수의 잔류는 절실한 과제였고 그 과제만큼은 확실히 풀어냈습니다. 이 두 외국인 선수외에 이적생에서 LG의 보물이 된 박현준, 풀 타임 선발투수의 가능성을 보인 김광삼, 돌아오는 에이스 봉중근까지 선발진 만큼은 꽉찬 느낌입니다.

하지한 봉중근은 부상재발의 위험이 상존하고 박현준은 스프링 캠프 합류가 늦어지면서 페이스를 빨리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두 외국인 투수들 역시 그들을 철저하게 분석한 각 팀들과 더 힘든 싸움을 해야합니다. 젊은 투수들의 성장세를 기대할 수 있지만 해마다 그 기다림은 필요한 성과를 만들어내지 못했습니다. 불펜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투수진에 대한 불안감은 내년 시즌도 진행형입니다.






LG로서는 타선의 힘으로 부족한 투수력을 메워줘야 합니다. 상위권의 성적을 바란다면 그 이상의 결과물을 만들어내야 합니다. 이는 LG의 중심이루는 선수들의 더 큰 분발이 필요함을 의미합니다. LG가 자랑하는 하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활약을 했던 좌타 4인방에 그 시선이 모아질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택근이 빠지면서 판타스틱 5의 이름은 사라졌지만 이대형, 박용택, 이진영, 이병규로 이어지는 빅4 좌타선은 여전히 LG타선을 이끌어야할 선수들입니다. 전통적으로 좌타선이 강했던 LG였지만 이 4명의 선수들은 힘과 스피드, 경험을 두루 갖춘 선수들의 조합입니다. 그 힘이 하나로 모인다면 타 팀을 위협하고도 남을 위력이 있습니다.

특히 내야진을 구성할 자원인 서동욱과 오진환은 우투 좌타의 선수들이고 1루수 주전을 꿈꾸는 작은 이병규 역시 좌타석에 들어서는 선수들입니다. 이들과 함께 기존의 좌타 4인방이 함께 라인업을 구성한다면 공포의 좌타 라인업을 구축할 수 있습니다. 이는 상대팀에서 상당한 압작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전제는 기존 4인방의 꾸준함이 유지되느냐 하는 것입니다

지난 시즌 LG의 좌타 4인방은 부상과 부진이 교차하면서 엇박자를 내고 말았습니다. 그 힘이 모이지 못하고 분산된 것입니다. 개인 성적과 팀 성적이 정비례하지 못하고 따로 노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대형과 이진영은 부상과 그에 따른 타격감 저하고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개인 기록도 물론이고 경기 출전수도 줄었습니다.

박용택과 이병규 역시 중심 타선에서 나름 큰 역할을 해주었지만 팀 기여도 면에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노장 이병규는 3할을 훨씬 넘는 타율과 안타와 홈런에서 전년도의 부진을 훨씬 능가하는 성적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팀이  4강으로 가는 길을 열기에는 혼자힘으로 다소 부족함이 있었습니다. 박용택이 조화를 이뤄야했지만 장타자로의 변신에 실패하면서 개인 3할의 타율을 기록하는데 만족해야 했습니다. 

이 두 선수는 전반기 선전을 거듭하고도 후반기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팀 분위기를 다잡아 줄 고참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되었지만 그 역할은 미미했습니다. 그 어느해 보다 지난해 진지하고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것은 사실이었지만 자신만의 선전에 그치고 말았습니다.

이렇게 아쉬움속에 지난해를 마감한 좌타 4인방은 올 시즌 LG의 운명을 좌우할 중요한 선수들입니다. 이들을 대체할 외야 자원이 확실히 보이지 않기도 하지만 이들이 가지고 있는 풍부한 경험과 개인 능력은 어느 팀 외야진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기 때문입니다. 아직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더 기다려야 하는 LG로서는 이들에게 또 한번 기대를 걸어봐야 하는 입장입니다.

LG로서는 이 선수들이 부상없이 한 시즌을 풀로 치를 수 있기를 간절히 원할 것입니다. 지난해 이 선수들은 부상과 부진으로 부침을 거듭했고 뭉쳐서 시너지 효과를 만들 기회를 자주 잃어버렸습니다. 중심 선수들이 타선에 고정되지 못하면서 팀 타격은 기복은 피할 수 없었습니다. 순위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기에 전력을 하나로 모으지 못한 것은 치명적이었습니다.






동계훈련 기간 LG는 이들의 부상방지에 우선순위를 둬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기태 감독 부임 후 LG는 가을부터 이어지는 강훈련 대신 적절한 휴식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팀의 베테랑 선수들에게는 자율성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이는 이들 4인방 역시 마무리 훈련부터 스스로 몸을 만들었고 동계 훈련에 임하고 있습니다. LG는 이런 충분한 휴식이 긍정적을 작용하길 바랄 것입니다.

이러한 자율성을 통해 이들은 더 큰 책임감이라는 무거운 짐도 짊어져야 하는 입장입니다. 팀과 따로 노는 듯한 인상을 이젠 지워버릴 필요가 있습니다. 해마다 팬들의 큰 기대속에 시즌을 시작하지만 좌절감으로 시즌을 마감했던 LG였습니다. 이들 4인방은 팀의 중심 선수로 해마다 그 아픔을 마음 가득 느껴야 했습니다. 이젠 구단과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능력발휘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올 시즌 LG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고전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전력 보강도 없었습니다. 기존 선수들의 선전이 절실히 요구됩니다. LG가 자랑하는 하지만 아쉬움의 이름이었던 4명의 좌타 4인방이 이끄는 타선에 크게 의존해야 하는 입장입니다. 개인적으로 팀 부진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이들 4인방 역시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이고 싶을 것입니다.

이대형은 지난 시즌 부진으로 대폭 연봉이 삭감된 불명예를 씻어내야 하고 이진영은 또 한번의 FA 라는 목표가 있습니다. 확실한 동기 부여의 요인이 있습니다. 박용택의 경우 팀의 중심 선수로 팀과 개인의 성적이 따로 가는 패턴을 벗어나고자 할 것입니다. 이병규의 경우 지난해 회춘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30대 후반에 이른 그의 아니는 매 시즌 새로운 도전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들 모두 굳은 각오로 시즌을 임해야 하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넷이 모여 오히려 그 힘이 반감되었던 LG의 좌타 4인방이 팀의 구심점으로 개인도 살고 팀도 살리는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그러기 위해서는 개인 성적을 올리는 것 외에 눈에 보이지 않는 그 어떤 능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이들이 그 해법을 찾고 위기의 LG를 돌풍의 LG로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궁금한 올 시즌입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LG트윈스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2.14 09:06 신고
    수준급 좌타자들이 많은 엘지타선에서 이들의 비중은 절대적이라고 생각하는데요.
    한편으론 이들의 노쇠화를 걱정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그 어리게보이던 이대형도 30이라고 하니 말이죠.
  • 프로필 사진
    2012.02.14 13:12
    너무 좌타자 편중이 되서 아쉽네요;;;
  • 프로필 사진
    2012.02.14 20:47 신고
    LG의 모습이 그리 견고해 보이지는 않는군요...
    김기태 감독이 새롭게 오고.. 웅비하는 LG를 기대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2.14 21:38
    짚시인생은 야구맹이라~ 야구아닌것 포스팅할때만 올께요. 오늘 좋은 밤 되시는겁니다. 김포맨 홧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