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4월 8일 롯데 vs 한화, 롯데 타선의 불꽃이 더 강했다.

스포츠/롯데자이언츠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2. 4. 9. 07:00

본문

728x90
반응형



개막전 승리 분위기를 이어가야하는 롯데, 아쉬운 패배를 씻어내고 싶은 한화의 일요일 경기는 롯데의 10 : 5 완승으로 끝났습니다. 롯데는 일요일 경기 승리로 개막 2연전을 기분좋은 연승으로 마감했습니다. 반면 한화는 초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또 다시 역전패 당하면서 무거운 발걸음으로 홈 개막전을 준비하게 됬습니다.

 

선발 투수 대결에서 롯데의 우세가 점쳐지는 경기였습니다. 한화는 2선발로 예상되면 배스의 컨디션 난조로 안승민으로 선발투구를 교체해야 하는 상황이었고 롯데 사도스키는 이미 2년 연속 두 자리 승수를 기록한 검증된 투수였습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경기 초반 분위기는 한화가 잡았습니다. 사도스키의 초반 난조가 롯데의 초반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사도스키는 구위는 괜찮았지만 제구가 흔들렸고 주심의 스트라이크존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평정심을 다소 잃는 모습이었습니다. 1회초 위기를 우익수 이승화의 호수비 속에 1실점으로 막아내긴 했지만 불안감을 지우지는 못했습니다. 결국 사도스키는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3회초  대량실점을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개막전 좋은 수비로 흔들리던 송승준을 지켜주었던 수비마저 거듭된 실책을 범하면서 사도스키는 더욱 더 흔들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3회초 4득점에 성공한 한화는 5 : 1 로 여유있는 리드를 잡았습니다. 롯데는 강민호의 적시타로 2회말 동점을 만들었지만 이어진 3회초에서 대량 실점을 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예상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전날 높은 집중력을 보였던 타선 역시 한화 선발 안승민의 묵직한 직구와 변화구 유인구에 거듭 타이밍을 잡지 못하면서 공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했습니다.

 

 

 

 

 

 

한화가 1,2점을 더 득점한다면 급격히 한화로 기울 수 있는 경기 흐름이었습니다. 하지만 한화는 더 이상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롯데는 사도스키를 조기에 강파시키고 이용훈을 올리면서 마운드의 안정을 찾아왔습니다. 제 5선발 경쟁중인 이용훈은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더 이상의 실점을 허용하지 않고 2.1이닝 1피안타 1실점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해주었습니다.

 

이용훈이 마운드를 안정시키면서 롯데의 타선 역시 다시 살아났습니다. 안승민의 구질에 적응한 롯데 타선은 거침이 없었습니다. 4회말 한화 선발 안승민의 공이 높게 제구되었고 롯데 타선은 그 틈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4회말 롯데는 강민호의 안타로 시작된 찬스에서 무려 7득점을 하면서 단숨에 경기 흐름을 롯데쪽으로 가져왔습니다. 같은 대량 득점을 주고 받았지만 롯데 타선이 힘이 한화를 압도한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롯데는 부상에서 복귀한 손아섭을 조기에 대타로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고 결과적으로 적중했습니다. 손아섭의 타석에서 한화 1루수 김태균의 범한 야수선택은 롯데타선에 불을 붙이는 계기가 되었습다. 행운의 득점에 성공한 롯데는 이후 연속안타를 폭죽처럼 폭발시겼습니다. 한화는 선발 요원 김혁민을 구원 등판 시키면서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지만 롯데 타선의 불을 끄지 못했습니다.

 

몸이 덜 풀린 상황에서 등판한 김혁민은 밀어내기 볼넷과 폭투로 2점을 헌납하면서 벤치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롯데는 길었던 4회말 공격에서의 대량 득점으로 8 : 5 로 리드를 잡았고 이를 끝까지 지켜냈습니다. 선발 사도스키는 부진했지만 이후 등판한 불펜진은 무실점 역투로 또 한번 팀의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연 이틀 등판한 파이어볼러 최대성은 오늘도 150킬로가 넘는 강속구로 1이닝을 가볍게 틀어막았고 변화구 제구도 전 경기보다 좋아졌습니다.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좌완의 이명우 역시 한층 더 좋아진 구위로 마운드에 힘을 보탰습니다. 마운드의 안정속에 롯데 타선은 6, 7회말 한 점씩을 더 추가하며서 불펜의 부담을 덜어주었고 마무리 김사율을 아낄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롯데 타선의 중심에는 돌아온 베테랑 조성환과 강민호, 박종윤이 있었습니다. 조성환은 토요일에 이어 일요일 경기에서도 3안타를 기록하면서 테이블 세터의 역할을 100% 이상 해주었습니다. 강민호는 안정된 리드와 더불어 4안타 2타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새로운 주전 1루수 박종윤은 좋은 수비와 3안타 경기를 하면서 공수에서 크게 기여했습다.

 

이 세 선수의 활약과 상황에 맞는 타격을 해준 여타 선수들의 활약이 어우러진 롯데는 필요한 순간 득점에 성공했고 초반 리드를 극복하고 또 한번의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습다. 초반 5득점 이후 침묵한 한화 타선과 대조적인 모습이었습니다. 한화는 기선제압에는 성공했지만 승부를 결정지을 득점에 실패했고 수비에서 연 이틀 불안감을 노출하면서 연패를 피할 수 없었습니다.

 

 

 

 

 

 

장성호, 김태균 두 중심타자가 좋은 컨디션을 유지했다는 점과 FA로 영입한 송신영의 컨디션을 점검하면서 무실점 투구를 했다는 것이 위안거리였습니다. 한화는 좋은 공격력을 선보였음에도 수비와 섬세한 플레이에서 약점을 노출하면서 스스로 흐름을 끊는 아쉬움을 패배한 두 경기에서 보여주고 말았습니다. 연패의 결과 이상으로 경기 내용에서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롯데는 전력의 누수로 고심속에 맞이했던 개막 2연전을 연승으로 이끌면서 초반 상승세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타선은 여전히 강력함을 유지하고 있었고 수비의 단단함은 더해졌습니다. 새롭게 구성된 불펜 역시 안정감 있는 투구로 믿음을 주었습니다. 다만 팀의 1, 2선발인 송승준과 사도스키가 확실한 투구를 보이지 못하면서 불안감을 노출했다는 점은 아쉬움이 남는 내용이었습니다.

 

롯데는 개막전 연승으로 시즌 초반 좋은 흐름을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선수들의 자신감 또한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는 상승세의 기운을 바탕으로 LG와 주중 3연전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LG 역시 지난해 1위 삼성과의 대구 원정경기에서 2연승 하면서 신바람을 냈습니다. 약팀이라는 평가를 무색케하는 단단함을 선보였습니다. 롯데와 LG의 3연전은 상승세와 상승세가 만나는 접전이 예상됩니다.

 

과연 롯데가 개막전 연승의 기운을 주중 3연전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연승 과정에서 드러난 전력의 문제점들을 잘 보완한다면 LG의 초반 돌풍을 이겨내고 상승 분위기를 유지할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Gimpoman/심종열(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4.09 08:05 신고
    롯데, SK가 초반 기분좋은 연승으로 출발했네요. 제가 응원하는 기아는 올해도 별로 희망이 보이지 않습니다.
    우승후보라느니 삼성의 독주를 견제할 유일한 팀이라느니, 그런 말하는 분들은 도대체 기아의 뭘보고 그런
    전망을 하는건지 알수가 없네요. 제가 예상하기로는 올해 4강싸움도 버거워 보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4.09 08:13 신고
    정말.... ㅠㅠ
    그 좋았던 흐름이 한순간에 바뀌는지.... 역전 당하는 순간 꺼버렸습니다. ㅠㅠ
  • 프로필 사진
    2012.04.09 10:35
    역시 타선의 화려함도 있었지만, 수비 하나가 승부를 갈라놓네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12.04.09 11:07 신고
    한화가 수비측면에서 아쉬웠지만 일단 중심타선의 타격감은 최고조인거 같습니다.
    김태균 장성호는 이미 불타오르고 있고 최진행만 조금 더 받쳐준다면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부활을 기대해도 될거 같네요.
  • 프로필 사진
    2012.04.09 11:34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2012KBO 개막'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4.09 13:10
    새로 정비한 그라운드에 빨리 적응해서 수비의 부족함만 좀 더 가다듬으면 지속적인 위닝시리즈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주중3연전도 새로 그라운드를 정비한 잠실이네요....
  • 프로필 사진
    2012.04.09 19:09 신고
    흑 한화팸이긴하지만 몰아치는롯대 타선 장난아니더라고요
    다음뻔엔 한화가 좀 비상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