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정규리그를 마친 프로야구는 이제 가을의 전설을 만들기 위한 포스트시즌 대결로 접어들었다. 그 첫 관문인 준PO 대결의 주인공은 롯데와 두산이다. 두 팀 모두 시즌 중반 선두권을 위협할 정도로 상승세를 타기도 했지만, 리그 후반기 SK에 2위 내준 아쉬움을 가지고 있다. 특히 9월 들어 2위에서 4위로 급 추락한 롯데의 아쉬움은 더하다.

 

그 덕분에 많은 이들은 롯데의 열세를 예상하고 있다. 분위기가 크게 좌우하는 포스트시즌 특성상 극심한 내림세를 경험한 팀이 상승세로 재반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KIA는 전반기를 1위로 마감하고도 후반기 주전들의 줄부상 속에 팀 전체가 부진에 빠졌고 일찌감치 준PO를 대비하는 팀 운영을 했다. 그러한 대비에도 팀의 내림세는 준PO에 영향을 주었고 무기력하게 패하고 말았다.

 

롯데로서는 시즌 막판 타선이 살아나고 부상 선수들이 속속 복귀한 것이 다행스럽다. 부상으로 시즌 등판을 마감했던 유먼, 사도스키 두 선발투수가 이상 없이 복귀했고 컨디션 점검을 마쳤다. 또 다른 선발 요원 고원준도 점점 좋아지는 시점에 포스트시즌을 맞이했다. 손아섭 1번, 3번 조성환의 타선 변화도 가능성을 보였다. 큰 부상을 당했던 박종윤도 부상 후유증에서 빠르게 벗어났다.

 

백업 외야수 김문호의 타격감이 올라오면서 손아섭, 박종윤 외에 또 다른 좌타자 옵션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 이미 최악의 부진을 경험한 이후 팀 분위기가 올라오고 있다는 점도 희망을 높이고 있다. 잠실에서 1, 2차전을 치르면서 긴 원정이 부담스럽지만, 그 동안 잠실에서 벌어지는 포스트시즌에서 롯데는 좋은 기억이 많았다. 팬들의 응원이나 경기장 분위기에서 두산에 밀릴 가능성도 적다. 

  

 

 

 (홍성흔, 4번 타자의 힘 보여줄까?)

  

 

여기에 두산이 부상 선수 속출로 고심하고 있는 것은 롯데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주전 중 상당수 선수들이 준PO 엔트리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김동주, 손시헌, 정수빈 등 내.외야의 한 축을 이룰 선수들 없이 대결해야 하는 두산의 상황이다. 두산이 무조건 우세를 장담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한 팀의 무조건 우세를 점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2009년과 20101년 두 차례 준PO 대결에서 롯데는 우세할 것이라는 예상 속에서도 두산에 두 차례 모두 패했다. 올해는 그 반대로 두산의 우세를 점치는 이들이 더 많다. 이런 예상을 깨고 두 번의 준PO 패배를 설욕하고 싶은 롯데로서는 두산의 강력한 선발투수진을 공략해야 한다. 두산의 니퍼트, 이용찬, 노경은, 김선우로 이어지는 선발 4인방은 롯데전에 큰 강점이 있기 때문이다.

 

에이스 니퍼트는 2점대 방어율, 이용찬, 노경은은 1점대 방어율로 롯데 타선을 막았다. 두산 타선의 부진 탓에 더 많은 승수를 올리지 못했지만, 그 내용은 매우 좋았다. 두산이 대 롯데전 10승 1무 8패로 우세한 결과를 얻었던 것도 이들의 활약이 있어 가능했다. 올 시즌 부진으로 4 선발로 밀렸지만, 또 다른 에이스 김선우 역시 지난해까지 롯데 킬러로 명성을 높였다. 

 

두산이 시리즈 승리를 자신할 수 있는 것도 이들이 있어 가능한 일이다. 포스트 시즌에서 강력한 선발 투수 4인 체제를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다. 롯데 타선이 올 시즌 부진하다는 것도 두산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두산보다 우세한 불펜을 자랑하는 롯데지만 초반 선발 투수 싸움에 밀린다면 불펜의 활용도를 높일 수 없다. 

 

상대적으로 불펜이 약한 두산이지만 롯데전에 강한 홍상삼과 선발 투수로 자리 잡은 김승회, 프록터로 이어지는 필승 불펜은 롯데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선발 투수들이 퀄리티 스타트 이상을 해주고 나머지 이들 세 명의 불펜 투수들이 남은 이닝을 잘 마무리해준다면 두산의 필승 공식이 완성될 수 있다. 이는 롯데에 재앙과 같다. 올 시즌 선발 투수들의 롯데전 투구내용만 놓고 본다면 그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롯데로서는 이들 4인방에 대한 공격 해법 마련이 필요하다. 선발 대결에서 밀리는 부분을 타선에 메워야 한다. 송승준, 유먼, 사도스키로 이어지는 롯데 선발진의 무게감은 두산보다 떨어진다. 9월 상승세를 유지한 송승준을 제외하고 유먼과 사도스키는 부상으로 시즌 막판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다. 경기 감각이 떨어질 수 있다. 두 투수의 대 두산전 성적도 좋지 못했다. 유먼은 4점대 방어율이었고 사도스키 역시 만족스럽지 않았다.

 

즉, 롯데의 승리를 가져올 해법은 두산의 선발 마운드를 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롯데 타자들은 올 시즌 두산의 선발 투수들의 떨어지는 변화구에 약점을 드러냈다. 롯데 타선은 정면 승부를 들어오는 투수들에 강점이 있었지만, 유인구에 능한 투수들에 고전했다. 두산의 선발 투수들은 커브나 포크볼 등, 떨어지거나 공 끝의 변화를 주는 것에 능한 투수들이다. 롯데 타자들은 이들의 유인구에 번번이 당했고 호투를 도와주는 결과로 이어졌다.

 

 

 

(조성환, 공격에서 더 필요한 베테랑의 힘)

 

 

 

이점은 롯데 타자들도 알 것이다. 얼마나 인내심을 갖고 끈질긴 볼카운트 승부를 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 될 수 있다. 선발진이 약하다고 하지만 풍부한 불펜 자원을 가진 롯데 역시 초반 득점에 성공하면 좀 더 편하게 경기를 이끌 수 있다. 두산의 타선 역시 시즌 내내 약세를 면치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기 위해 초반 두산 선발진을 상대로 초반 득점이 필요하다. 또한, 얼마나 일찍 두산 선발투수들을 마운드에서 내릴 수 있을지가 중요하다.

 

롯데는 우완 투수들로 구성된 두산 선발진 공략을 위해 좌타자의 역할이 중요하다. 롯데는 손아섭, 박종윤 두 좌타자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또 롯데가 선발 라인업을 구성하는데 있어 이 두 선수 외에 좌타자를 더 추가시킬 여지가 없다. 스위치 히터 박준서와 외야수 김문호도 고려 대상이지만, 포스트시즌 경험이나 수비 능력에서 주전 선수들을 능가하기 어렵고 히든카드 역할에 더 가까운 선수들이다.

 

손아섭은 올 시즌 최다안타 타이틀을 차지했고 롯데 타선에서 가장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 막판 1번 타자로서 가능성을 보였다. 올 시즌 부진한 전준우와 무릅 부상으로 고전하고 있는 김주찬을 대신한 테이블 세터진의 역할도 기대된다. 손아섭은 특유의 적극성과 동시에 볼을 고르는 능력도 많이 좋아졌다. 시즌 막판 몰아치기로 타격감도 최대로 끌어올린 상황이다.

 

박종윤은 광대뼈 골절이라는 큰 부상 이후 타격감 회복이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시즌 막판 2경기에서 회복된 모습을 보였지만 압축된 승부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는 아직 미지수다 풀 타임 주전 첫해를 뛰면서 겪었던 체력 열세가 부상에 의한 휴식으로 보충되었다는 것은 긍정적 요인이다. 누구보다 근성이 강한 박종윤이라는 점도 기대감을 높이다.

 

롯데는 이 두 좌타자의 활약과 동시에 중심 선수들의 타격감 회복이 절실하다. 강민호는 부상의 흔적을 완전히 지워내지 못하는 모습이고 전준우 역시 본연의 모습을 찾지 못하고 있다. 잔 부상에 시달리는 김주찬 역시 100% 제 기량을 발휘할지 미지수다. 시즌 막판 타격감이 좋았던 홍성흔, 조성환 두 베테랑의 역할이 필요한 롯데다. 

 

 

 

(부상의 공포 떨쳐내야 하는 강민호)

 

 

 

두 선수는 롯데 타자 중 투수들과의 수 읽기 능력이 가장 뛰어난 선수들이다. 이들은 두산 선발진을 상대로 끈질긴 볼카운트 싸움이나 노림수로 한 방을 때려낼 수 있는 능력도 지니고 있다. 롯데로서는 큰 경기에 베테랑이 강하다는 진리가 통하길 이들로부터 기대할 것이다.

 

지난 5년간 롯데는 포스트시즌 진출 단골 팀이 되었지만, 매 년 첫 시리즈를 이기지 못하면서 가을 야구의 주인공이 되지 못했다. 해마다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그 결과에 아쉬움이 컸던 롯데였다. 올 시즌 롯데는 포스트 시즌의 더 좋은 결과를 위해 불펜진 강화에 공을 들였다. 그 위력은 상당했고 공격력 저하에도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다.

 

하지만 팀이 득점하지 못하고 초반 리드를 당한다면 불펜의 위력은 반감될 수밖에 없다. 단기전 승부에서 초반 리드가 어느 팀이나 중요하지만, 불펜에서 우위를 보이는 롯데는 승리로 가는 길을 여는 열쇠가 될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들에게 천적과 같았던 두산의 선발 4인방을 넘어야 한다. 시즌 막판 살아난 롯데 타선이 그 분위기를 이어가길 롯데 벤치는 기대할 것이다.

 

과연 롯데가 두산의 강력한 선발진을 넘어 2008년 이후 첫 포스트시즌 시리즈 승리라는 숙원을 풀 수 있을지 그것을 바탕으로 올가을 돌풍이 팀이 될 수 있을지 그것을 위한 해법은 너무나 명확하다. 시즌 중 롯데는 그 해법을 알면서도 풀지 못했다. 준 PO에서 롯데가 133경기를 하면서도 풀지 못한 과제를 풀고 승리로 가는 길을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