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풍성한 돈 잔치가 펼쳐졌던 FA 시장이 막을 내리면서 프로야구 각 팀은 외국인 선수 영입과 선수단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외부 FA를 영입한 팀은 과도한 투자라는 우려가 있지만, 팀 전력 상승효과를 가져왔다.

 

장원준을 영입하면서 선발진을 강화한 두산은 상위권 전력으로 자리했고 3명의 투수 FA 영입과 유먼, 탈보트 두 외국인 선발 투수를 확정한 한화는 마운드 높이를 높이면서 하위권 탈출의 가능성을 열었다.  

 

이렇게 팀 전력에 플러스알파를 가한 팀이 있는가 하면 전력 손실로 고심하는 팀도 있다. 올 시즌 정규리그, 한국시리즈 4년 연속 우승에 빛나는 삼성은 FA 시장에서 배영수, 권혁 두 투수를 잃었다. 그동안 내부 FA 선수를 대부분 잡았던 전통이 흔들리는 것은 물론, 선발진과 불펜진에 구멍이 생겼다. 두터운 인력풀이 있어 대체할 수 있다고 하지만, 오랜 기간 팀과 함께 했던 두 베테랑 투수의 유출은 분명 아픈 부분이다.  

 

여기에 올 시즌 팀의 에이스 역할을 했던 외국인 투수 벤델헐크마저 일본 리그 진출이 유력해지면서 당장 마운드 운영에 차질이 생겼다. 새롭게 영입한 외국인 투수 피가로에 더해 수준급 외국인 투수 추가 영입이 불가피해졌다. 삼성과 함께 올 시즌 극심한 내흥을 겪었던 롯데 역시 떠나는 이들을 배웅하기 바빴다.

 

(양현종, 해외리그 진출 실패 아픔딛고 흔들리는 KIA 버팀목 될까?)

 

 

에이스 장원준이 FA 계약으로 두산으로 떠났고 김사율, 박기혁 두 베테랑도 kt로 팀을 옮겼다. 베테랑 장성호 역시 kt에서 새 출발을 하게 됐다. 백업 포수 용덕한은 특별지명으로 역시 kt에 자리하게 됐다. 롯데는 장원준의 보상 선수 외에 이들을 대체할 외부 영입을 할 수 없게 되면서 전력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이들과 함께 3년간 롯데 선발 마운드의 주축을 이뤘던 외국인 투수 유먼 역시 내년 시즌 한화에서 활약을 준비하고 있다. 비록 구위가 떨어져 롯데에서 재계약을 포기했다고 하지만 한때 팀의 에이스 역할을 했던 투수의 이적은 그리 달가운 일이 아니다. 이렇게 심각한 전력 누수를 빚은 롯데는 내년 시즌 하위권 전력으로 분류되고 있다.   

 

롯데와 함께 또 다른 하위권 팀으로 예상되고 있는 팀이 KIA다. KIA는 팀 레전드 출신 선동열 감독 체제에서 명가의 부활을 노렸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팀은 하위권을 전전했고 선동열 감독의 명성에도 심각한 균열이 생겼다. 올 시즌 후 구단은 계약 기간이 만료된 선동열 감독과 재계약하면서 다시 한 번 기회를 줬지만, 팬들의 큰 반발에 직면했고 안치홍의 군 입대를 둘러싼 갈등까지 불거지면서 선동열 감독이 자진 사퇴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KIA는 김기태 감독 체제로 전환하며 팀 쇄신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지만, 팀 전력 약화가 이를 쉽지 않게 하고 있다. 우선 팀 내야의 키스톤 콤비 김선빈, 안치홍의 동반 입대가 치명적이다. 두 선수는 젊고 공, 수를 겸비한 선수들이었다. 팀 내 비중도 상당했다.  

 

두 선수가 빠져나간 내야의 공백이 클 수밖에 없다.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기대해야 하지만 이들 만큼의 활약을 기대하기 어렵다. 애증의 대상이었던 좌타 거포 최희섭도 새롭게 각오를 다지고 있지만, 활약 여부는 미지수다. 올 시즌 활약이 좋았던 외국인 타자 브랫필 재계약한 것은 큰 힘이 될 수 있다.  

 

여기에 마운드 사정도 그리 녹녹치 않다. 팀의 주축 선발이었던 김진우, 서재응의 부활이 필요하지만, 올 시즌 이들의 모습은 반전을 기대하기에는 너무 실망스러웠다. 은퇴 위기까지 몰렸던 베테랑 김병현이 부활 가능성을 보였지만, 전성기를 지난 그가 내년 시즌 KIA 마운드의 주축 역할을 하기에는 부담이 크다.  

 

비록 2년간 부진했지만, FA 계약을 통해 한화로 이적한 송은범의 빈자리가 아쉬울 수밖에 없는 KIA다.  올 시즌 활약이 미미했던 외국인 투수를 새롭게 영입해야 하고 부상 선수들의 복귀가 절실하지만 그 성공을 장담하기 어렵다. 외국 진출을 강력한 희망했던 에이스 양현종을 눌러앉힌 것이 그나마 위안이다. 다만, 이 과정에서 구단과 갈등을 빚은 양현종에게 어떻게 동기 부여를 시키고 올 시즌과 같은 활약을 이어가도록 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다.  

 

이렇게 전력의 마이너스 요소만 가득한 KIA였지만, kt 특별지명에 대한 대응에도 문제를 드러내며 팬들을 더 실망시켰다. 올 시즌 3할의 타율을 기록하며 완벽 부활에 성공한 외야수 이대형을 보호하지 않으면서 떠나보냈기 때문이었다. 유망주와 투수 자원 보호를 이유로 들었지만,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기고 말았다. 이대형을 대체할 자원이 있을지 의문이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이 과정에서 신임 김기태 감독의 지도력에 대한 의문까지 커졌다는 점이다. 팀 리빌딩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KIA는 김기태 감독의 형님 리더십에 기대를 하고 있지만, 그 출발부터 삐거덕 거리는 모습을 보인 건 분명 반가운 일이 아니다.  

 

이렇게 KIA의 스토브리그는 시즌 성적만큼이나 부진했다. 외부 FA 영입에도 적극적이지 않았고 내부 FA 지키기도 여의치 않았다. 전략적인 면에서도 아쉬움이 있었다. 내년 시즌을 앞두고 분명 좋은 과정은 아니다. 이런 마이너스 요소를 채울 플러스 요인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도 앞으로 KIA의 발걸음을 무겁게 하고 있다.

 

전면적인 리빌딩과 내부 육성으로 팀 운영의 가닥을 잡긴 했지만, 하위권으로 팀 성적이 고착화되는 것이 아닌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자칫, 전력 약화가 뚜렷한 롯데와 더불어 하위권 동반자로서 롯기 동맹의 재 탄생이 현실화 될 수도 있다. 현 상황에서 KIA가 계속된 침체 국면을 어떻게 극복할지 당분간은 힘든 시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사진 : KIA 타이거즈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