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외국인 타자 아두치가 롯데 새로운 1번 타자로 자리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아두치는 스프링캠프에서 열리는 연습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이어가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애초 중심 타자 손아섭의 1번타자 기용 가능성이 높았던 롯데로서는 손아섭을 본래 자리인 3번 타자로 다시 고정해 최준석과 함께 중심 타선이 힘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 열린 셈이다.


연습 경기라고 하지만, 아두치는 빠른 발로 내야 안타를 다수 양산하는 것은 물론, 정교한 타격 능력도 보이고 있다. 다수 우려가 있었던 중견수 수비도 안정적이다. 지난해 한때 반짝 한 이후 개점휴업에 빠지면 실망감을 안겼던 외국인 타자 히메네스보다는 활용도가 큰 선수인 건 분명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팀 적응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만약 아두치가 롯데 중견수로 안착한다면 군 입대한 전준우의 공백을 메울 수 있고 타선의 짜임새도 좋아질 수 있다. 장타력에서 다소 아쉬움이 있지만, 올 시즌 롯데가 추구하는 기동력 있고 빠른 야구를 할 발판을 마련하는 셈이다. 젊은 외야 유망주들에게도 긍정의 자극제가 될 수도 있는 아두치다.







 

(1번타자? 3번타자? 아두치의 타순은?)




아두치는 애초 롯데가 영입할 당시 외국인 선수로는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있었다. 메​이저리그 경험자라 하지만, 타수나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성실한 수비는 인상적이었지만, 외국인 타자에 필요한 공격 능력, 그중에서 장타력은 인상적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롯데는 부족한 외야진을 채우는 것이 급했고 외국인 타자 선택에 영향을 주었다. 그 과정에서 선택된 인물이 아두치였다. 



아두치는 입단 결정 후 리그 적응에 적극적이었다. 긍정적 신호였다. 우려감이 있었던 기량도 중거리 타자로서 만만치 않은 타격감을 선보였다. 부담이 적고 연구가 덜 된 상태에서 맞이한 연습 경기라 하지만, 매 경기 인상적인 플레이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 내야 안타를 만들어낼 수 있는 빠른 발이 강점으로 나타났다. 이는 애초 손아섭을 1번  타자로 아두치는 3번 타순에 배치하려는 시즌 전 전략에 변화를 가져올 여지를 남겼다. 



손아섭이 정확성과 빠른 발, 펀치력까지 갖춘 힘 있는 1번 타자로 손색이 없지만, 팀의 중심 타자를 1번 타자로 기용하는 건 분명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손아섭을 빼고 구성될 중심 타선이 이전과 같은 위력을 발휘할지도 미지수였다. 무엇보다 어깨 부상에 항상 신경을 곤두세워야 하는 손아섭으로서는 적극적인 주루를 하기 어려운 여건이다. 근성이 강한 선수이니 만큼 이를 극복하려 하겠지만, 자칫 부상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손아섭을 보호하고 타선도 강화할 방법이 필요한 롯데였다. 



롯데는 연습경기에서 아두치를 테이블 세터진에 배치해 가능성을 시험하고 있다. 일단 좌타자에 빠른 발, 정교함을 갖춘 타격은 희망적이다. 외야 각 포지션을 두루 소화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만약 아두치가 이대로 1번 타자로 자리를 잡는다면 롯데 타선의 고민 하나가 해결될 수 있다. 팀에 부족한 스프드도 보강된다. 



물론, 지금 아두치의 모습은 정규 시즌에서 어떻게 달라질지 알 수 없다. 하지만 롯데가 장타력을 포기하면서까지 아두치를 영입한 것은 아직 성공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외국인 선수 전담 코치 사도스키의 존재는 2명의 외국인 투수와 아두치에 큰 힘이다. 아두치가 새로운 리그에서 롯데의 기대에 부응하는 외국인 타자가 될 수 있을지 당장은 3월에 시작할 시범경기를 통해 좀 더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6,068
Today
684
Yesterday
1,57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