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2015시즌 프로야구에서 지난해보다 발전된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높은 팀으로 한화와 두산을 들 수 있다. 한화는 지난해 최하위, 두산은 아쉽게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기억이 있지만, 올 시즌 달라진 모습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그만큼 알찬 전력 보강도 이뤄냈다. 


김성근 감독 영입과 대대적인 선수 영입으로 한층 전력을 업그레이드시킨 한화는 순위 싸움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연습경기 분위기도 좋다 마운드가 선발, 불펜 할 것 없이 강해졌고 타선의 힘도 만만치 않다. 주력 내야수 정근우의 부상과 외국인 타자 노먼의 팀 적응력을 높이는 과제가 있지만, 5개 팀에 기회가 주어지는 포스트시즌에 대한 도전도 기대할만하다. 


이런 한화와 달리 두산은 더 높은 도약을 꿈꾸고 있다. 그동안 투자에 인색하다는 평가를 깨고 FA 투수 장원준을 영입한 두산은 젊은 김태형 감독으로 팀 분위기를 일신했다. 여기에 팀의 레전드였던 김동주도 미련없이 떠나보내는 결단을 내렸다. 그의 팀 내 위상과 팬들의 반발도 상당했지만, 두산은 김동주와 올 시즌 함께하지 않는다. 김동주는 새로운 팀을 찾지 못하고 은퇴를 선언한 상태다. 비록 김동주가 떠났지만, 두산의 야수진은 여전히 두텁고 강하다. 



(장원준, 변화가 그를 더 강하게 할까?)



결국, 두산 반전의 키포인트는 투수력이다. 이 점에서 지난해 마무리 투수 이용찬과 불펜 투수 홍상삼의 입대는 아쉬운 부분이다. FA 보상 선수로 롯데로 떠난 정재훈과 kt 특별지명을 받아 떠난 유망주 좌완 투수 정대현의 공백도 상당한 마이너스 요인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장원준 영입 효과를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 


일단 선발 투수진은 희망적이다. 이제 국내 선수라 해도 될만큼 두산의 일원으로 자리한 외국인 에이스 니퍼트와 재계약에 성공했고 지난해 후반기 좋은 모습을 보인 마야도 올 시즌 두산과 함께한다. 니퍼트, 마야 외국인 우완 선발 듀오에 국내파 좌완 선발 듀오 장원준, 유희관이 더해진 선발진은 모든 투수가 두 자릿 수 승수를 기대할 수 있는 조합으로 장기 레이스에 있어 큰 힘이 될 수 있다. 여기에 노련한 이재우를 비롯해 다수의 선수가 경합하는 5선발 투수 자리까지 두산은 지난해 선발 투수난에 시달리던 기억을 지워냈다. 


선발 투수진은 강화는 다소 헐거워진 불펜진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올 시즌 가세 할 군 제대 선수들과 젊은 유망주들은 새로운 경쟁체제 구축을 가능케 하면서 불펜진의 세대교체와 함께 상황에 맞는 카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런 두산 선발진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장원준, 유희관으로 구성된 좌완 듀오다. 지난해 극심한 부진에 빠지며 재기를 모색 중인 선발 요원 노경은의 마무리 투수 전환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두 좌완 듀오는 두산 국내파 선발진의 중심축을 이룰 전망이다. 두 투수는 모두 10승 이상을 보장할 수 있는 검증된 카드고 최근 부상 이력도 없다. 이닝 소화능력이나 내구성은 검증된 투수들이다.


장원준은 지난해까지 롯데의 에이스이자 프랜차이즈 스타였다. 군제대후 복귀한 지난 시즌 체력적인 문제를 드러내기도 했지만, 10승 달성에 성공하며 성공적인 복귀를 했다. 직구의 스피드가 다소 줄었지만, 날카롭게 꺾이는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의 조합, 노련한 경기 운영은 상당한 경쟁력이 있다. 이전 롯데 시절보다 넓어진 잠실 홈구장과 두산의 탄탄한 수비를 고려하면 보다 더 나은 성적이 기대된다. 그 역시 FA 계약 당시 우여곡절 끝에 정들었던 롯데를 떠나 두산행을 선택한 만큼 상응하는 결과물을 만들어내야 한다. 


장원준과 짝을 이룰 유희관 역시 독특한 이력이 있다. 데뷔 초기 좀처럼 올라오지 않는 직구 스피드로 프로생존 여부가 불투명했던 유희관이었다. 하지만 군 복무를 마친 이후 유희관은 자신에 맞는 투구 패턴을 개발하며 선발 투수로 당당히 자리했다. 130킬로 중반대의 직구를 바탕으로 하면서도 과감한 승부와 안정된 제구, 적절한 변화구 구사로 두산 선발진을 중심으로 자리했다. 느리지만, 그 공을 돋보이게 할 수 있는 전략가로서 느림의 미학을 제대로 보여준 유희관이었다. 


올 시즌 두산으로서는 두 투수의 조합에 큰 기대를 할 것으로 보인다. 기복이 적고 상호 경쟁과 보완으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낼 가능도 높다. 무엇보다 아직 젊고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두 투수가 지난해와 같은 모습을 보여주기만 해도 두산 올 시즌은 편안해질 수 있다. 2015시즌을 앞두고 상당한 투자와 함께 성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두산에 장원준, 유희관 듀오가 어떤 결과물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사진 : 두산베어스 페이스북,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친절한민수씨 선발진은 어마어마한데 중간이후가 약점인거 같습니다.
    최근 야구가 중반이후가 중요한데.....

    5선발감중 한명을 마무리로 돌린다는 기사를 봤는데...
    5선발감으로 마무리가 가능할까요? (구종구질을 뺀 단순실력만)
    의문입니다.
    2015.02.27 16:25 신고
  • 프로필사진 지후니74 이용찬, 홍상삼, 정재훈의 공백이 커 보입니다.~~~~ 젊은 선수들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가 변수네요~~~ 2015.02.28 19:26 신고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1,274
Today
29
Yesterday
783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