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롯데가 1회와 2회 11득점하며 대폭발한 타선의 힘을 앞세워 한화와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15 : 3으로 대승했다. 롯데는 주중 3연전 전패의 충격을 딛고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완성하며 7승 5패로 중위권 자리를 지켜냈다. 타선의 확실한 지원을 받은 롯데 선발 린드블럼은 솔로 홈런 3개를 허용했지만, 7이닝 5피안타 9탈삼진 3실점의 호투로 시즌 2승에 성공했다. 



한화는 믿었던 제1선발 탈보트가 초반 급격히 무너지며 손도 손써볼 틈도 없이 대패당했다. 그동안 4일 휴식 후 등판 일정을 유지하며 구위 저하 우려가 있었던 탈보트는 제구마저 흔들리며 1회를 채 마치지도 못하고 마운드에 물러났다. 탈보트는 0.2이닝 5피안타 4사사구 7실점의 올 시즌 최악투를 기록했다. 선발 투수의 조기 강판은 마운드 붕괴로 이어졌고 이어 나온 불펜 투수들마저 무너지며 대량 실점을 피하지 못 했다. 결국, 초반 격차는 그대로 승패로 이어졌다. 



롯데가 한화 마운드를 맹폭한 가운데 전날 창단 첫 승의 기쁨을 맛봤던 kt는 이어진 경기에서 넥센에 5 : 3으로 승리하며 2연승에 성공했다. kt는 불펜을 조기 가동한 과감한 마운드 운영으로 넥센 타선을 막아내고 외국인 타자 마르테의 홈런포함 2안타 4타점의 맹활약이 돋보였다. 넥센은 4개의 병살타를 기록하며 공격 흐름이 곳곳에서 끊어졌고 패배로 연결됐다. 





 

(반전의 만루홈런 김대우)




6연승 후 5연패에 빠졌던 KIA는 삼성과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타격전 끝에 9 : 7로 승리하며 삼성의 6연승을 저지했다. KIA 김주찬 결승 타점이 된 5회 초 2점 홈런 포함 2홈런 4타점을 팀 승리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삼성이 KIA에 연승이 좌절된 사이 SK는 NC에 11 : 8로 승리하며 8승 4패로 1위 삼성을 반게임차로 추격하며 2위 자리에 올랐다. LG는 잠실 라이벌전에서 9회 말 터진 이진영의 역전 끝내기 2점 홈런으로 두산에 3 : 2로 역전승하며 주말 위닝 시리즈를 가져갔다. 두산은 이번 주 불펜 불안을 드러내며 힘겨운 한 주를 보내고 말았다.



롯데로서는 경기 초반 승기를 잡은 것이 결정적이었다. 전날 경기에서 심각한 타격 부진을 보였던 롯데 타선은 1회 말부터 한화 에이스 탈보트를 난타하며 다른 모습을 보였다. 롯데는 1회 말 타자 일순하며 7득점했다. 3 : 0으로 앞선 만루에서 터진 김대우 만루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그동안 부상 중인 박종윤을 대신해 주전 1루수 기회를 얻었지만, 타격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던 김대우였지만, 만루 홈런 한 방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였다. 김대우는 3안타 4타점으로 올 시즌 최고의 경기를 했다. 



롯데는 이에 그치지 않고 2회 말 정훈의 2점 홈런 포함 4안타를 집중하며 추가 4득점했고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화는 1회 말 탈보트에 이어 젊은 투수들로 마운드를 이어갔지만, 그들이 막아내기에는 롯데 타선의 상승세가 너무 강했다. 롯데는 이후 추가점을 더하며 한화의 추격 의지를 잃게 했다. 한화 마운드는 롯데에 14안타를 내준 것과 함께 13사사구를 허용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롯데는 1번 타자 황재균이 3안타 3타점 시즌 초반 뜨거운 방망이를 과시했고 3안타 4타점의 김대우와 2안타 3타점의 정훈, 3안타 3타점의 오승택 등 하위 타선의 활약이 대승에 큰 역할을 했다. 한화는 초반 대량 실점 이후 김태균, 김경언, 이성열의 홈런 3개로 추격했지만, 모두 솔로 홈런이었고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화 타선은 홈런 3개가 있었지만, 5안타의 빈공으로 다수 무기력한 모습이었다. 






(편안한 시즌 2승 린드블럼)




한화는 이번 주 포스트시즌과 같은 치열한 승부를 이어가며 달라진 한화 야구를 보여주었지만, 주말 마지막 경기에서 누적된 피로가 극에 달한 모습이었다. 바닥난 마운드는 선발 투수 조기 강판의 부담을 더는 메울 수 없었고 타자들의 초반 실점을 극복하기에는 타자들의 방망이가 무디어 보였다. 전날 승리의 기운을 이어가기에 팀 전체가 지친 듯 보였다.  



한화는 승패가 사실상 결정된 경기 중반 불펜 투수 이동걸이 빈볼로 퇴장당하며 매너에서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5회 말 롯데 황재균을 맞힌 이동걸을 공은 고의성의 다분했고 양 팀 선수들 간 벤치클리어링을 유발했다. 주말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부터 시작된 양 팀의 신경전이 롯데의 일요일 롯데의 일방적 승리로 폭발한 듯 보였다. 하지만, 빈볼 시비의 원인 제공을 했다는 건 큰 오점이었다. 



벤치클리어링의 소동까지 더하며 양 팀의 주말 3연전의 많은 이야깃거리를 남겼다. 금요일 롯데의 11회 말 극적인 끝내기 재 역전승이나, 불펜 투수 안영명의 깜짝 선발 등판과 호투를 발판으로 토요일 경기를 잡은 한화, 일요일 타선의 대폭발로 대승한 롯데의 경기까지 양 팀의 대결은 평범한 승부와 거리가 있었다. 양 팀 모두 부상 선수로 완벽한 전력이 아니었음을 고려할 때, 악연까지 더해진 양 팀이  완전한 전력으로 다시 만날 때 어떤 대결을 할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160,344
Today
651
Yesterday
1,302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