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에서 각 포지션별로 팀 내 경쟁이 활성화되는 건 해당 팀에 긍정적 요소다. 그 속에서 선수들의 기량이 향상될 수 있고 선수층이 두꺼워지면서 장기 레이스를 치르는 과정에 선수 기용의 폭도 넓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모든  팀들이 2군 육성 시스템을 강화하고 젊은 선수들의 기량 발전을 도모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 과정은 끈질긴 노력이 필요한 사항이다. 이미 선수 육성에 힘을 기울여 그 결실을 맺고 있는 팀들은 대부분 상위권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삼성, NC, 두산, 넥센 모두 이에 해당한다. 이 팀들은 모두 신. 구의 조화가 잘 이루어지고 있고 자체 육성 선수들의 팀의 중심 선수로 자리하면서 팀이 단단해진 경우다. 



올 시즌 상위권에서 6월 이후 급격한 내림세를 보였던 롯데는 이 점에서 아쉬움이 많다. 베테랑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마운드는 새로운 얼굴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한계에 다다른 모습이고 야수진에서도 아직은 젊은 선수들이 기존 선수들을 위협하기에는 부족함이 느껴진다. 이런 상황은 주전들의 부상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팀 전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이 됐다. 






(타격의 강점, 수비불안 교차하는 오승택)





이런 롯데에 유격수 부분은 시즌 초반과 다른 경쟁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주전 문규현을 비롯해 오승택에 신인 김대륙이 가세했다. 최근 들어 이들 세 선수는 번갈아 유격수 자리를 지키며 확실한 우위를 점하는 선수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내부 경쟁은 긍정적인 일이지만, 이들 모두 주전으로 자리하기에는 만족스러운 기량이 아니라는 점이 롯데에게 고민이다. 



오랜 기간 롯데의 유격수 자리를 지켰던 문규현의 극심한 부진이 이런 현상을 부채질했다. 문규현은 공. 수에서 모두 제 모습이 아니다. 지난해 3할대를 타율을 기록한 정도로 큰 발전을 보였던 타격 능력은 예전과 같이 2할 타율을 턱걸이할 정도로 돌아왔고 타격 부진이 영향인지 수비에서도 빈번하게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한참 타격 페이스를 끌어올리는 과정에 큰 부상으로 장기 결장한 영향이라고 하기에는 이미 많은 시간이 흘렀다. 



최근 계속된 부진 탓인지 문규현은 타격은 물론이고 수비에서도 자신감을 잃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강점이라 여겨졌던 수비에서는 적극성이 결여된 플레이로 불안감을 노출하고 있다. 이렇게 문규현이 흔들리는 틈을 타 주전 유격수로 자리했던 선수가 오승택이었다. 오승택은 시즌 초반 장타력을 동반한 놀라운 타격감으로 롯데 내야진에 새 바람을 몰고 왔다. 롯데가 기대했던 가능성이 폭발이 이루어지는 듯 보였다. 



그의 상승세는 수비 불안에 발목이 잡혔다. 오승택은 시즌 초반 팀 사정상 전천후 내야수로 내내 전 포지션을 소화했던 그러면서도 타격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팀 상승세에 큰 힘이 됐다. 하지만 경기를 치를수록 실책이 자꾸만 늘었다. 애초에는 잦은 수비 포지션 변경 탓으로 여겨졌지만, 주 포지션인 유격수로 자리가 고정되면서 나아지지 않았다. 



포구나 수비 범위보다는 송구에서 잦은 문제를 일으켰다. 팀에서는 계속 출전 기회를 주며 신뢰를 보였지만, 오승택의 수비는 나아지지 않았다. 타격에서는 여전한 모습이지만, 수비 불안은 벤치에서 그의 주전 기용을 주저하게 하는 요인이 됐다. 롯데는 오승택을 수비 부담이 덜한 2루수로 기용하거나 대타로 활용하는 경우가 늘었다. 주전으로 도약하기에는 수비 능력 향상이 필요한 상황이다.



문규현, 오승택이 주춤하는 사이 새롭게 등장한 인물은 신인 내야수 김대륙이다. 김대륙은 올 시즌 신인 지명에서 2차 라운드에 지명될 정도로 주목받는 선수가 아니었다. 하지만 2군에서 꾸준한 활약을 바탕으로 점점 인지도를 높였다. 주전 내야수 문규현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그 대안을 찾는 과정에 전격 1군 콜업이 결정됐다. 






(발군의 수비능력 김대륙)




김대륙은 강점은 넓고 안정된 수비 능력이다. 아직 1군에서 많은 경기를 치르진 않았지만, 김대륙은 수비에서 상당한 기량을 과시했다. 6월 이후 내야 수비 불안에 시달리던 롯데에 김대륙의 등장은 분명 신선한 바람이었다. 문제는 아직 경험이 부족한 탓에 타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이다. 3할 이상의 맹타를 기록했던 퓨처스리그와 달리 1군에서 김대륙은 아직 변화구 대응에서 문제를 드러내며 1할에도 미치지 못하는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유격수로서 가장 중요한 수비 능력을 인정받고 있지만, 주전 도약의 기회를 잡지 못하는 중요한 요인이다. 



롯데는 최근 이 세 선수를 상황에 따라 번갈에 기용하며 가지고 있는 장점을 조합하려 하고 있지만 이는 라인업을 안정감을 떨어뜨는 일이다. 여기에 2% 부족한 선수들의 주전 경쟁이라는 점에서 아쉬움이 있다. 아직 상위권 도약의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는 롯데의 상황을 고려하면 경쟁을 통한 기량발전보다는 확실한 기량을 갖춘 주전이 등장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롯데로서는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일정 기량을 갖춘 유격수가 절실하다. 



어느샌가 롯데의 유격수 자리는 기회의 땅이 됐다. 하지만 아직은 누구도 그 기회를 확실히 자기 것으로 만들지 못 했다. 기존 주인이었던 문규현은 수성에 실패했고 도전자로 자리한 오승택, 김대륙도 그 땅에 자신의 깃발을 꽃지 못하고 있다. 후반기 이들 세 명의 선수 중 누가 주전 유격수 자리를 차지하게 될지 남은 시즌 흥미로운 일이지만, 롯데로서는 다소 씁쓸한 경쟁이기도 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3,152
Today
1,107
Yesterday
1,416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