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8월 초까지 한화, SK의 대결장이었던 5위 경쟁이 다시 혼전으로 접어들었다. 5위 경쟁팀 한화와 SK의 동반 부진과 더불어 KIA의 후반기 약진이 큰 원인이었다. KIA는 후반기 상승세를 유지하며 6위 한화에 1.5 경기차로 앞서며 5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하지만 KIA의 5위 자리는 아직 확보하지 않았다. 외국인 투수 로저스의 괴력투를 앞세운 한화가 여전히 상승 반전의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주말 맞대결에서 KIA와 한화는 1승 1패를 기록하며 팽팽하게 맞섰다. SK의 몰락이 두드러진 상황에서 5위 경쟁은 KIA, 한화의 대결이 될 가능성이 커져다.

 

물론, 변수는 존재한다. 8위까지 순위가 떨어지며 침체기에 있지만, 부상 선수들이 속속 복귀하고 가장 많은 홈 잔여경기 일정을 남겨둔 SK의 가을야구 본능을 결코 무시할 수 없었다. 지난해 SK는 올 시즌보다 훨씬 열악한 조건에도 시즌 막판까지 포스트시즌 진출 경쟁을 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KIA, 한화 모두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다.

 

 

 

 

이렇게 변화된 5위 경쟁 구도에 또 다른 변수가 등장했다. 5위 경쟁에서 한참 멀어져 있던 롯데의 최근 상승세가 그것이다. 롯데는 최근 10경기에서 7승 3패로 선전하며 혼전의 5위 경쟁에 뛰어들었다. 롯데는 지난 일요일 SK를 8위로 밀어내며 7위로 순위를 끌어올렸고 5위 KIA에 3.5 경기차로 접근했다.

 

8월 초까지 승보다 패 수를 훨씬 더 많이 쌓아가면서 사실상 내년 시즌을 기약해야 할 처지였던 롯데로서는 큰 변화라 할 수 있다. 당시 롯데는 내부의 문제들이 불거지고 모기업의 문제까지 겹치며 추격의 동력을 상실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지난주를 기점으로 롯데는 시즌 초반 반짝하고 심한 기복을 보였던 타선이 놀라운 집중력으로 득점력을 끌어올렸다. 4번 타자 아두치는 타 팀 4번 타자 이상의 위력을 유지하고 있고 부상 등으로 주춤했던 손아섭, 강민호, 황재균, 최준석 등 주력 타자들이 제 역할을 해주고 있다. 최근 타격감을 끌어올린 이우민과 문규현 등도 하위 타선에서 높은 팀 기여도를 보이고 있다. 현재 롯데 타선은 상.하위 타선을 가리지 않고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선발 투수진은 꾸준한 활약을 하고있는 에이스 린브블럼과 최근 부진에서 벗어난 레일리가 중심을 잡아준 데 이어 신인 티를 벗지 못하며 롯데를 안타깝게 하던 박세웅이 최근 호투를 이어가며 선발진에 힘을 실어주었다.

 

송승준이 부상에 시달리면서 4, 5선발 투수진에 문제는 여전하지만, 세 명의 확실한 선발투수를 가지고 있다는 점은 상대적 큰 경쟁력이 될 수 있다. 특히, 2연전 체제로 바뀐 현 경기 일정과 잔여 경기 일정이 띄엄띄엄 이어진다는 점은 3선발 체제로도 버틸 수 있는 여건이 될 수 있다.

 

선발 투수진에 이어 롯데 마운드에 긍정적인 변화는 확실한 필승카드가 생겼다는 점이다. 롯데는 최근 승리하는 경기에서 김승회와 강영식은 든든하게 뒷문을 지켜주었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홍성민이 나 홀로 고군분투했던 것과는 차이가 있다. 두 투수의 활약으로 롯데는 승리조 패전조 구분 없이 중구 난망으로 운영되면 불펜진을 정리할 수 있었다. 홍성민은 투구 부담을 덜었고 부상 복귀 후 많은 투구 수에 부담이 있었던 정대현은 맞춤형 투입이 가능해졌다. 비록 몇 경기지만, 롯데는 투. 타에서 조화를 이루며 기대감을 높였다.

 

물론, 기대감이 현실이 되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많다. 경기 수가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각 팀별로 가지고 있는 전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격에 필요한 연승을 하기에는 부담이 크다. 당장 이번 주 상위권 팀들과의 계속되는 6연전이 큰 과제다.

 

롯데는 최근 상승 분위기를 LG, KIA와의 대결에서 만들어냈다. 전력이 강한 팀들과의 대결에서도 이런 분위기를 유지할 수 있을지는 지켜볼 문제다. 하지만 두산, 넥센, NC와의 대결에서 4승 2패이상을 기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승률 5할이 5위의 기준선이 되었다는 점을 고려하며 5할에 7승이 모자란 롯데에게 5위는 실현하기 힘든 일일수도 있다.

 

롯데로서는 최근 계속되고 있는 5위 팀간 혼전 양상이 계속되고 지난주와 같은 경기력을 유지한다면 희망을 끈을 놓지 않고 계속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물론, 자력이 아닌 상황적 변수가 함께 해야 하는 일이지만, 시즌이 끝날 수 있는 상황에서 새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은 분명 큰 의미가 있다. 

 

분명 추격이 쉬운 일은 아니다. 어쩌면 지독한 희망 고문에 그칠 수도 있다. 하지만 포기하기에는 아쉬움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결국, 이번 주 6경기 결과가 올 시즌 롯데의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과연 롯데가 이번 주 어렵게 지키고 있는 5위 추격의 희망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한 때의 바람에 그칠지 이번 주 롯데가 5위 경쟁 레이스를 계속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