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전날은 8회 말 7득점, 오늘은 7회 말 5득점이었다. 롯데가 이틀 연속 경기 후반 타선의 집중력으로 선보이며 LG와의 2연전에 모두 승리했다. 8월 19일 LG전에서 롯데는 2 : 2로 맞서던 7회 말 대량 득점에 힘입어 7 : 2로 승리했다. 승패를 함께 쌓아가며 승패 마진을 줄이지 못했던 롯데는 모처럼 연승에 성공하며 7위 SK와의 승차를 1.5경기 차로 줄였다. 


롯데 박세웅은 6이닝 동안 6개의 안타를 허용했지만, 위기의 순간 과감한 승부로 실점 위기를 넘기며 2실점 호투했다.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팀 승리의 발판이 되는 투구였다. 7회부터 마운드를 지킨 김승회, 강영식 두 불펜 투수는 각각 1.1이닝, 1.2이닝 무실점 투수로 LG 타선을 막아내며 팀 승리에 큰 힘이 됐다. 김승회는 구원승으로 시즌 6승을 기록했다. 


LG는 선발 김광삼의 초반 호투와 3회와 4회 각각 1득점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이후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롯데에 추격의 가능성을 열어줬고 경기 후반 불펜진이 롯데 타선의 공세를 막지 못했다. 결과는 2경기 연속 역전패였다. 롯데전 연패로 LG는 5위 추격의 가능성이 더 멀어졌다. 박용택, 서상우 두 좌타자의 2안타 활약도 패배로 빛을 잃었다. 





(결승 적시안타, 2안타 2득점, 계속되는 타격 상승세 오승택)



경기 초반 분위기는 예상치 못한 투수전이었다. 롯데 선발 박세웅과 LG 선발 김광삼 모두 로테이션상 뒷 순위 투수들이었고 타자들에게 위압감을 주는 투수가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박세웅, 김광삼은 직구와 변화구를 적절히 섞어가며 타자들의 타이밍을 잘 빼앗았다. 양 팀 모두 공격에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투수전 양상의 경기는 한 타순이 돈 이후 공격에서 활발한 모습을 보였고 LG가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 LG는 3회 초 박용택의 적시안타, 4회 초 유강남의 적시 안타로 각각 1득점 했다. 이 과정에서 롯데 선발 박세웅은 2사 이후 실점하며 투구 내용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적시 안타를 허용한 공이 모두 실투성이었다. 하지만 박세웅은 추가 실점 상황을 넘기며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LG에 초반 실점한 롯데의 반격은 하위 타선이 주도했다. 롯데는 3회 말 주전 1루수 박종윤 대신 선발 1루수로 출전한 오승택의 안타와 이어진 문규현의 안타로 잡은 기회에서 1사 후 이우민의 희생타로 1점을 추격했다. 무사 1, 2루에서 1득점은 부족한 면이 있었지만, 이전까지 LG 선발 김광삼의 노련한 투구로 고전하던 롯데에는 반격의 가능성을 열어준 득점이었다. 


한 점차로 이어지던 승부는 5회 말이 첫 번째 승부처였다. 선두 타자 정훈의 2루타와 오승택의 외야 플라이고 1사 3루의 득점 기회를 잡은 롯데는 문규현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기회를 무산시키는 듯 보였지만, 2사 후 손아섭의 적시 안타로 동점에 성공했다. 이 안타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고 승리 투수 요건에 아웃 카운트 하나를 남겼던 LG 선발 김광삼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마운드를 물러나야 했다. 


5호 말 동점은 롯데 역전의 발판이 됐다. 박세웅의 6이닝 2실점 투구에 이어 김승회가 7이닝 무실점으로 마운드는 안정시키자 롯데는 7회 말 타선에서 승리의 문을 열었다. 그 주역은 하위타선 듀오 정훈과 오승택이었다. 롯데는 선두 강민호와 정훈의 연속 안타로 잡은 기회에서 오승택의 2루타로 3 : 2 역전에 성공했다. 보내기 번트 동작에서 타격으로 전환한 작전을 오승택의 잘 소화한 결과였다. 


롯데의 득점은 계속 이어졌다. 이어진 1사 만루 기회에서 롯데는 LG 세 번째 투수 임정우의 밀어내기 몸맞는공과 볼넷으로 행운의 2득점을 한 데 이어 2사 후 최준석의 2타점 적시타로 순식간에 7 : 2 넉넉한 리드를 잡았다. LG는 임정우에 이어 승리 불펜 이동현까지 마운드에 올리며 롯데 공격 흐름을 끊으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롯데의 7회 말 5득점으로 경기는 사실상 롯데의 승리로 굳어졌다. 


롯데는 남은 이닝을 김승회, 강영식 두 불펜 투수가 완벽하게 막아내며 LG에 반격의 가능성을 주지 않았다. 이틀 연속 나란히 등판한 김승회, 강영식은 안정된 투구로 롯데 불펜의 새로운 필승 조합으로 떠올랐다. 타선에서는 7번과 8번 타순에 자리한 각각 2안타에 2득점으로 팀 공격을 주도했다. 오승택은 결승 적시타의 주인공이기도 했다. 이들 외에 5회 말 동점 적시타를 때려낸 손아섭과 안타는 없었지만, 2타점을 기록한 이우민 두 테이블 세터진의 활약도 돋보였다. 최준석은 5 : 2에서 7 : 2로 앞서가는 2타점 적시안타로 다소 조용했던 중심 타선의 체면을 세웠다. 


이렇게 롯데는 투. 타에서 조화를 이루며 연승에 성공했다. 선발 박세웅은 안정적인 투구로 신뢰감을 높였고 불펜진 역시 LG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타선에서 상. 하위 타선을 가리지 않고 높은 집중력으로 승리를 이끌었다는 점이 긍정적이었다. 상승 흐름을 만든 롯데가 이 흐름을 언제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