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우리 프로야구야구에서 두 자릿수 우승을 이뤄낸 팀은 KIA 타이거즈가 유일하다. 물론, 과거 극강의 팀 해태 타이거즈의 기록을 이어받은 기록이긴 하지만, 그 팀의 지속성을 유지했다는 점에서 분명 의미가 큰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2009년 정규리그, 한국시리즈 동반 우승 이후 KIA는 강팀의 면모를 보여주지 못했다. 해마다 상위권 전력으로 평가를 받았음에도 뒷심 부족으로 여름 이후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지며 하위권으로 쳐지는 일이 반복됐다. 그 사이 KIA는 외부 FA나 외국인 선수 영입에 상당한 금액을 투자하기도 했고 홈 구장을 현대식으로 건립하는 등 전력 강화와 인프라 구축에도 힘썼다.

 

이런 투자의 성과는 나오지 않았다. 주력 선수들의 부상은 끊이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 역시 투자대비 결과가 미미했다. 계속되는 팀의 부진은 2009년 우승 감독 조범현 감독과 레전드 출신 감동 선동열 감독의 불명예 퇴진을 불러왔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젊은 김기태 감독 체제로 변화를 가져왔지만, 주력 선수들의 입대로 전력 약화가 두드러졌다. 스토브리그 역시 큰 성과가 없었다. 뒤늦게 메이저리그 진출 희망을 접은 에이스 윤석민을 거액의 금액으로 복귀시켰지만, 하위권 전력이라는 평가는 변함이 없었다.

 

 

(윤석민, 특급 마무리에서 특급 선발로 변신 가능할까?)

 

 

희망보다 걱정이 앞섰던 올 시즌 KIA는 리빌딩에 중점을 두는 시즌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라인업의 상당수는 풀타임 시즌 경험이 없는 젊은 선수들도 채워졌다. 하지만 KIA는 부족한 전력을 한층 끈끈한 야구로 채웠다. 기회를 얻은 젊은 선수들은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온 힘을 다했다. 이는 팀을 활기차게 했다. 부상으로 제 몫을 다하지 못하던 베테랑 선수들도 더 힘을 냈다.

 

타선은 외국인 타자 브랫필이 4번 타자로 꾸준한 모습을 보이며 타선을 이끌었고 김주찬, 이범호 등이 뒷받침하며 득점력을 끌어올렸다. 선발진은 에이스 양현종이 여전한 활약을 하고 외국인 투수 스틴슨과 새롭게 로테이션에 합류한 임준혁이 힘을 불어넣어 주었다. 해마다 팀의 아킬레스건이었던 불펜진은 윤석민을 마무리 투수로 기용하는 전략이 적중하며 안정감을 되찾았다. 심동섭, 한승혁에 베테랑 최영필 등이 조화를 이룬 불펜진은 리그를 치르면서 강점으로 부각됐다.

 

시즌 초반 고비를 넘긴 KIA는 여름 이후 높은 승률을 유지하며 5위 싸움에 뛰어들었다. 한때 가장 유력한 5위 후보로 떠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시즌 후반기 부상선수가 속출하며 마지막 힘을 낼 수 없었다. 외국인 타자 브랫필과 대조적으로 투수 2명이 순위 싸움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 KIA는 대진의 유리함에도 점점 순위 싸움에서 밀렸다. KIA는 마지막까지 온 힘을 다했지만, 포스트시즌 마지막 티켓을 차지할 수 없었다.

 

분명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시즌이었지만, 하위권 전력이라는 평가를 뒤집는 선전은 기대 이상의 성과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팀에 부족한 부분이었던 젊은 선수들의 성장이 투.타에에 거쳐 이루어졌다는 점은 팀에게 희망적이었다. 특히, 백용환, 이홍구 두 젊은 포수의 기량 발전은 큰 성과였다.

 

KIA는 시즌 후 젊은 팀으로의 변화 기조를 유지했다. 이 과정에서 베테랑 타자 최희섭이 은퇴했고 내야수 박기남도 같은 길을 걸었다. FA 계약까지 맺었던 포수 차일목도 2차 드래프트에서 40인 보호선수 명단에 빠지면서 한화의 선택을 받아 팀을 떠났다.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메이저리그 출신 서재응, 김병현도 힘겹게 현역 연장을 할 수 있었다.

 

이렇게 젊은 팀으로 변화하는 과정에 KIA는 더 나은 성적을 위한 전력보강에도 힘을 쓰는 모습이었다. 최근 수년간 눈길을 주지 않았던 FA 시장에도 눈길을 돌렸다. 내부 FA 이범호를 잔류시켰다. 하지만 선수 영입 성과는 없었다. KIA가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선수들의 모두 타 팀을 선택했기 때문이었다. 대신 KIA는 외국인 선수 영입에 큰 투자를 하면서 선발진을 크게 강화했다.

 

에이스 양현종을 필두로 메어저리거 노에시와 프리미어 12 에서 우리 대표팀과의 경기에서 인상적인 투구를 스푸루일이 가세했고, 올 시즌 마무리 투수에서 선발투수로 돌아올 또 다른 에이스 윤석민에 선발투수로 새롭게 자리한 임준혁까지 리그 최상급의 선발진이 구성됐다. 이는 장기레이스에서 큰 경쟁력이다. 물론, 마무리 윤석민이 빠진 불펜진 문제와 플러스 요소가 없는 타선 강하는 여전한 숙제다.

 

이러한 우려에도 약세가 명확했던 전력에도 5위 싸움을 했던 KIA임을 고려하면 기대를 가지게 한다. 만약 올 시즌 경험을 쌓은 젊은 선수들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기량을 갖춘 베테랑들이 부상에서 벗어난다면 해볼만 한 전력 구축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약세로 평가받는 전력에도 좋은 모습 을 보였다는 점은 선수들의 자신감을 높일 수 있다. KIA가 올 시즌 경험한 아쉬움과 대신 희망을 내년 시즌 동력으로 삼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사진 : KIA 타이거즈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