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전날 경기에서 만루 홈런을 허용하며 경기를 내줬던 롯데가 만루 홈런에 힘입어 경기에 승리했다. 롯데는 4월 9일 삼성전에서 6회 말 강민호의 만루 홈런과 7명의 투수를 마운드에 올리는 마운 물량공세로 삼성에 7 : 4로 승리했다. 


롯데 선발 송승준은 5이닝 동안 110개의 많은 투구 수를 기록하며 5피안타, 2사사구를 내줬지만, 8개의 탈삼진을 기록하며 실점을 2점으로 최소화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첫 등판에서 부진한 투구를 했던 송승준은 커브의 사용빈도를 높이며 속도 조절에 신경을 쓰는 투구를 했고 시즌 초반 뜨거운 삼성 타선을 상대로 집중타를 허용하지 않았다. 


특히, 삼성의 최형우, 이승엽 두 중심 타자를 상대로 4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이들을 철저하게 봉쇄한 것이 중요한 부분이었다. 전날 홈런포로 경기를 쉽게 풀어갔던 삼성은 송승준을 상대로는 득점 기회에서 결정타를 날리지 못했다. 3회 초 발디리스의 적시 안타와 4회 초 이지영의 적시 안타로 각각 1득점 했지만, 부족함이 느껴지는 공격이었다. 



(아슬아슬 위기 탈출, 시즌 3세이브 성공 손승락)



삼성 이상으로 롯데의 공격은 더 답답했다. 롯데는 1회부터 삼성 선발 정인욱을 상대로 1, 2, 3번 타자가 연속 안타를 때려내며 선취 득점한 것까지는 좋았지만, 이후 3타자가 모두 범타와 삼진으로 물러나며 1득점에 그쳤고 2회 말에는 1사 후 2루타 포함 3안타를 집중했음에도 단 1득점에 머물렀다. 역시 후속타 불발이 원인이었다. 롯데는 3회와 4회에도 주자를 출루시켰지만, 이들은 홈을 밟지 못했다. 롯데는 삼성 선발 정인욱을 3회에 강판시키며 공격에서 기세를 올렸지만, 주어진 기회에 비하면 너무나 부족한 득점이었다. 이는 경기를 접전 양상으로 만들었다. 


롯데는 2 : 2로 맞서던 5회 말, 승부를 결정지을 수 있었다. 롯데는 삼성의 세 번째 투수 장필준을 상대로 최준석, 황재균, 강민호의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 기회에서 박종윤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을때까지는 대량 득점이 예상되는 흐름이었다. 하지만 이어진 하위 타자들이 득점타를 때려내지 못하면서 롯데는 1점 차 불안한 리드를 지켜야 했다. 


결국, 롯데는 한계 투구 수를 넘어선 선발 송승준을 내리고 한 박자 빠르게 불펜을 가동하며 지키는 야구를 해야 했다. 6회 초 이명우, 정대현을 마운드에 올려 실점을 막은 롯데는 6회 말 비로서 한 숨을 돌릴 수 있었다. 


6회 말 롯데는 2사 후 손아섭, 최준석의 연속 안타와 황재균의 볼넷으로 잡은 만루 기회에서 강민호의 만루 홈런으로 확실한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 지난 시즌을 물론, 통산 성적에서도 만루에서 유난히 강한 면모를 보였던 강민호를 결정적 한 방으로 그 기록의 객관성을 한 층 더 높였다. 


강민호의 만루 홈런으로 7 : 2까지 리드폭을 넓힌 롯데는 필승 불펜 윤길현이 7회 초 삼성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다. 하지만 경기 마무리는 순탄치 않았다. 8회 초 롯데는 삼성 좌타 중심 타자인 최형우, 이승엽을 상대하기 위해 좌완 강영식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강영식은 첫 타자 최형우에 볼넷을 내준 데 이어 1사후 대타 조동찬에 2점 홈런을 허용했다. 롯데는 서둘러 김성배로 마운드를 이어갔지만, 김성배 역시 불안한 투구를 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가까스로 2아웃을 잡아냈지만, 좌타자 구자욱과의 승부는 무리였다. 


결국, 롯데는 마무리 손승락을 8회 2사에 마운드에 올릴 수밖에 없었다. 손승락으로서는 지난 SK전에 이어 2경기 연속 8회 등판이었다. 부담이 되는 상황이었지만, 손승락은 구자욱을 삼진 처리하며 삼성의 공격 흐름을 끊었다. 


이렇게 8회 초 고비를 넘긴 롯데의 편안한 승리가 예상됐지만, 경기는 9회 초 다시 급박하게 전개됐다. 선두 타자 박한이의 안타 이후 1사 1루에서 나온 이영욱의 땅볼을 3루수 황재균이 처리했다면 무난히 이닝이 종료될 수 있었지만, 타구에 안타가 된 것이 큰 원인이었다. 3루수가 황재균이었기에 아쉬운 장면이었다. 그 아쉬움 탓인지 손승락은 이승엽에 안타를 허용하며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선 타자는 전 타석에서 홈런이 있었던 조동찬이었다. 장타가 나온다면 경기는 알 수 없는 상황이 될 수 있었다. 여기에 손승락은 흔들리지 않았다. 손승락은 내야 땅볼을 유도했고 그 타구를 병살타가 되며 경기는 마무리됐다. 선발 송승준의 시즌 첫 승과 마무리 손승락의 시즌 3세이브가 완성되는 순간이었다. 


이렇게 경기는 승리했지만, 롯데는 타선의 응집력 부족이라는 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며 답답한 공격을 했다. 개막전 이후 롯데는 여러 차례 타순을 변경하며 최적화된 라인업을 찾으려 했지만, 만족스럽지 않았다. 롯데는 4월 9일 경기에도 외국인 타자 아두치의 컨디션 난조가 이유였지만, 정훈, 김문호로 테이블 세터진을 변경하고 손아섭을 3번 타순에 배치하며 타순에 변화를 가져왔다. 하지만 득점력은 여전히 부족했다. 강민호의 만루 홈런이 없었다면 고전할 수 있는 경기였다. 


팀 타선과 함께 마운드에서도 롯데는 마무리 손승락까지 가는 과정이 매끄럽지 않은 문제를 드러냈다. 손승락이 두 경기 연속 8회 등판했다는 점은 문제다. 셋업맨 윤길현이 지난 시즌과 같은 모습이 아니고 베테랑들도 구성된 불펜진 중 한 이닝을 확실히 책임질 투수가 없다. 이는 경기 후반 다수의 불펜투수를 마운드에 투입하게 하고 있다. 자칫 불펜진 과부하가 우려되는 부분이다. 


여기에 내야 수비에서 불안감을 노출하고 있다는 점도 보완이 필요한 부분이다. 삼성과의 첫 경기와 두 번째 경기 실점의 중요한 원인 중 하나는 실책이었다. 롯데로서는 승리하긴 했지만, 아직은 해결하지 못한 숙제가 더 눈에 띄는 경기였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