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레일리는 완벽했고 강민호의 방망이는 뜨거웠다. 롯데가 선발 투수 레일리와 포수 강민호 베터리의 투.타 활약을 앞세워 주중 3연전을 스윕당할 위기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4월 14일 LG전에서 선발 투수 레일리의 KBO리그 첫 완봉역투와 강민호의 2점 홈런 포함 팀 15안타의 활발한 타격이 조화를 이루며 9 : 0으로 승리했다. LG와의 주중 3연전에 2경기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던 롯데는 연패 숫자를 2에서 더 늘리지 않았고 5할 승률에 복귀했다. 


이미 주중 시리즈 2연승으로 위닝 시리즈를 확정한 LG는 군 제대 후 올 시즌 팀에 합류해 첫 선발 등판하는 임찬규의 젊은 패기가 시리즈 스윕의 원동력이 되길 기대했지만, 임찬규가 초반에 무너지면서 어려운 경기를 해야했다. 임찬규는 1회 초에만 4실점 했고 결국, 3회를 넘기지 못하고 불펜에 마운드를 넘겨야 했다. 임찬규는 2.2이닝 8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6실점의 부진한 투구로 시즌 첫 선발 등판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다. 


이전 2경기에서 집중력 있는 공격력을 보였던 LG 타선은 롯데 선발 레일리에 철저히 막히며 부진했다. 중견수 겸 2번 타자로 전격 선발 기용된 이형종이 3안타, 또 다른 신예 서상우가 2안타로 분전했지만, 이들만의 활약에 머물렀다. LG는 팀 8안타의 적지 않은 안타를 때려냈지만, 그 안타가 모이지 않았고 득점과도 연결되지 않았다. 이미 위닝 시리즈를 확정 지은 탓인지 LG 선수들은 이전 2경기보다 다소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이었다. 여기에 선발 투수의 조기 강판은 선수들의 승리 의지를 더 떨어뜨렸다. 



(연패 팀 구한 완봉역투, 롯데 레일리)



이렇게 LG가 일찌감치 백기를 들게 하는데 있어 가장 큰 요인은 롯데 선발 레일리의 호투였다. 이전 2번의 선발 등판에서 불안감을 노출했던 레일리는 LG전에서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레일리는 다양한 변화구가 마음먹은 대로 제구되면서 쉽게 타자와 승부했다. 이는 직구의 위력까지 끌어올렸다. LG 타선은 레일리의 변화구 공략에 실패하며 공격을 잘 풀어갈 수 없었다. 


레일리는 9회까지 117개의 투구를 하면서 사사구는 단 1개도 기록하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투구를 했다. 8안타를 허용했지만, 삼진 10개를 잡아내며 상대 공격 흐름을 끊었다. 주자가 출루한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는 투구로 이를 잘 극복했다. 레일리의 호투는 에이스 린드블럼까지 무너지며 연패가 길어질 수 팀의 상황은 물론, 시즌 초반 부진했던 자신의 상황까지 을 반전시켰다. 특히, 레일리가 한 경기를 완벽하게 책임지면서 롯데는 과부하 조짐을 보였던 불펜진에 휴식을 주는 효과까지 얻었다. 


레일리가 마운드를 굳건히 지키는 사이 롯데 타선은 집중력 있는 공격으로 초반부터 득점행진을 이어갔다. 롯데는 감기 증세로 선발 출전하지 않았다. 외국인 타자 아두치를 3번 타순에 선발 출전시키고 손아섭을 다시 1번 타자로 기용하는 타선의 변화를 가져왔다. 베스트 라인업이 가동된 롯데 타선은 확실히 강했다. 


롯데는 1회 초 아두치의 적시 안타와 강민호의 3점 홈런으로 4 : 0으로 앞서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도 LG 에이스 소사를 상대로 홈런포를 가동했던 강민호는 경기 초반 결정적 한 방으로 팀 사기를 끌어올렸다. 강민호는 이후 1타점 적시타를 추가하며 2안타 4타점으로 공격에서 맹활약했고 선발 투수 레일리와 좋은 호흡을 유지하며 그의 호투를 도왔다. 


초반 기세가 오른 롯데 타선은 이후 5회까지 매 이닝 득점에 성공하며 LG의 추격 의지를 잃게 했다. 5회까지 9 : 0으로 차이 난 난 경기는 롯데쪽으로 승부의 추가 일찍 기울 수밖에 없었다. 롯데는 강민호 외에 아두치가 3안타 3타점, 황재균이 4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고 하위 타선의 문규현도 2안타로 좋은 타격을 했다. 롯데에서 가장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는 김문호는 1안타에 그쳤지만, 볼넷 3개를 얻어내며 여전히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는 모습이었다. 


LG는 그동안 등판을 많이 하지 않았던 불펜 투수들을 마운드에 올려 다음을 대비했고 롯데 역시 경기 후반 주전들에 휴식을 주는 여유를 가졌다. LG는 6호부터 2이닝 무실점한 유원상의 호투가 반가웠고 이후 좌완 불펜 진해수 역시 무실점 투구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주중 첫 경기 부진했던 마무리 임정우도 무실점 투구로 회복 가능성을 보였다. 


롯데로서는 연패 탈출과 함께 롯데가 원했던 야구를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아두치가 선발 라인업에 가세하면서 완전체 타선을 다시 구축할 수 있었고 공격 집중력도 살아났다. 시즌 초반 부진했던 선발 투수들이 좋지 않은 흐름을 레일리가 불식시켰다는 점도 긍정적이었다. 레일리는 이 호투로 자신에 대한 의구심을 떨쳐내고 한 층 더 자신감을 가지고 다음 경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주중 3연전에서 끈기있는 야구를 했음에도 연패로 기세가 꺾일 수 있었던 롯데로서는 위닝 시리즈에 실패했지만, 3번째 경기 완승으로 긍정의 분위기를 가져왔다는 점은 분명 가치가 있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